KUKJE GALLERY
Park Seo-Bo
(Korean, 1931)
 
Introduction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Dansaekhwa Works by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Ha Chong-Hyun Join the Centre Pompidou Permanent Collection
May 31, 2021 ~ May 31, 2021

Kwon Young-Woo, Untitled, 1984, gouache, Chinese ink on Korean paper, 259 x 162 cm. Courtesy of the artist’s estate and Kukje Gallery

Artist: 박서보 (Park Seo-Bo), 권영우 (Kwon Young-Woo), 하종현 (Ha Chong-Hyun)
Website: https://www.centrepompidou.fr/en/collections/visual-arts

The Centre Pompidou in Paris recently announced that it will add works by three of Korea’s most celebrated modern artists, Park Seo-Bo, Kwon Young-Woo, and Ha Chong-Hyun, to its permanent collection. The Centre Pompidou, widely recognized as one of the three largest museums in France along with the Louvre and the Musée d'Orsay, houses one of the world’s most celebrated modern and contemporary art collection of approximately 120,000 works, encompassing visual art, photography, new media, film, and design. Considered the largest in Europe, the museum’s collection comes second only to that owned by the Museum of Modern Art (MoMA) in New York. 
The four works that will become part of the Centre Pompidou’s permanent collection include: two colored hanji works by Kwon Young-Woo; one work from Park Seo-Bo’s color Écriture series; and one work from Ha Chong-Hyun’s signature Conjunction series. All three artists celebrated as masters of Dansaekhwa—the seminal art movement that emerged in postwar Korea and showcased a unique form of Korean modernism—the addition of these works to the Centre Pompidou’s permanent collection not only reinforces the representation of Korean art within the global art scene, but also provides an important point of departure for extensive art-historical discourse surrounding the movement. 

Kwon Young-Woo's two signature colored hanji works from the 1980s, Untitled (1984) and Untitled (1986), feature surfaces repeatedly punctured with numerous holes, that are then saturated with ink that fills in the spaces in distinctive patterns. Painted with both Western (gouache) and Eastern (Chinese ink) mediums, these works showcase the artistry with which Kwon allowed color to permeate into the paper’s torn edges. These paintings provide a backdrop for the unpredictable encounter between the paper and ink, thereby effectively highlighting the materiality of hanji. Distinguished by its simple yet dynamic aesthetic, Park Seo-Bo's Écriture (描法) No. 120103 (2012) belongs to the artist's late Écriture series which reflects a uniquely Korean spirituality. The series, often also referred to as “color Écriture” due to its vibrant palette, gives insight to Park’s technical approach and philosophy of becoming unified with nature, thus emptying the mind and achieving a higher level of awareness. Ha Chong-Hyun’s Conjunction 85-022 (1985) demonstrates Ha’s exploration of his internationally celebrated technique of bae-ap-bup, a singular method of pushing paint from the back to the front of the burlap canvas. Thick layers of paint that seep through the front are liberally transformed by the artist using a wide range of tools such as knives, brushes, and wooden spatulas, which Ha appropriately modifies in order to create patterns that accentuate the pictorial plane; achieved through this process is the “conjunction” between material and performance.
Dansaekhwa has become synonymous with a generation of artists who experienced first-hand the social and political upheaval in 1970s Korea, and who fought for a more liberal approach to visual art practice. Specifically, these artists expanded studio practice to incorporate the language of performance on various two-dimensional surfaces, adopting innovative and often unorthodox technical methods as well as a meditative philosophical perspective.

Since its establishment, Kukje Gallery has supported important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Kwon Young-Woo, Park Seo-Bo, Ha Chong-Hyun, and Lee Ufan. As a part of the “Collateral Events” at the Venice Biennale in 2015, the gallery mounted an unprecedented exhibition of Dansaekhwa artists, celebrating these important figures and providing essential context to recognize their historical contributions. The following year, the gallery launched another special exhibition in collaboration with the Boghossian Foundation in Brussels, titled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In 2018, Shanghai’s Powerlong Museum opened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 first-ever comprehensive exhibition of Korean abstract art to be held in China, which established a platform for continued dialogue on the aesthetic impact and ongoing importance of Dansaekhwa internationally.

파리 퐁피두 센터,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작가 단색화 작품 영구 소장 

파리 퐁피두 센터(Centre Pompidou)가 한국 화단을 대표하는 세 작가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의 작품을 영구 소장한다고 밝혔다.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과 함께 프랑스 3대 미술관으로 손꼽히는 퐁피두 센터의 근현대미술 컬렉션은 시각 예술, 사진, 뉴미디어, 영화, 디자인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울러 12만여 점에 이르며, 이는 유럽 내 최대이자 뉴욕 현대미술관에 이은 세계 두 번째 규모다. 
퐁피두 센터는 권영우의 채색 한지 회화 2점, 박서보의 색채묘법 1점, 하종현의 접합 1점 등 총 4점을 소장한다. 세 작가는 한국 현대미술의 대표적인 흐름이자 성과로 평가받는 단색화(Dansaekhwa)를 대표하는 거장들이다. 퐁피두 센터의 단색화 작품 소장은 국제무대에서 한국미술의 위상을 보여줌과 동시에 해외 미술사적 맥락 속에서 단색화의 학문적 가치에 대한 심도 있는 고찰이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 

권영우(1926-2013)의 채색 한지 회화 2점 <Untitled>(1984)와 <Untitled>(1986)는 화면 전체를 일정하게 반복적인 패턴으로 채워가듯 구멍을 뚫고 선을 만들어 염료를 흘린 1980년대 대표작이다. 서양의 과슈와 동양의 먹으로 채색된 본 작품에는 종이의 찢긴 부분으로 물감이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있다. 이처럼 한지에 물감이 스며드는 우연적 현상을 활용한 작업 방식은 한지의 재료적 물질성을 극대화시켜 보여준다. 간결함과 단아함이 돋보이는 박서보(b.1931)의 <Écriture No. 120103>(2012)은 한국의 고유한 정신성을 바탕으로 한 ‘후기묘법’ 연작이다. 풍부한 색감의 대비 혹은 조화가 강조되어 ‘색채묘법’이라고도 일컬어지는 ‘후기묘법’은 자연과의 합일을 통해 마음을 비워내고 수신을 일깨우는 행위를 지향한다. 하종현(b.1935)의 접합 연작 <Conjunction 85-022>(1985)는 작가의 독창적인 작업 방식인 배압법(背押法)을 보여준다. 올이 굵은 마포 뒷면에 두터운 물감을 바르면서 앞면으로 배어 나온 걸쭉한 물감 알갱이들은 나이프나 붓, 나무 주걱과 같은 도구를 사용한 작가의 개입으로 다시 자유롭게 변주되고, 마침내 물질과 행위의 흔적이 결합된 결과물로 완성된다.
단색화는 1970년대 한국의 정치적, 사회적 현실을 경험한 세대의 작가들이 각기 다른 고유한 평면에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전통적 그리기의 접근을 시도하며 혁신적인 미학 담론을 발전시켜왔다. 작가의 고유한 행위성과 촉각성 그리고 정신성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단색화 작품들은 일종의 ‘수행(performance)’과도 같은 제작 방식에 바탕한다.

국제갤러리는 그간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등 단색화 작가들을 세계 미술계에 적극적으로 소개해왔다. 2015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는 공식 병행전시인 《단색화》 특별전을 통해 유수의 작가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미술사적 기여도를 기념하는 자리를 가진 바 있으며, 2016년에는 벨기에 브뤼셀의 보고시안 재단과 협력하여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특별전을 개최했다. 이 기념비적인 전시들은 곧 단색화 열풍을 이끌며 한국 미술사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2018년에는 상하이 소재의 파워롱미술관에서 한국 추상미술을 대규모로 소개하는 중국 내 최초의 전시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를 개최해 국제적으로 단색화의 미학과 가치에 대한 담론을 형성했다.


