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Lee Ufan
(Korean, 1936)
 
Introduction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Lee Ufan, Subject of Major Solo Exhibition Requiem at Alyscamps, Arles, France
October 30, 2021 ~ September 30, 2022

Installation view of Requiem at Alyscamps, Arles, France.

Artists: 이우환(Lee Ufan)
Exhibition Dates: October 30, 2021 – September 30, 2022 
Exhibition Venue: Alyscamps, Arles, France
Website: https://www.studioleeufan.org/latest/2021/10/11/1afavh5b0iy292j5a97f9s32vcmjw7

The celebrated contemporary artist Lee Ufan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Requiem at Alyscamps, Arles, in the south of France, on view from October 30, 2021, through September 30, 2022. A renowned tourist destination facing the Mediterranean Sea, Arles is known for its rich history and cultural heritage often associated with the Dutch Post-Impressionist painter Vincent van Gogh, who produced more than 300 paintings during his stay in the city. Arles is home to Alyscamps—one of the eight UNESCO World Heritage Sites in the city—a large Roman necropolis known for its alleys aligned with thousands of sarcophagi and the Romanesque Church of Saint-Honorat. In celebration of the 40th anniversary of the necropolis’ inscription on the World Heritage List, Alfred Pacquement, the former director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rt, Centre Pompidou, has curated an exhibition that presents 14 new works by Lee. This carefully curated selection of works includes those from Lee’s signature series Relatum and Dialogue, along with other sculptures and paintings. The artist, who has continuously explored the dynamics between his work and its setting, exquisitely transforms the historic site into a space where each work enters into a dialogue with its surrounding monuments.

Since 1972, Lee has consistently presented his installation series entitled Relatum. With stones arranged on a steel plate, Lee’s Relatum series highlights the tension between nature and the artificial, along with the interrelationships of matter and space. Featuring concise brushstrokes on an otherwise bare canvas, Lee's Dialogue series once again delivers a deep resonance across the cemetery by activating the relationship between contrasting elements such as the painted and the unpainted, and presence and absence. Spanning the necropolis from the entrance to the interior of the Church of Saint-Honorat, each of the 14 works form a dialogue with the sarcophagi and surrounding nature, creating a tension between life and death, modern and ancient. In April of next year, a third permanent exhibition space—designed by the renowned Japanese architect, Tadao Ando—solely dedicated to Lee’s work is due to open in Arles following the opening of the Lee Ufan Museum in Naoshima, Japan (2010) and Space Lee Ufan at Busan Museum of Art, Korea (2015). 

이우환, 프랑스 남부 아를 알리스캉에서 개인전 《Requiem》 개최

현대미술의 거장 이우환의 개인전 《Requiem》이 프랑스 남부 아를(Arles)에 위치한 알리스캉(Alyscamps)에서 10월 30일부터 11개월 정도 선보인다. 지중해에 접한 휴양 도시 아를은 고흐가 300여 점이 넘는 그림을 그린 것으로 알려진 예술과 역사의 도시이다. 특히 아를의 8대 세계유산 중 하나인 알리스캉은 고대 로마인들의 독특한 무덤 문화가 담긴 공동묘지로 석관이 늘어선 골목과 로마네스크 양식의 생토노레 교회(Church of Saint-Honorat)가 조화를 이루는 곳이다. 유산 등재 40주년을 맞아 퐁피두센터 국립 근대미술관장을 역임한 큐레이터 알프레드 파퀴망(Alfred Pacquement)과 함께 기획된 이번 전시에서 이우환은 ‘관계항(Relatum)’, ‘대화(Dialogue)’를 비롯한 주요 신작, 조각과 회화 14점을 소개한다. 평생 주변 공간과 관계 맺으며 교감하는 작품을 선보여온 작가의 작업이 알리스캉의 오랜 유적들과 함께 호흡하게 된 셈이다.