[Source from the Kukje Gallery press release]
 
 
2 Haegue Yang, Kim Hong Joo, Lee Ufan, Park Seo-Bo, and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 in Art Plant Asia 2020 Hare Way Object 
October 23, 2020 ~ November 22, 2020

Haegue Yang, Sonic Obscuring Hairy Hug, 2020
Photo: Tabial


Artists: Haegue Yang(양혜규), Kim Hong Joo(김홍주), Lee Ufan(이우환), Park Seo-Bo(박서보),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Oct 23, 2020 – Nov 22, 2020 
Exhibition Venue: Deoksugung Palace, Seoul, Korea
Website: http://artplantasia.org/

Haegue Yang, Kim Hong Joo, Lee Ufan, Park Seo-Bo, and Suki Seokyeong Kang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Art Plant Asia 2020’s main exhibition Hare Way Object, which runs through November 22, 2020, at Deoksugung Palace, Seoul, Korea. The title of the exhibition—Hare Way Object—is an arbitrary combination of ‘Hare Way,’ an old term describing the Jeongdong area where Deoksugung Palace is located, and ‘Object,’ a word that describes all matters not mankind, representing the interrelated landscapes of the current Asian and Korean contemporary art scenes. A wide range of works by a roster of eleven painters from postwar and 1970s Korea, nineteen Korean contemporary artists, and three Asian contemporary artists are shown in harmony with one another in the main halls, corridors, and courtyards of Deoksugung Palace. Participating artists include important figures from Korea’s postwar era such as Kim Tschang-Yeul, Kim Whanki, Nam Kwan, and Yun Hyong-keun, followed by contemporary Korean and Asian artists including Lee Bul, Chung Heeseung, Ho Rui An, and Royce Ng. The exhibition aims to reflect upon and encompass the growth of Asian and Korean art throughout history. 

Displayed in the hallways of Hamnyeongjeon are works created by Korean painters between the 1950s and 1970s, reinterpreted within the traditional setting of Deoksugung Palace. In the ‘Modern and Contemporary Room 2,’ visitors encounter works including Lee Ufan’s signature From Line series and Park Seo-Bo’s Écriture No. 21-75 (1975), showcased in tandem with Kim Hong Joo’s hyperrealistic portrait titled Untitled (1979). Such juxtaposition provides a striking visual contrast between Dansaekhwa paintings, which exerted a powerful influence on the local arts scene throughout the 1970s, and Kim’s hyperrealistic paintings characterized by his unique technique of using ultra-fine brushstrokes. Seen in the halls of Seogeodang, Junmyeongdang, Jeukjodang, and the outdoor courtyards are a series of contemporary artworks, one of which is Haegue Yang’s Sonic Obscuring Hairy Hug (2020) from the artist’s Sonic Sculptures (2013-) series, employing bells as the main material. The sculpture, covered with black brass- and nickel-plated bells and plastic twine, emits a unique energy as it hangs from the ceiling. At the corner of Hamnyeongjeon stands Suki Seokyeong Kang’s Narrow Meadow #18-04 (2013-2018) and Rove and Round #18-02 (2018-2019), marking a rare encounter between the modern and traditional by blending in with the serene backgrounds of the palace. Along with the exhibition, which runs for approximately a month, Art Plant Asia 2020 will be hosting a series of collateral programs such as Gallery Day along with local and international academic seminars. 


강서경, 김홍주, 박서보, 양혜규, 이우환, 아트 플랜트 아시아 2020 주제전 《토끼 방향 오브젝트》 참가

강서경, 김홍주, 박서보, 양혜규, 이우환이 참가 중인 아트 플랜트 아시아 2020 주제전 《토끼 방향 오브젝트》가 서울 덕수궁에서 11월 22일까지 열린다. 덕수궁이 위치한 정동 쪽을 의미하는 옛말 ‘묘방’(卯方)과 인간 외의 모든 사물을 뜻하는 단어 ‘오브젝트’가 순서 없이 나열된 후 조합된 스크래블 형식의 전시제목은, 한 단어로 정의하기엔 어려운 아시아 및 한국 미술의 복합적인 현재를 상징한다. 덕수궁의 전각, 행각, 야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번 행사는 근현대 작가 11인(팀), 한국 현대미술가 19명(팀), 아시아 작가 3인의 작품을 조화롭게 선보이며, 한국 및 아시아 현대미술의 역사와 흐름을 돌이켜본다. 전후 시대를 관통하여 활동했던 김창열, 김환기, 남관, 윤형근과 동시대 한국 및 아시아 작가인 이불, 정희승, 호루이안(Ho Rui An), 로이스응(Royce Ng) 등이 참가하고 있다. 

근현대 작품들이 주를 이루는 덕수궁 내 함녕전 행각에서는 1950년대부터 1970년대의 한국미술이 고궁이라는 전통적인 환경에서 재해석된다. 다양한 ‘방’들로 나뉘어져 있는 전시공간 중 근현대 방 2에서는 이우환의 <선으로부터> 시리즈 대표작과 박서보의 <묘법 No. 21-75>가 김홍주의 극사실주의 초상화 <무제>(1979)와 나란히 전시되어, 1970년대 미술계 주류를 형성한 단색화와 이와는 상반되는 세밀한 회화기법을 함께 만날 수 있다. 함녕전 행각에 이어 석어당, 준명당, 즉조당 등의 전각 및 야외 공간에서는 현대미술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데, 대표적으로 방울을 전면적으로 활용한 <소리 나는 조각>(2013-) 연작에서 유래된 양혜규의 <소리나는 깜깜이 털투성이 포옹>(2020)이 있다. 검정 놋쇠 도금 방울과 검정색 털로 뒤덮인 작품은 방 안에 홀로 매달린 채 독특한 생명력을 발산한다. 함녕전 행각 한 켠을 차지한 강서경의 두 작품, <좁은초원 #18-04>(2013-2018)과 <둥근 유랑 #18-02>(2018-2019)은 고즈넉한 궁의 풍경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현실과 전통의 조우를 상상하게끔 한다. 약 한달 간 진행되는 이번 전시와는 별개로, 삼청동 일대의 갤러리들이 참여하는 ‘갤러리 데이’ 및 사물을 주제로 하는 국내외 세미나들로 구성된 전시 연계 프로그램도 같은 기간 동안 다수 진행될 예정이다.  


[Source from Art Plant Asia 2020 press release]
 
 
3 Park Seo-Bo Participates in Marking Time: Process in Minimal Abstraction, Group Exhibition at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December 18, 2019 ~ August 02, 2020

Park Seo-Bo, Écriture No. 55-73, 1973, graphite and oil on canvas, 195.3 x 290.7 x 3.8 cm,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Gift, the Samsung Foundation of Culture, 2015.50

Artist: Park Seo-Bo (박서보)
Exhibition Dates: Dec 18, 2019 - Aug 02, 2020
Exhibition Venu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in New York, USA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Website: www.guggenheim.org/exhibition/marking-time-process-in-minimal-abstraction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painter Park Seo-Bo, who was announced as the recipient of the 64th National Academy of Arts of the Republic of Korea Award last December,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Marking Time: Process in Minimal Abstraction (on view through August 2, 2020) at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in New York, USA. Featuring a roster of world-renowned abstract painters including Park Seo-Bo, Agnes Martin, and Roman Opałka, this exhibition explores how artists operating in a variety of contexts foregrounded process as they forged new approaches to abstraction. As can be inferred from the title, this exhibition invites viewers to imaginatively reenact aspects of the creative process, allowing for an intimate understanding of the duration, intensity, and rhythm that each works required. 

For this exhibition, Park Seo-Bo introduces Écriture No. 55-73 from his “pencil Écriture” series which was inspired by his young son’s unschooled handwriting. Applying countless pencil lines on a canvas painted in white, such repetitive action does not imply the process of drawing something new but emptying oneself. The action of drawing countless lines with pencil incorporates materiality, spirituality, and the process of drawing as a tool for self-cultivation and emptying. The exhibition also includes work from the Polish conceptual artist Roman Opałka’s 1965/1–∞ series and the Indian abstract artist Zarina’s Untitled (1977), which frames abstract painting with the foundations of meditation. Park will also open a solo exhibition in Kukje Gallery’s newly renovated K1 space this coming March. 


박서보,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그룹전 《Marking Time: Process in Minimal Abstraction》 참가

지난 12월 제64회 대한민국예술원상 미술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는 등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박서보가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Marking Time: Process in Minimal Abstraction》(2020년 8월 2일까지)에 참가한다. 박서보를 비롯해 아그네스 마틴(Agnes Martin), 로만 오팔카(Roman Opałka) 등 세계적인 추상 화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추상에 이르는 다양한 방식들을 탐구한다. 제목이 시사하듯 작가가 작품을 완성하기까지의 시간과 노고, 반복적인 수행의 과정에 주목한 이번 전시는 관객들로 하여금 각 작품의 탄생뿐 아니라 그 이면까지 상상해보도록 한다.

박서보는 어린 아들의 행동에서 착안한 연필묘법 연작인 <묘법(描法) No. 55-73>(1973)을 선보인다. 캔버스에 유백색의 밑칠을 하고 채 마르기 전에 연필로 선긋기를 반복하는 연필묘법은 무언가를 새롭게 그려내는 것이 아닌 비워내는 작업이다. 수없이 반복되는 선 긋기는 물성과 정신성, 작가의 행위가 합일을 이루는 과정으로 곧 ‘비움’과 ‘수신’의 도구가 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폴란드 개념 미술가 로만 오팔카의 <1965/1–∞> 연작, 명상적인 추상 작업을 선보이는 인도 예술가 자리나(Zarina)의 <무제>(1977) 등이 함께 선보인다. 한편 박서보는 오는 3월 국제갤러리 K1에서 개인전을 앞두고 있다.

[Source from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press release]
 
 
4 Shanghai's Powerlong Museum Announces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On View from November 8, 2018
November 08, 2018 ~ March 02, 2019


Artist: Kim Whanki (김환기), Kwon Young-Woo (권영우), Chung Chang-Sup (정창섭), Park Seo-Bo (박서보), Chung Sang-Hwa (정상화), Ha Chong-Hyun (하종현), Lee Ufan (이우환)
Exhibition Dates: Nov 8, 2018 – Mar 2, 2019
Exhibition Venue: Powerlong Museum, 寶龍美術館 (중국 상하이 파워롱 미술관 1층 제 5, 6 전시실)

Founded in 2017 with a mission to “carry forth Chinese traditional culture, promote contemporary art,” Shanghai’s Powerlong Museum (寶龍美術館) is pleased to announce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 first comprehensive exhibition of Korean abstract art to be held in China, on view from November 8, 2018 to March 2, 2019. The exhibition features seminal works by the 20th century master of Korean abstract painting Kim Whanki, along with leading figures of Dansaekhwa including Kwon Young-Woo, Chung Chang-Sup, Park Seo-Bo, Chung Sang-Hwa, Ha Chong-Hyun, and Lee Ufan. The exhibition provides a historical overview of Dansaekhwa, bringing together more than one hundred pieces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and introducing a full chronology of its evolution.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is a rare opportunity to comprehensively survey the influential movement and its historical context. Dansaekhwa is a uniquely Korean art movement widely celebrated as one of the most compelling chapters within the history of postwar art in East Asia along with the discrete movements originating in other parts of the region, including realist art in China and the Gutai group and Mono-ha in Japan. The exhibition at the Powerlong Museum follows two previous installments, Dansaekhwa, an official Collateral Event in the 56th Venice Bienniale in 2015 and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held in collaboration with the Belgium-based Boghossian Foundation in 2016. This third exhibition establishes a platform for continued dialogue on the aesthetic impact and ongoing importance of Dansaekhwa and is noteworthy for being held in China where regional themes and related art histories can be directly engaged.

Wendy Xu, the Executive Administrator of Powerlong Culture, anticipates that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will not only offer a timely introduction to Dansaekhwa to Chinese audiences, but also renew interest in East Asian arts and culture in broader terms. Xu has remarked that “Dansaekhwa works surrender themselves to the elements of nature, exuding their inherent calmness and precision, as if all facets are in complete harmony with one another,” and further that “the abundance of oriental sentiment and value embedded in these works, along with the creative paths and artistic ideologies these Korean abstract artists have presented, will resonate with today’s Chinese audiences and provide many essential points for discourse.” For Xu, the exhibition provides an invaluable opportunity and “...will prompt research on not only Dansaekhwa but also on the arts of Asia as a whole that are founded on the oriental spirit and context, and furthermore catalyze the discovery and exploration of the aesthetical significance of East Asian traditional cultures.”

Concurrently, the Powerlong Museum will also open an exhibition titled ART HISTORY SHAPED BY 40 ARTISTS, curated by the renowned Chinese curator Lv Peng. This year marks the 40th anniversary of the Chinese economic reform that took place in 1978 and in order to commemorate the occasion, the Powerlong Museum will celebrate the vital role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through the work of forty outstanding artists who have been active in both China and abroad since 1978.

Combined with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se two exhibitions will provide a platform to juxtapose parallel chapters of art history from both Korean and Chinese perspectives.


중국 상하이 파워롱 미술관, 11월 8일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 개최

‘중국 전통문화의 전진, 현대미술의 발전’이라는 비전을 기반으로 2017년에 설립된 중국 상하이 소재의 파워롱 미술관은 오는 11월 8일부터 2019년 3월 2일까지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중국에서 한국 추상미술을 대규모로 소개하는 최초의 전시로, 추상미술의 대가 김환기를 비롯해 단색화의 거장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의 1970년대부터 오늘날에 이르는 주요 작품 1백여 점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며 한국 단색화의 연대기를 집중 조명할 계획이다.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은 지리적으로 같은 동아시아지만 구상미술이 상대적으로 우세했던 중국에서 일본의 구타이 그룹, 모노하와 더불어 제 2차 세계 대전 이후 아시아 현대미술에서 가장 유의미한 흐름 중 하나로 자리 잡은 단색화의 전면을 체계적으로 소개하는 흔치 않은 기회다. 또한 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병행전시로 열린 《단색화》전(2015)과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과 연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특별전(2016)에 이어 국제적으로 단색화의 미학과 가치에 대한 담론을 형성하는 중요한 자리다.

파워롱 그룹의 문화사업을 총괄하는 상임이사 쉬화린(许华琳)은 “단색화 작품에서는 자연에 순응하면서도 모든 것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듯한 침착함과 정교함이 느껴진다”며 “동양적 정서와 가치가 깃든 작품들은 물론 한국 추상미술가들이 걸어온 창작의 여정, 예술적 이념이 현 시대 중국 관객들에게 많은 시사점을 던져줄 것”이라고《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에 각별한 기대를 표명했다. 이에 덧붙여 “이번 전시가 단색화를 포함한 동양 정신에 기반한 예술에 대한 탐구를 이끌고, 동아시아 전통문화에 대한 미학적 가치를 발굴하여 연구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같은 기간 파워롱 미술관에서는 중국의 저명한 큐레이터 뤼펑(呂澎)이 기획한 《예술가 40 x 40 : 40인의 예술가를 통해 본 개혁개방 이후 40년 간의 중국현대미술(ART HISTORY:SHAPED BY 40 ARTISTS)》전이 개최된다. 올해 2018년은 중국이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이한 해로, 파워롱 미술관은 1978년부터 현재까지 가장 활발히 활동 중인 중국작가 40인의 작품을 통해 중국 현대미술의 행보와 자취를 회고하는 대규모 전시를 마련했다.

나란히 선보이는 두 개의 대규모 전시는 각기 다른 맥락에서 양국 미술 역사의 주요 단면을 직접 비교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5 Kukje Gallery to Open Busan Branch on August 24, 2018
August 24, 2018 ~ August 23, 2020


Venue: F1963 Kukje Gallery Busan
Business Time: 10am - 6pm, closed on Monday

Kukje Gallery Busan will open on August 24, 2018. Founded in 1982 and based in Sogyeok-dong, Seoul, Kukje Gallery is launching its first-ever outpost at a scale of approximately 330m2 in F1963, a cultural complex located in Mangmi-dong, Suyeong-gu, Busan. Diverging from the global expansion strategy utilized by mega-galleries abroad, Kukje Gallery is steadfastly committed to remaining domestic, instead of following the overwhelming trend of launching outposts around the world. Kukje Gallery's decision to open its first outpost in over 35 years since its founding is established on the recognition of the importance of Busan's international and regional outreach, along with the city's substantial cultural and artistic infrastructure. Since 2014, Kukje Gallery has been a regular exhibitor at Art Busan, regularly introducing works by major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to audiences in the Yeongnam region. The gallery strongly believes that Busan will establish itself as the new arts hub of Asia and feature a new facade of the Korean art scene.

To celebrate the inauguration of the Busan branch,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who were seldom showcased in the city. The inaugural installation will present works by leading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Lee Ufan,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Ha Chong-Hyun, along with those by Sungsic Moon and Haegue Yang. Works by these foremost Korean artists will be shown in dialogue with works by an international roster of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Roni Horn, Candida Höfer, Ugo Rondinone, Bill Viola, Byron Kim, and Julian Opie, whose first solo showcase in Busan took place at the F1963 earlier this year.