이우환은 1972년부터 ‘관계항’이라는 이름의 설치 작품을 지속적으로 발표해왔다. 인위적으로 가공된 공업 용재 ‘철판’과 자연의 산물인 ‘돌’로 구성된 이 작업은 자연과 주변 환경, 다른 물질과의 관계를 형성하는 하나의 장(場)을 표현한다. 간결한 붓 자국과 캔버스의 여백이 조화를 이루는 ‘대화’ 연작은 이번에도 그림을 그린 부분과 그리지 않은 부분, 존재하는 것과 존재하지 않는 것이 서로 상호작용하며 묘지 공간에 깊은 울림을 주고, 석관이 늘어선 입구부터 교회 내부까지 곳곳에 전시된 작품들은 로마 시대의 유적 및 자연과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죽음과 삶, 고대와 현대를 아우른다. 내년 4월에는 일본 나오시마(2010년 개관), 부산(2015년 개관)에 이어 세 번째로 아를 시내에 이우환 미술관이 개관 예정이며, 유명 건축가 안도 다다오(Ando Tadao)가 건축 설계를 맡았다. 

[Source from Studio LeeUfan website]
 
 
2 Haegue Yang, Kim Hong Joo, Lee Ufan, Park Seo-Bo, and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 in Art Plant Asia 2020 Hare Way Object 
October 23, 2020 ~ November 22, 2020

Haegue Yang, Sonic Obscuring Hairy Hug, 2020
Photo: Tabial


Artists: Haegue Yang(양혜규), Kim Hong Joo(김홍주), Lee Ufan(이우환), Park Seo-Bo(박서보),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Oct 23, 2020 – Nov 22, 2020 
Exhibition Venue: Deoksugung Palace, Seoul, Korea
Website: http://artplantasia.org/

Haegue Yang, Kim Hong Joo, Lee Ufan, Park Seo-Bo, and Suki Seokyeong Kang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Art Plant Asia 2020’s main exhibition Hare Way Object, which runs through November 22, 2020, at Deoksugung Palace, Seoul, Korea. The title of the exhibition—Hare Way Object—is an arbitrary combination of ‘Hare Way,’ an old term describing the Jeongdong area where Deoksugung Palace is located, and ‘Object,’ a word that describes all matters not mankind, representing the interrelated landscapes of the current Asian and Korean contemporary art scenes. A wide range of works by a roster of eleven painters from postwar and 1970s Korea, nineteen Korean contemporary artists, and three Asian contemporary artists are shown in harmony with one another in the main halls, corridors, and courtyards of Deoksugung Palace. Participating artists include important figures from Korea’s postwar era such as Kim Tschang-Yeul, Kim Whanki, Nam Kwan, and Yun Hyong-keun, followed by contemporary Korean and Asian artists including Lee Bul, Chung Heeseung, Ho Rui An, and Royce Ng. The exhibition aims to reflect upon and encompass the growth of Asian and Korean art throughout history. 

Displayed in the hallways of Hamnyeongjeon are works created by Korean painters between the 1950s and 1970s, reinterpreted within the traditional setting of Deoksugung Palace. In the ‘Modern and Contemporary Room 2,’ visitors encounter works including Lee Ufan’s signature From Line series and Park Seo-Bo’s Écriture No. 21-75 (1975), showcased in tandem with Kim Hong Joo’s hyperrealistic portrait titled Untitled (1979). Such juxtaposition provides a striking visual contrast between Dansaekhwa paintings, which exerted a powerful influence on the local arts scene throughout the 1970s, and Kim’s hyperrealistic paintings characterized by his unique technique of using ultra-fine brushstrokes. Seen in the halls of Seogeodang, Junmyeongdang, Jeukjodang, and the outdoor courtyards are a series of contemporary artworks, one of which is Haegue Yang’s Sonic Obscuring Hairy Hug (2020) from the artist’s Sonic Sculptures (2013-) series, employing bells as the main material. The sculpture, covered with black brass- and nickel-plated bells and plastic twine, emits a unique energy as it hangs from the ceiling. At the corner of Hamnyeongjeon stands Suki Seokyeong Kang’s Narrow Meadow #18-04 (2013-2018) and Rove and Round #18-02 (2018-2019), marking a rare encounter between the modern and traditional by blending in with the serene backgrounds of the palace. Along with the exhibition, which runs for approximately a month, Art Plant Asia 2020 will be hosting a series of collateral programs such as Gallery Day along with local and international academic seminars. 