By opening its Busan branch in the popular cultural complex F1963, Kukje Gallery anticipates a wider and more extensive outreach not only to the regional art lovers but also to the general public. Kukje Gallery will introduce a diverse range of programs to the Busan audiences, showcasing works by the gallery's foremost contemporary artists in dialogue with the unique attributes of the F1963 space. Kukje Gallery Busan will be open from 10am to 6pm every Tuesday through Sunday. 


국제갤러리, 8월 24일 부산점 개관

국제갤러리가 오는 8월 24일 부산점을 개관한다. 서울 소격동 소재의 국제갤러리는 1982년 개관 이래 최초의 분점인 부산점을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F1963에 약 100평 규모로 연다. 해외 대형 갤러리들이 글로벌 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전세계 곳곳에 분점을 개관하는 추세와는 달리 국내 활동만을 고수해왔던 국제갤러리는 부산만의 국제성과 지역성, 문화예술 인프라를 주요하게 인식하여 부산점을 개관하기로 결정했다. 2014년부터 아트 부산 등에 꾸준히 참가하며 영남 지역에서 꾸준히 국내외 작가들과 작품을 소개해온 국제갤러리는 부산이 고유한 에너지를 바탕으로 한국 미술의 또 다른 국면과 발전을 보여주는 아시아 미술의 주요 도시로 자리잡을 것이라 확신한다. 

이번 부산점 개관을 기념하며 국제갤러리는 그 동안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세계적인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국내작가로는 이우환,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등 단색화 거장의 작품부터 문성식, 양혜규 등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로니 혼, 칸디다 회퍼, 우고 론디노네, 빌 비올라, 바이런 킴 그리고 지난 봄 F1963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줄리안 오피 등의 작품이 소개된다. 

국제갤러리는 대중적인 복합문화예술공간 F1963에 입점함으로써 해당 지역의 미술 애호가들은 물론 지역 시민과 더욱 가까워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부산점만의 공간 특성을 고려하여 동시대 미술을 대표하는 국내외 소속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보이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에서의 새로운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국제갤러리 부산점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6 Dansaekhwa Exhibition Opens at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October 14, 2017 ~ December 24, 2017

Rhythm in Monochrome | Korean Abstract Painting installation view,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2017. Photo: Keizo Kioku

Artist: Kim Whanki (김환기), Kwon Young-Woo (권영우), Chung Chang-Sup (정창섭), Park Seo-Bo (박서보), Ha Chong-Hyun (하종현), Lee Ufan (이우환)
Exhibition Dates: Oct 14 – Dec 24, 2017
Exhibition Venue: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
Website: www.operacity.jp/ag/exh202/index_e.php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Kim Whanki, Kwon Young-Woo, Chung Chang-Sup, Park Seo-Bo, Ha Chong-Hyun, and Lee Ufan are featured in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 a comprehensive exhibition taking place at Tokyo Opera City Gallery in Japan from October 14 to December 24, 2017. Tokyo Opera City Gallery has showcased a significant number of Dansaekhwa works since its opening in 1999, many of which comprise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collection of Terada Kotaro, one of the operators of the museum. Works by nineteen artists, many of them on loan from the Terada Kotaro collection, are featured in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 The exhibition attempts to chart the historical and sociopolitical landscape that frames the dawn of Korean abstract paintings, along with the development of the movement known as Dansaekhwa in the present day.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에서 단색화 특별전 개최

김환기,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등 단색화 거장들의 작품이 10월 14일부터 12월 24일까지 일본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에서 전시된다.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는 1999년 개관 이후부터 꾸준히 한국 추상회화 작품들을 선보여왔으며, 컬렉터 테라다 코타로가 수집한 작품 중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한다.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에는 테라다 코타로의 컬렉션을 기반으로 19명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의 추상회화 작품들이 탄생하게 된 시대적, 사회적 배경과 작품 경향을 두루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Source from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website]
 
 
7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 북서울 시립미술관 그룹전 참여
July 14, 2017 ~ October 09, 2017

Installation view of Park Chan-kyong’s Power Passage (2004)

참여작가: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
전시제목: 아시아 디바: 진심을 그대에게
전시기간: 2017년 7월 14일 – 2017년 10월 09일 
전시기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
 
국제갤러리의 박서보, 박찬경, 하종현은 2017년 7월 14일부터 2017년 10월 9일까지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아시아 디바: 진심을 그대에게》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미국과 소련간의 냉전 이데올로기의 대립으로 대변되는 정치, 문화적 잔여물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의 후기 식민지 문화에 어떠한 방식으로 현지화 되었는지에 주목한다. 박찬경의 전시작 <파워통로>(2004)는 1970년대 냉전시기에 미국과 소련이 '아폴로-소유즈 테스트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우주도킹 시스템을 개발하던 반면 남한과 북한은 대남 대북 침략용 땅굴을 찾기에 여념이 없었다는 내용을 공상 과학(science fiction) 영화, 과학자료, 사료 이미지를 통해 비판적으로 재구성한 영상 설치작이다. 박서보는 오사카 만국박람회를 위해 제작한 <허의 공간 / 유전인자와 공간>(1970) 드로잉을, 하종현은 같은 해에 제작한 <도시계획백서>를 선보인다.

Park Seo-Bo, Park Chan-kyong and Ha Chong-Hyun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at the Buk-Seoul Museum of Art titled Asian Diva: The Muse and the Monster from July 14 to October 9, 2017. This exhibition focuses on how the political and cultural residues from conflicting Cold War ideologie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were localized in Korea, along with all other postcolonial societies in Asia. Park Chan-kyong's Power Passage (2004) is a video installation consisting of science fiction films, scientific data, and historical images that critically recalls how the North and South Koreas were grossly occupied with discovering underground passages that would lead to each other’s territory while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joined forces to develop a space docking system titled the Apollo-Soyuz Test Project during the Cold War in the 1970s. Park Seo-Bo is exhibiting Drawings of Empty Space / Hereditarius (1970), initially created for the Osaka EXPO, while Ha Chong-Hyun is exhibiting Urban Planning (1970). 



[Source from the Seoul Museum of Art website]
 
 
8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 원주 Museum SAN 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 참여
March 17, 2017 ~ September 03, 2017

The Art of Dansaekhwa installation view at Kukje Gallery K1, Photo by Kim Sang Tae,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
전시제목: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
전시기간: 2017년 3월 17일 ㅡ 2017년 9월 3일 
전시기관: Museum SAN, 원주
웹사이트: http://museumsan.org/newweb/display/now_display.jsp?m=2&s=1
    
국제갤러리의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은 2017년 3월 17일부터 9월 3일까지 원주 Museum SAN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에 참여한다. 올해 두 번째 상설 기획전으로 기획된 본 전시는 1975년 《한국 5인의 작가, 다섯 가지의 흰색(Five Korean Artists, Five Kinds of White)》전에서 출발해 현재 국내 미술 현장을 넘어 국제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단색화를 집중 조명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색상, 재료, 질감, 기법 등에서 차이를 갖고 있으나 수 십 년간 동일한 주제의식을 갖고 작업을 펼쳐온 단색화 작가 13명의 작품 20점을 한 자리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서구의 모노크롬 회화와 구별되는 한국 단색화 만의 정수를 엿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Lee Ufan will participate in Looking into Korean Art, Part 2: Dansaekhwa,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Museum SAN, Wonju, Korea from March 17 to September 3. The second permanent collection showcase of the year, this exhibition casts a spotlight on Dansaekhwa, an art movement that departed from the 1975 Tokyo Gallery exhibition Five Korean Artists, Five Kinds of White and extended beyond the Korea to receive international acclaim. This exhibition displays twenty works by thirteen artists who, despite their distinct palettes, media, textures, and techniques, have maintained their practice within the Dansaekhwa movement for decades. Their works speak to how the Dansaekhwa essence diverges from that of western minimalist paintings.

 
 
9 국제갤러리, 2017 제 30회 TEFAF 마스트리히트 참가
March 10, 2017 ~ March 19, 2017

Kwon Young-Woo (Korean, b. 1926-2013), Untitled, c. 1980s, Gouache, Chinese Ink on Korean paper, 91.5 x 72.5 cm,, Courtesy of the artist’s estate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프리뷰: 2017년 3월 9일 (목) 
전시기간: 2017년 3월 10일 (금) – 2017년 3월 19일 (일)
전시장소: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 전시의회 센터 (MECC)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 Booth 505
웹사이트: https://www.tefaf.com/home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2017년 3월 10일부터 19일까지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에서 열리는 제 30회 TEFAF (유럽 미술박람회 The European Fine Art Fair)에 참가한다. 1988년을 시작으로 금년 30회째를 맞이한 TEFAF는 근현대미술작품을 폭넓게 선보이는 대표적인 아트페어로 매년 3월 개최되며, 2016년 10월에는 뉴욕에서 첫 에디션을 개최하였으며 올해 5월는 봄 에디션이 열릴 예정이다. TEFAF는 골동품을 선보이는 과 역사적인 거장들의 작품을 선보인 를 전신으로, 1988년 유럽미술재단 (The European Fine Art Foundation)에 의해 통합되어 마스트리히트의 전시의회 센터 (Maastricht Exhibition and Congress Centre)에서 해마다 개최되고 있다. 올해 섹션에는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를 포함하여 전세계 유수의 49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3월 16일부터 국제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개최할 예정인 권영우를 비롯하여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정상화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출품한다. 또한 2018년 국제갤러리 개인전 개최 예정인 로니 혼의 작품과,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알렉산더 칼더 등 세계적인 거장의 대표 작품들도 소개된다.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thirtieth iteration of TEFAF (The European Fine Art Fair) in Maastricht, The Netherlands from March 10 to 19, 2017. Occurring every March since 1988, TEFAF Maastricht celebrates thirty years of excellence in showcasing a wide variety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October, 2016, the fair had ventured into New York, and the spring edition of TEFAF New York will be held in May. TEFAF was initiated by The European Fine Art Foundation and has been held in the Maastricht Exhibition and Congress Centre (MECC) since 1988. The fair is the offspring of Antiquirs International, an antiques fair, and Pictura Fine Art Fair, a fine art fair that featured works by art historical virtuosos. The Main Galleries section will feature 49 exhibitors including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exhibit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Kwon Young-Woo, Park Seo-bo, Ha Chong-Hyun, Lee Ufan and Chung Sang-Hwa, as well as those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Alexander Calder, and Roni Horn. Works by Kwon will be exhibited at Kukje Gallery from March 16, and Horn will hold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in 2018.

 
 
10 단색화 작가들, Damián Ortega, 미국 텍사스 주의 The Warehouse 그룹전 참여
January 30, 2017 ~ April 30, 2017

Dansaekhwa Works at The Warehouse, The Rachofsky Collection, Dallas, Texas, USA.

참여작가: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이우환, 박서보, Damián Ortega
전시제목: Thinking Out Loud: Notes for an Evolving Collection
전시기간: 2017년 1월 30일 ㅡ 2017년 4월 30일
주최기관: The Warehouse, Dallas, TX, USA
웹사이트: http://thewarehousedallas.org/exhibition/thinking-out-loud/welcome/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이우환, 박서보를 비롯한 단색화 작가들과 다미안 오르테가의 작품이 2017년 1월 30일부터 2017년 4월 30일까지 미국 텍사스 주의 달라스 시에 위치한 The Warehouse에서 개최하는 Rachofsky 컬렉션 전시에 소개된다. 이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미국 달라스를 기반으로 활동해 온 컬렉터 부부 Howard와 Cindy Rachofsky의 새로운 컬렉션과 아직 대중에게 선보여지지 않은 작품들을 소개한다. 이들 부부의 컬렉션을 위한 전시공간인 The Warehouse의 16개의 전시장에는 각각 시대와 지역을 대표하는 66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들이 설치되며, 단색화 작품들은 갤러리 7에, 그리고 다미안 오르테가의 대형 설치작품 (2013) 은 갤러리 12에 단독 전시된다. 다양한 작가들과 작품에 집중할 수 있는 이러한 구성을 통해 관객들에게 현대미술의 다양한 경향을 한 눈에 파악하고 The Rachofsky Collection의 신작들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Damián Ortega and Dansaekhwa artists such as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Lee Ufan, and Park Seo-Bo will participate in Thinking Out Loud: Notes for an Evolving Collection,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The Warehouse from January 30 to April 30. This exhibition principally features recent acquisitions of The Rachofsky Collection, owned by the Texas-based collectors Howard and Cindy Rachofsky, and also highlights significant artworks within the collection that have been rarely or never displayed. The exhibition spans 16 different spaces at The Warehouse, which is a gallery space to display artworks from The Rachofsky Collection, and works by 66 artists representing each period and region of contemporary art will be displayed. Works by Dansaekhwa artists will be displayed in Gallery 7, and Damián Ortega’s large-scale installation Volcán (2013) is displayed solo in Gallery 12. This exhibition approach intentionally utilizes the space in a flexible and multivalent manner to present the collection, allowing more freedom to explore the work of individual artists, various art movements, and the recent evolution of The Rachofsky Collection.

[Source from The Warehouse website]

 
 
11 국제갤러리, 제 15회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 아트페어 참가
December 01, 2016 ~ December 04, 2016

김용익 (한국, b. 1947), Untitled, 1992

프리뷰: 2016년 11월 30일 (수) - 12월 1일 (목)
전시기간: 2016년 12월 1일 (목) – 2016년 12월 4일 (일)
전시장소: 미국 마이애미 비치 컨벤션 센터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 Booth M7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miami-beach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2016년 12월 1일부터 4일까지 제 15회 아트바젤 마이애미비치에 참가한다. 2001년을 시작으로 금년 15회째를 맞이한 아트바젤 마이애미 비치는 미국 남북부 지역, 유럽, 아시아 및 아프리카 등 총 29개국 269개의 저명한 갤러리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전세계 유수의 글로벌한 200여 갤러리들이 참가하는 메인 섹션 <갤러리즈 Galleries>에 참여한다.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현재 티나 킴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열고 있는 박서보와 블럼앤포 LA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하종현을 비롯하여 이우환, 정상화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출품하며, 11월 22일부터 개인전을 통해 신작들을 선보이는 김용익의 땡땡이 연작을 본격적으로 소개한다. 그 외에도 2017년 국제갤러리에서 개인전 예정인 마이클 주 외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알렉산더 칼더 등 세계적인 거장의 대표 작품들도 소개 될 예정이다.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fifteenth iteration of Art Basel Miami Beach in Miami Beach, USA, from December 1 to 4, 2016. The 15th edition of Art Basel Miami Beach, which saw its inauguration in 2001, will see the participation of 269 top tier galleries from 29 countries in the Americas, Europe, Asia and Africa.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Galleries, the main sector of the fair.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Park Seo-Bo, Ha Chong-Hyun, Lee Ufan, and Chung Sang-Hwa will be on display. Park Seo-bo is currently on view at a solo exhibition in Tina Kim Gallery. Also on display will be Kim Yong-Ik’s “polka dot” series and works by Michael Joo. Kim is currently showcasing his new works at Kukje Gallery from November 22, while Joo will also hold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in 2017. Works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and Alexander Calder will also be exhibited.

 
 
12 국제갤러리, 킨텍스 스푼 아트 쇼 2016 참여
November 25, 2016 ~ December 04, 2016


참여작가: 박서보, 김기라
전시제목: Kintex Spoon Art Show 2016
전시기간: 2016년 11월 25일 ㅡ 12월 4일
전시기관: KINTEX Exhibition Center Hall 1 and Hall 2 ㅣ Booth: C01
웹사이트: http://k-spoonartshow.com/2016/

11월 25일부터 12월 4일까지 일산 킨텍스 제 1, 2전시장에서 킨텍스 스푼 아트 쇼 2016이 개최된다. 국제갤러리를 비롯하여 국내 70여개의 갤러리와 280여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며 사진, 조각,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특별전 및 부대행사 또한 마련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는 김기라 작품을 선보이며, 박서보를 중심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거장 9인의 특별전 <우리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작가전> 또한 볼 수 있다.    

The Kintex Spoon Art Show 2016 will take place from November 25 to December 4, 2016, at KINTEX Exhibition Center Halls 1 and 2. Approximately 70 domestic galleries, including Kukje Gallery, and 280 artists will participate in the show. This show will also feature special exhibitions and collateral events on various genres of art such as photography, sculpture, and media art. Kukje Gallery will display works by Kira Kim. Park Seo-Bo will be the focus of a special exhibition titled, The Artists We Love and Respect, which will introduce nine of Korea’s foremost artists. 
 