강서경, 김홍주, 박서보, 양혜규, 이우환, 아트 플랜트 아시아 2020 주제전 《토끼 방향 오브젝트》 참가

강서경, 김홍주, 박서보, 양혜규, 이우환이 참가 중인 아트 플랜트 아시아 2020 주제전 《토끼 방향 오브젝트》가 서울 덕수궁에서 11월 22일까지 열린다. 덕수궁이 위치한 정동 쪽을 의미하는 옛말 ‘묘방’(卯方)과 인간 외의 모든 사물을 뜻하는 단어 ‘오브젝트’가 순서 없이 나열된 후 조합된 스크래블 형식의 전시제목은, 한 단어로 정의하기엔 어려운 아시아 및 한국 미술의 복합적인 현재를 상징한다. 덕수궁의 전각, 행각, 야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번 행사는 근현대 작가 11인(팀), 한국 현대미술가 19명(팀), 아시아 작가 3인의 작품을 조화롭게 선보이며, 한국 및 아시아 현대미술의 역사와 흐름을 돌이켜본다. 전후 시대를 관통하여 활동했던 김창열, 김환기, 남관, 윤형근과 동시대 한국 및 아시아 작가인 이불, 정희승, 호루이안(Ho Rui An), 로이스응(Royce Ng) 등이 참가하고 있다. 

근현대 작품들이 주를 이루는 덕수궁 내 함녕전 행각에서는 1950년대부터 1970년대의 한국미술이 고궁이라는 전통적인 환경에서 재해석된다. 다양한 ‘방’들로 나뉘어져 있는 전시공간 중 근현대 방 2에서는 이우환의 <선으로부터> 시리즈 대표작과 박서보의 <묘법 No. 21-75>가 김홍주의 극사실주의 초상화 <무제>(1979)와 나란히 전시되어, 1970년대 미술계 주류를 형성한 단색화와 이와는 상반되는 세밀한 회화기법을 함께 만날 수 있다. 함녕전 행각에 이어 석어당, 준명당, 즉조당 등의 전각 및 야외 공간에서는 현대미술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데, 대표적으로 방울을 전면적으로 활용한 <소리 나는 조각>(2013-) 연작에서 유래된 양혜규의 <소리나는 깜깜이 털투성이 포옹>(2020)이 있다. 검정 놋쇠 도금 방울과 검정색 털로 뒤덮인 작품은 방 안에 홀로 매달린 채 독특한 생명력을 발산한다. 함녕전 행각 한 켠을 차지한 강서경의 두 작품, <좁은초원 #18-04>(2013-2018)과 <둥근 유랑 #18-02>(2018-2019)은 고즈넉한 궁의 풍경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현실과 전통의 조우를 상상하게끔 한다. 약 한달 간 진행되는 이번 전시와는 별개로, 삼청동 일대의 갤러리들이 참여하는 ‘갤러리 데이’ 및 사물을 주제로 하는 국내외 세미나들로 구성된 전시 연계 프로그램도 같은 기간 동안 다수 진행될 예정이다.  


[Source from Art Plant Asia 2020 press release]
 
 
3 Lee Ufan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The Challenging Souls: Yves Klein, Lee Ufan, Ding Yi at the Power Station of Art, Shanghai
April 28, 2019 ~ July 28, 2019

Lee Ufan at Guggenheim. Courtesy of Solomon R. Guggenheim Museum, 2011.

Artist: Ufan Lee (이우환)   
Exhibition Dates: Apr 28 - Jul 28, 2019
Exibition Venue: the Power Station of Art in Shanghai (상하이 당대예술박물관(PSA))
Website: www.powerstationofart.com/en/exhibition/challengingsouls-pressworksen.html

Lee Ufan is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Challenging Souls: Yves Klein, Lee Ufan, Ding Yi, together with the French Nouveau Réalist and avant-garde painter Yves Klein and the Chinese abstract painter Ding Yi, on view through July 28, 2019, at the Power Station of Art in Shanghai, China. 

This is the first time the works of Yves Klein and Lee Ufan are shown in China under a common artistic umbrella with their Chinese colleague Ding Yi. These three seminal artists were pioneers who facilitated the public's further understanding of the avant-garde movement by introducing unique materials, colors, and performance elements into the non-popular, elitist, and metaphysical contexts of the avant-garde. Furthermore, the artists’ origins from different cultures, times, and locations opened new horizons for the comparative study of avant-garde art between the west and the east. Their works challenge us to reassess our relationship to art, society, and the public in the global and cross-cultural context we live in.