 
 
13 국제갤러리, 2016 제 4회 중국 상하이 ART021 아트페어 참가
November 12, 2016 ~ November 13, 2016

Ha Chong-Hyun (Korean, b. 1935)
Conjunction 15-01(A), 2015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2016년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제 4회 ART021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토마스 뷔스텐하겐 (Thomas Wüstenhagen) 총감독의 기획으로 진행되는 올해 상하이 ART021은 <Main Galleries>, <Approach>, <Beyond Public Projects>의 3가지 섹션으로 구성된다. 중국의 저명한 갤러리들을 비롯하여 유럽과 미국, 일본을 포함한 총 18개국 84개의 갤러리가 참가하며, 21세기 현대미술작품들을 통해 동시대 작가들을 소개하는 <Main Galleries>에는 올해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을 포함하여 15개의 갤러리가 신규 참가한다.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는 하종현, 박서보, 이우환, 김환기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출품하여 중국 미술계에 단색화를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단색화 이후 세대인 김용익, 최욱경의 작품들도 설치되며,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줄리안 오피 등 세계적인 작가의 대표 작품들도 선보인다.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fourth iteration of ART021 in Shanghai, China from November 11 to 13, 2016. With the newly appointed Fair Director Thomas Wüstenhagen, who was active as the Head of Gallery Relations and a member of the Management Board at Art Basel from 2012 to 2014,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three sections: Main Galleries, Approach, and Beyond Public Projects. Eighty-four galleries from 18 countries, including top tier Chinese galleries, as well as those from Europe, the United States, and Japan will participate in the fair. The Main Galleries section, which introduces contemporary, 21st century artists, will feature 15 new exhibitors including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exhibit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Ha Chong-Hyun, Park Seo-bo, Lee Ufan and Kim Whanki, providing a comprehensive introduction of the historic movement to Chinese audiences. Works by post-Dansaekhwa generation artists such Kim Yong-Ik and Wook-kyung Choi will also be displayed, as well as those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and Julian Opie. 

 
 
 
14 박서보, 티나킴 갤러리에서 멜리사 추와 아티스트 토크 개최
November 12, 2016 ~ November 12, 2016


참여작가: 박서보
행사제목: Artist Talk with Park Seo-Bo and Melissa Chiu
행사일시: 2016년 11월 12일 l 11:00 AMㅡ12:00 noon
행사장소: Tina Kim Gallery
웹사이트: http://www.tinakimgallery.com/news/1104

11월 11일부터 12월 3일까지 뉴욕의 티나 킴 갤러리에서 개인전 <Écriture, Black and White>을 전시 중인 박서보는 전시와 연계한 아티스트 토크를 개최한다. 11월 12일 오전 11시부터 12시 정오까지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스미소니언 미술관 산하의 허쉬혼미술관 관장을 맡고 있는 멜리사 추가 함께 참여하여 단색화 태동부터 이번 개인전에서 선보인 박서보의 19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작품 세계관에 대해 다룬다. 

Park Seo-Bo, who will be exhibited in Tina Kim Gallery’s Écriture, Black and White solo exhibition from November 11 to December 3 in New York, will participate in a collateral artist talk program on November 12 from 11AM to noon. In conversation with Melissa Chiu, the Director of the Smithsonian’s Hirshhorn Museum and Sculpture Garden, the program will cover Park’s artistic practice from the initiation of Dansaekhwa to his works currently on view, which date from the 1990s to the early 2000s. 
 
 
 
15 국제갤러리, 2016 제 43회 FIAC 아트페어 참가
October 20, 2016 ~ October 23, 2016

Untitled, 1991

전시제목: 제 43회 FIAC 아트페어 
프리뷰: 2016년 10월 19일 
전시기간: 2016년 10월 20일 ㅡ 2016년 10월 23일 
전시장소: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 Booth 0.C21
웹사이트: http://www.fiac.com/ 

국제갤러리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파리 FIAC 아트페어에 참여한다. 올해로 43회째를 맞이하는 FIAC 아트페어는 올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예정으로, 퍼포먼스 페스티벌인 <퍼레이드 (Parades)>섹션 등을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메인 페어장인 그랑 팔레의 건너편에 위치한 쁘띠 팔레가 새로운 페어장으로 마련되어 총 186개의 갤러리가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는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창섭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필두로, 최욱경, 김용익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또한 함경아의 자수시리즈, 김수자의 <보따리>를 비롯하여 빌 비올라의 , 양혜규의 을 포함한 신작 네 점 등이 설치된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FIAC from October 20 to October 23, 2016. The 43rd iteration of the Parisian art fair will be its largest to date.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a new performance festival titled the Parades section, and from across the main venue Grand Palais, the Petit Palais will also showcase a host of exhibitors. A total of 186 galleries will participate. Kukje Gallery will focus on the works of Dansaekhwa artists such as Park Seo-Bo,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Chung Chang-sup, along with those of Wook-kyung Choi and Kim Yong-Ik. In addition, the galleries will present Kyungah Ham’s embroidery series, Kimsooja’s Bottari (2011), Bill Viola’s The Encounter (2012), four of Haegue Yang’s new work including The Intermediate – Uninhabited Island in Fiction II (2016), and new work by Ghada Amer.
 
 
 
16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조지 이코노무 콜렉션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New Beginnings: Between Gesture and Geometry >참여
October 13, 2016 ~ April 09, 2017


참여작가: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Park Seo-Bo
전시제목: New Beginnings: Between Gesture and Geometry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ㅡ 2017년 4월 9일 
전시장소: 조지 이코노무 콜렉션, 아테네, 그리스
웹사이트: http://www.thegeorgeeconomoucollection.com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정연두는 2016년 10월 13일부터 2017년 4월 9일까지 그리스 아테네에 소재한 20세기 대표적인 유럽미술컬렉션을 자랑하는 조지 이코노무 콜렉션 미술관의 그룹전 <새로운 시작: 기하학과 제스처 사이>에 19명의 유럽과 아시아 작가들의 작품과 함께 소개되고 있다. 현 런던 테이트 모던에 부임한 새로운 관장 디렉터 프란시스 모리스 (Frances Morris)가 기획한 이 그룹전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활발하게 활동한 이브 클랭 (Yves Klein), 알베르토 부리 (Alberto Burri), 카즈오 시라가 (Kazuo Shiraga) 등의 작품을 함께 전시하며 유럽과 아시아 미술의 지역적인 특수성을 살펴보는 한편 동시대적으로 공유하는 정신성을 살펴보면서 미술사적 연구를 확장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Park Seo-Bo will participate in New Beginnings: Between Gesture and Geometry at The George Economou Collection, an exhibition bringing together works by nineteen Asian and European artists who emerged in the years following World War II. Located in Athens, Greece, the George Economou Collection boasts one of the most extensive collections of 20th century European art. This exhibition is curated by Frances Morris, the new director of the Tate Modern in London. Dansaekhwa artists will be displayed alongside other postwar artists active from the 1960s to the 1980s, such as Yves Klein, Alberto Burri, and Kazuo Shiraga, providing an opportunity to expand scholarly, art historical research by examining the artistic characteristics unique to each region and the qualities shared amongst these contemporaries. 

 
 
17 국제갤러리, 2016 제5회 프리즈 마스터스 참가
October 06, 2016 ~ October 09, 2016


국제갤러리의 김용익, 박서보, 하종현은 2016년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아트 페어 프리즈 마스터스에 참가한다. 5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프리즈 마스터스는 약 130개의 세계적인 갤러리들이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지속적으로 국내의 주요한 단색화 작가들을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약 40여 년 동안 단색화와 민중미술, 대안공간 운동과 공공미술 등 매우 다양한 스펙트럼의 미술인으로 활동하는 단색화 이후 세대의 대표적인 작가인 김용익의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11월 22일부터 국제갤러리 2관에서 개인전을 통해 기존에 소개된 적 없는 구작들과 그의 활동을 아우르는 최근 신작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Kim Yong-Ik, Park Seo-Bo, and Ha Chong-Hyun will participate in the 5th edition of Frieze Masters, a world-class art fair which will open in London, the United Kingdom, from October 6 to 9, 2016. Each year, Kukje gallery continuously introduces Dansaekhwa artists at Frieze Masters, a fair with approximately 130 of the most esteemed international galleries participating annually. In addition to the Dansaekhwa artists this year, Kukje Gallery will showcase Kim Yong-Ik, an artist representative of the post-Dansaekhwa generation, who has been an active participant in important contemporary art movements including Dansaekhwa and Minjung Art (Korean political and populist art movement of the 1980s), as well as supporting alternative spaces and activism involved in public art. Kukje Gallery will also hold a solo exhibition of Kim Yong-Ik’s work in their K2 gallery space beginning on November 22, 2016. This exhibition will feature works spanning his entire artistic career, from never-before-seen early works to his most recent work, covering every major period in his oeuvre. 
 
 
18 박서보, 하종현 등 단색화 작가들, 프랑스 케르게넥 미술관 특별전 참가
March 06, 2016 ~ June 10, 2016

Conjunction 09-004, 2009, Oil on hemp cloth, 180x120cm

전시작가: Park Seo-Bo, Chung Chang-Sup, Chung Sang Hwa, Ha Chong Hyun    
전시제목: KM9346:한국-모비앙 9,346km
전시기간: 2016.03.06 – 06.10
전시기관: 프랑스 케르게넥미술관(Domaine de Kerguehennec)
웹사이트: http://www.kerguehennec.fr/expositions-en-cours-et-a-venir

국제갤러리의 박서보, 하종현, 정상화, 정창섭은 경기도미술관이 프랑스 케르게넥 미술관에서 개최하는 단색화 특별전 <KM9346:한국-모비앙 9,346km>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프랑스 문화성과 경기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된 공동협력전시로써 3월 6일부터 6월 10일까지 양국 기관이 단색화를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를 소개한다. 경기도미술관이 소장한 단색화 작품 5점을 비롯하여 단색화의 발전을 보여주는 13여점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Park Seo-Bo, Ha Chong-Hyun, Chung Sang-Hwa, and Chung Chang-Sup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Dansaekhwa, l’aventure du monochrome en Corée, des années 70 à nos jours at the Domaine de Kerguéhennec. In association with the 2015-2016 France-Korea Year, the Ministry of Culture and Communication of France and the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have joined to present their collaborated research on Dansaekhwa. This exhibition, running from March 6 to June 10, will display five works from the art collection of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long with thirteen pieces aiming to illustrate the evolution of Dansaekhwa. 

[Source from Kerguehennec Website]
 
 
19 벨기에 보고시안재단 Villa Empain에서 특별전 <단색화> 개최
February 20, 2016 ~ April 24, 2016

Ha Chong-Hyun, Untitled 72 – c, 1972. Barbed wire on panel, 120 x 240 cm.
Courtesy the George Economou Collection, Photo© Jeremy Haik


전시작가: Park Seo-Bo, Lee Ufan, Chung Chang-Sup, Ha Chong-Hyun, Chung Sang-Hwa, Kwon Young-Woo, Kim Whanki    
전시제목: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전시기간: 2016.02.20 – 2016.04.24
전시기관: 벨기에 브뤼셀 빌라 엉빵(Villa Empain)
웹사이트: http://www.villaempain.com/en/exhibitions/next-exhibition

국제갤러리의 주요 단색화작가들은 2016년 2월 20일부터 4월 24일까지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의 빌라 엉빵 (Villa Empain)에서 열리는 특별전시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에 참여한다. 2015년 5월 베니스비엔날레 병행전시 <단색화>전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입어 국제갤러리는 이번 전시를 보고시안 재단과 협력으로 개최한다. 뉴욕과 뮌헨을 기반으로 한 전시기획플랫폼 아트 리오리엔티드 (Art Reoriented)의 틸 펠라스 (Till Fellrath)와 샘 바더윌 (Sam Bardaouil)가 기획하여,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 김환기, 정창섭, 권영우 작가들의 1970년대와 1980년대 단색화 주요작품 50여 점을 통해 단색화의 궤적을 살펴보고 이를 ‘한국적 모더니즘’의 맥락에서 조명한다. 그뿐만 아니라 전시장에는 단색화의 역사적 맥락을 보여주는 전문적인 아카이브 룸이 마련되어 지금까지 연구된 단색화 관련 서적, 도록, 포스터 자료를 소개하면서 단색화의 역사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를 돕는다.

Major Dansaekhwa artists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at the Boghossian Foundation’s Villa Empain in Brussels from February 20 to April 24, 2016. Following the success of Dansaekhwa at the 2015 Venice Biennale, Kukje Gallery has joined hands with the Boghossian Foundation to bring about this high-profile exhibition. This presentation is curated by Sam Bardaouil and Till Fellrath, founders of Art Reoriented a multidisciplinary curatorial platform based in Munich and New York. Featuring about fifty works from 1970’s and 80’s of Dansaekhwa’s leading proponents: Park Seo-Bo, Chung Sang-Hwa, Ha Chong-Hyun, Lee Ufan, Kim Whanki, Chung Chang-Sup and Kwon Young-Woo, the exhibition seeks to explore the trace of the Dansaekhwa movement and highlight it through the eyes of “Korean Modernism.” Furthermore, a professional archive room containing an extensive collection of Dansaekhwa books, exhibition catalogues, posters, and resources will be prepared to aid the understanding of the movement’s history.

[Source from Boghossian Foundation website]
 
 
 
20 박서보, 하종현 등 단색화 작가들, 해외 유수의 갤러리에서 개인전 개최
January 16, 2016 ~ March 12, 2016


전시작가: Chung Sang-hwa, Ha Chong-hyun, Park Seobo, Kwon Young-woo, Lee Ufan
전시제목: DANSAEKHWA AND MINIMALISM
전시기간: 2016.01.16 – 03.12 
전시기관: Blum & Poe LA, USA
웹사이트: http://www.blumandpoe.com/exhibitions/dansaekhwa-and-minimalism#images1

국제갤러리의 단색화 주요 작가들은2016년 1월부터 전세계에서 활발하게 전시를 개최하며 단색화 열풍을 이어나간다. 이우환,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상화는 2016년 1월 16일부터 3월 12일까지 미국 LA에 소재한 블럼앤포 갤러리(Blum & Poe) 에서 열리는 그룹전 <단색화와 미니멀리즘>에 참여하며 해외 미술 거장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1960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미니멀리즘 작가들과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 약 25점이 전시되며 각각의 사조가 가진 미학과 개념의 다양성을 비교하고 살펴보는 기회를 마련한다.
이외에도 박서보는 2016년 1월 15일부터 3월 12일까지 영국 런던의 저명한 화이트 큐브 갤러리(White Cube Gallery)에서 개인전 을 갖는다. 그는 단색화 사조가 가장 활발했던 60년대부터 80년대 작품들을 선보이며 한국 역사와 미술의 연관성을 심도 있게 보여줄 예정이다. 박서보는 또한 프랑스 파리 소재의 패로탱 갤러리 (Galerie Perrotin)에서 1월 9일부터 2월 27일까지 단체전 을 기획하며 국내작가 최명영, 서승원, 이승조 작가의 추상회화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Major Dansaekhwa artists represented by Kukje Gallery will hold exhibitions around the globe, highlighting the international interest that continues to surround the Dansaekhwa movement.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Lee Ufan, and Park Seo-Bo will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Dansaekhwa and Minimalism at Blum & Poe, Los Angeles, from January 16th to March 12th. The exhibition will consist of 25 works of Minimalism and Dansaekhwa artists from the 1960’s to the present, displaying an opportunity to examine and compare the various artistic philosophies and approaches for the respective movements. 
Park Seo-Bo will also hold a solo exhibition Park Seo-Bo Écriture 1967-1981 from January 15th to March 12th at White Cube Gallery in London, England. A presentation of his works from 1960s to 1980s, the period when the Dansaekhwa movement was most active, and the works will show an in-depth connection between Korean history and art. Park Seo-Bo will also curate the group exhibition Origin at Galerie Perrotin in Paris, France. From January 9th to February 27th, works by Korean abstract painters Choi Myung Young, Suh Seung-Won, and Lee Seung Jio will be on view.
 