The Challenging Souls: Yves Klein, Lee Ufan, Ding Yi is therefore also a research project which examines the trajectory of the experimental art movement, comparing the visual languages of three artists who have prevailed social changes and upheavals since the 1960s. In doing so, one also has to discount the rise of the contemporary art market and its implications on values and artistic power. 
 

현대미술의 거장 이우환, 상하이 당대예술박물관(PSA)에서 3인 기획전 《도전하는 영혼들: 이브 클라인, 이우환, 딩이》 전시 참가

현대미술의 거장 이우환은 프랑스 누보 레알리즘의 대표적 화가이자 전위예술가 이브 클라인(Yves Klein), 중국 추상작가 딩이(Ding Yi)와 함께 2019년 7월 28일까지 상하이 당대예술박물관(PSA)에서 개막한 3인 기획전 《도전하는 영혼들: 이브 클라인, 이우환, 딩이》에서 작품을 선보인다. 

이브 클라인과 이우환의 작품이 딩이의 작품과 함께 하나의 전시 아래 중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예술가들은 전위예술의 비인기적, 엘리트주의적, 형이상학적인 맥락에 독특한 소재와 색채, 그리고 공연 요소를 도입하여 당대의 대중과 호흡할 수 있는 다양한 지점의 화두를 개척하였다는 공통점을 가진다. 게다가, 태생적으로 서로 다른 문화, 시대, 장소에서 활동한 예술가들은 전위예술에 대한 서양과 동양의 비교 및 연구를 위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이들의 작품은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다양한 문화와 사회, 그리고 예술과의 관계를 재평가하는 기회를 제시한다.

《도전하는 영혼들: 이브 클라인, 이우환, 딩이》는 1960년대 이후 사회적 격변을 이겨낸 세 예술가의 시각언어를 비교하면서 실험적인 예술 운동의 궤적을 조사하는 연구 프로젝트다.

[Source from Power Station of Art website]
 
 
4 Shanghai's Powerlong Museum Announces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On View from November 8, 2018
November 08, 2018 ~ March 02, 2019


Artist: Kim Whanki (김환기), Kwon Young-Woo (권영우), Chung Chang-Sup (정창섭), Park Seo-Bo (박서보), Chung Sang-Hwa (정상화), Ha Chong-Hyun (하종현), Lee Ufan (이우환)
Exhibition Dates: Nov 8, 2018 – Mar 2, 2019
Exhibition Venue: Powerlong Museum, 寶龍美術館 (중국 상하이 파워롱 미술관 1층 제 5, 6 전시실)

Founded in 2017 with a mission to “carry forth Chinese traditional culture, promote contemporary art,” Shanghai’s Powerlong Museum (寶龍美術館) is pleased to announce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 first comprehensive exhibition of Korean abstract art to be held in China, on view from November 8, 2018 to March 2, 2019. The exhibition features seminal works by the 20th century master of Korean abstract painting Kim Whanki, along with leading figures of Dansaekhwa including Kwon Young-Woo, Chung Chang-Sup, Park Seo-Bo, Chung Sang-Hwa, Ha Chong-Hyun, and Lee Ufan. The exhibition provides a historical overview of Dansaekhwa, bringing together more than one hundred pieces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and introducing a full chronology of its evolution.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is a rare opportunity to comprehensively survey the influential movement and its historical context. Dansaekhwa is a uniquely Korean art movement widely celebrated as one of the most compelling chapters within the history of postwar art in East Asia along with the discrete movements originating in other parts of the region, including realist art in China and the Gutai group and Mono-ha in Japan. The exhibition at the Powerlong Museum follows two previous installments, Dansaekhwa, an official Collateral Event in the 56th Venice Bienniale in 2015 and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held in collaboration with the Belgium-based Boghossian Foundation in 2016. This third exhibition establishes a platform for continued dialogue on the aesthetic impact and ongoing importance of Dansaekhwa and is noteworthy for being held in China where regional themes and related art histories can be directly engaged.