 
 
21 박서보, 대전시립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November 13, 2015 ~ December 13, 2015

참여작가: Park Seo-bo (Korean, 1931)
전시제목: 제12회 이동훈미술상 본상 수상작가 박서보 초대전
전시기관: 대전시립미술관 5전시실
전시기간: 2015.11.13 -12.13
웹사이트: http://dmma.daejeon.go.kr/GetExhibitionsUsrList.do?usr_menu_cd=0201000000&gubun=1&is_info_offerer=Y&is_satisfaction=Y&tsort=2&tcsort=1&csort=1&tpl_num=1


박서보는 대전시립미술관에서 11월 13일부터 12월 13일까지 제12회 이동훈미술상 본상 수상작가 초대전을 갖는다. 한국 현대미술을 세계화시킨 주인공이자 단색화의 대가 박서보는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하고 한국미술 발전에 공헌한 원로 작가에게 주어지는 이동훈 미술상 제 12회 본상 수상자로서, 오는 13일에 개최되는 제13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을 기념하여 개인전을 연다. 이 전시에는 작가가 90년대부터 2000년대 사이에 제작한 묘법(Écriture)시리즈 중 9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From November 13th to December 13th, for the 12th Lee Dong Hoon Art Award recipient of the Main Award/Prize Park Seo-Bo will hold his invitational exhibition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Upon receiving his award, Park Seo-Bo was recognized for structuring his own individual art practice, and for contributing to the development of Korean art as a key artist to globalize contemporary Korean art and a Dansaekhwa master. Park’s solo exhibition featuring nine of his Écriture series from 1990s to 2000s will open in celebration of the 13th Lee Dong Hoon Art Award ceremony on November 13th.

<Source from Daejeon Museum of Art website>
 
 
22 The Koreans at the Top of the Art World
September 30, 2015 ~ September 30, 2015



기사제목: The Koreans at the Top of the Art World 세계 미술계에 우뚝 선 한국 작가들
기사날짜: September 30, 2015
매체이름: The New Yorker
웹사이트: http://www.newyorker.com/culture/culture-desk/the-koreans-at-the-top-of-the-art-world
 

국제갤러리의 단색화 전시 및 주요 참여 작가인 이우환,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이 미국의 저명한 문화잡지 더 뉴요커에 9월 30일자로 소개되었다. 더 뉴요커는 최근 단색화 특집 기사를 통해 단색화 주요 작가들의 근래의 주요 해외 전시 및 잇따른 활약과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단색화 열풍을 이끌어낸 국제갤러리의 역할을 조명하였다. 일부 기사를 발췌하자면 현 단색화 열풍이 작년 8월 국제갤러리가 기획한 단색화 전시를 통해 시작되어, 금년 베니스 비엔날레 병행전시에 이르는 굴지의 전시를 통해 세계 유수 미술기관 및 컬렉터들을 포함, 평단과 화단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으며 앞으로도 향후 단색화에 대한 국제 미술계의 관심은 계속 상승세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Dansaekhwa exhibition and the major artists of Kukje Gallery, Lee Ufan, Park Seo-Bo, Chung Sang-Hwa, and Ha Chong-Hyun were introduced in the renowned culture magazine The New Yorker on September 30th. The New Yorker spotlighted Kukje Gallery in its role in bringing Dansaekhwa into the main stream through highlighting the recent international exhibitions and participations of these major Korean Dansaekhwa artists. The quote the article, the current wave of “Korean monochrome art” began from the 2014 August Dansaekhwa exhibition organized by Kukje Gallery, followed by the major 2015 Venice Biennale collateral exhibition and the subsequent acquisitions of these works by numerous prominent arts institutions and collectors. With the positive responses from the critics and artists alike, the New Yorker states that the international interest in Dansaekhwa will continue and improve.
 
<Sources from The New Yorker website>
 
 
23 이우환, 박서보 화백, 국립현대미술관 ‘한국의 단색화’전 참여
March 17, 2012 ~ May 13, 2012


전 시 명: 한국의 단색화 -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전시유형: 기획전시
전시기간: 2012년 3월 17일 – 2012년 5월 13일
전시장소: 국립현대미술관 / 제 1, 2 전시실 및 중앙홀
참여작가: 이우환, 박서보 등 총 31명 (작품수 약 120여점)
주최?후원: 국립현대미술관
관 람 료: 3,000원 (단체 2,400원)
전시해설: 화 – 금 2pm, 4pm / 토 – 일 2pm, 4pm, 6pm
강연일정: 이우환: 3월 17일(토), 2pm / 박서보: 4월 17일(토), 2pm

한국의 단색화
국립현대미술관은 2012년 3월 17일부터 5월 13일까지 <한국의 단색화>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1970년대 초반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인 전개과정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대표적인 미술사조로 자리 잡은 ‘단색화’(Dansaekhwa)를 집중 조명하는 전시이다. <한국의 단색화>전은 일체의 구상성을 배제하고 순수한 단색 추상화만으로 이루어진 전시로서 이우환, 박서보 등 17명의 전기 단색화 작가와 14명의 후기 단색화 작가의 작품 120여점이 나오는 대규모 기획전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단색화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한국 단색화의 형성과정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단색화 아카이브’가 꾸려진다. 한국 단색화와 관련된 각종 도록, 서적, 잡지, 일간지 기사, 드로잉, 공문 등 약 300여 종에 이르는 풍부한 자료가 비치되며, 작가와 이론가들의 생생한 인터뷰 내용을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70년대 당시 한국과 일본을 왕래하며 한국의 단색화에 영향을 미친 이우환 화백과 70년대 당시 단색화 운동의 주역 박서보 화백이 당시를 회고하는 두 차례의 대중 강연 실시할 예정이다.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NMOCA) is set to host an exhibition under the title of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in its main building in Gwacheon between March 17 and May 13, 2012. Korea’s monochrome paintings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day will be highlighted in what will be the largest such exhibition in Korea. It will introduce artworks by seventeen artists, including Park Seo-bo, Lee U-fan, all of whom belong to the early period of Korean monochrome painting, and works by a further fourteen artists from the late period of Korean monochrome painting, as well as some 120 large-scale Dansaekhwa artworks collected by NMOCA.
The Dansaekhwa Archive, which is organized in such a way as to show the process of formation of Korea’s monochrome painting in one view, will help visitors understand Dansaekhwa. Some 300 materials related to Korean Dansaekhwa - such as exhibition catalogues, books, magazines, newspaper articles, and drawing descriptions will be displayed. The status of Dansaekhwa in the art world is displayed in graphics on the wall, and interviews with artists and theorists are presented via five computer terminals.
This exhibition also comprises various educational and cultural events. Artist Lee U-fan, who exerted great influence on Korean Dansaekhwa while traveling back and forth between Korea and Japan during the 1970s, and artist Park Seo-bo, who played a major role in the Dansaekhwa movement during the same period, will give lectures for the general public at the Grand Auditorium of the museum in Gwacheon on March 17 and April 14, respectively.

Contents provided by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24 박서보 작가, 대구미술관 특별전 개최
March 06, 2012 ~ July 29, 2012


Écriture No. 071208, 2007
Mixed Media with Korean hanji paper on canvas, 180 x 300 cm


전시명: 박서보, 시간과 빛의 어울림을 통해 새롭게 해석되다.
전시기관: 대구미술관
전시기간: 2012년 3월 6일 – 7월 29일
전시작가: 박서보
개관시간: 4월 – 10월, 오전 10am – 7pm
웹사이트: http://www.daeguartmuseum.org

"나의 작업은 완성 이후에도 세월이 계속 그림을 그려준다. 작품이 전적으로 나의 소산물이기보다 외적인 환경과의 관계를 통해 변화해 나가는 것이다." - 박서보
박서보 화백 특별전이 3월 6일부터 7월 29일까지 대구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리차드 롱>, <프랑수아 모흘레>에 이어 국내 작가로는 처음 선보이는 전시로, 2000년 이후 새롭게 전개되고 있는 다양한 색채사용과 구축적인 화면구성에 대한 회화적 실험을 새롭게 조명해 보고자 기획되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수 십 차례의 개인전과 국내외 주요 평론가들에 의해 소개된 아성과 일정의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다각도적인 공간구성과 새로운 해석을 제시하고자 한다. 박서보 화백의 이번 작품(총 30점)들은 자연을 배경으로 자연광이 유입되는 대구미술관 3전시실에 설치되어 시간과 빛에 의해 새로운 색을 발산하게 될 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가 추구하는 미학적 변화의 궤적을 경험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Écriture No. 071014, 2007
Mixed Media with Korean hanji paper on canvas, 180 x 300 cm


Contents provided by Daegu Art Mus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