Wendy Xu, the Executive Administrator of Powerlong Culture, anticipates that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will not only offer a timely introduction to Dansaekhwa to Chinese audiences, but also renew interest in East Asian arts and culture in broader terms. Xu has remarked that “Dansaekhwa works surrender themselves to the elements of nature, exuding their inherent calmness and precision, as if all facets are in complete harmony with one another,” and further that “the abundance of oriental sentiment and value embedded in these works, along with the creative paths and artistic ideologies these Korean abstract artists have presented, will resonate with today’s Chinese audiences and provide many essential points for discourse.” For Xu, the exhibition provides an invaluable opportunity and “...will prompt research on not only Dansaekhwa but also on the arts of Asia as a whole that are founded on the oriental spirit and context, and furthermore catalyze the discovery and exploration of the aesthetical significance of East Asian traditional cultures.”

Concurrently, the Powerlong Museum will also open an exhibition titled ART HISTORY SHAPED BY 40 ARTISTS, curated by the renowned Chinese curator Lv Peng. This year marks the 40th anniversary of the Chinese economic reform that took place in 1978 and in order to commemorate the occasion, the Powerlong Museum will celebrate the vital role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through the work of forty outstanding artists who have been active in both China and abroad since 1978.

Combined with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se two exhibitions will provide a platform to juxtapose parallel chapters of art history from both Korean and Chinese perspectives.


중국 상하이 파워롱 미술관, 11월 8일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 개최

‘중국 전통문화의 전진, 현대미술의 발전’이라는 비전을 기반으로 2017년에 설립된 중국 상하이 소재의 파워롱 미술관은 오는 11월 8일부터 2019년 3월 2일까지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중국에서 한국 추상미술을 대규모로 소개하는 최초의 전시로, 추상미술의 대가 김환기를 비롯해 단색화의 거장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의 1970년대부터 오늘날에 이르는 주요 작품 1백여 점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며 한국 단색화의 연대기를 집중 조명할 계획이다.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은 지리적으로 같은 동아시아지만 구상미술이 상대적으로 우세했던 중국에서 일본의 구타이 그룹, 모노하와 더불어 제 2차 세계 대전 이후 아시아 현대미술에서 가장 유의미한 흐름 중 하나로 자리 잡은 단색화의 전면을 체계적으로 소개하는 흔치 않은 기회다. 또한 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병행전시로 열린 《단색화》전(2015)과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과 연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특별전(2016)에 이어 국제적으로 단색화의 미학과 가치에 대한 담론을 형성하는 중요한 자리다.

파워롱 그룹의 문화사업을 총괄하는 상임이사 쉬화린(许华琳)은 “단색화 작품에서는 자연에 순응하면서도 모든 것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듯한 침착함과 정교함이 느껴진다”며 “동양적 정서와 가치가 깃든 작품들은 물론 한국 추상미술가들이 걸어온 창작의 여정, 예술적 이념이 현 시대 중국 관객들에게 많은 시사점을 던져줄 것”이라고《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전에 각별한 기대를 표명했다. 이에 덧붙여 “이번 전시가 단색화를 포함한 동양 정신에 기반한 예술에 대한 탐구를 이끌고, 동아시아 전통문화에 대한 미학적 가치를 발굴하여 연구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같은 기간 파워롱 미술관에서는 중국의 저명한 큐레이터 뤼펑(呂澎)이 기획한 《예술가 40 x 40 : 40인의 예술가를 통해 본 개혁개방 이후 40년 간의 중국현대미술(ART HISTORY:SHAPED BY 40 ARTISTS)》전이 개최된다. 올해 2018년은 중국이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이한 해로, 파워롱 미술관은 1978년부터 현재까지 가장 활발히 활동 중인 중국작가 40인의 작품을 통해 중국 현대미술의 행보와 자취를 회고하는 대규모 전시를 마련했다.

나란히 선보이는 두 개의 대규모 전시는 각기 다른 맥락에서 양국 미술 역사의 주요 단면을 직접 비교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5 Kukje Gallery to Open Busan Branch on August 24, 2018
August 24, 2018 ~ August 23, 2020


Venue: F1963 Kukje Gallery Busan
Business Time: 10am - 6pm, closed on Monday

Kukje Gallery Busan will open on August 24, 2018. Founded in 1982 and based in Sogyeok-dong, Seoul, Kukje Gallery is launching its first-ever outpost at a scale of approximately 330m2 in F1963, a cultural complex located in Mangmi-dong, Suyeong-gu, Busan. Diverging from the global expansion strategy utilized by mega-galleries abroad, Kukje Gallery is steadfastly committed to remaining domestic, instead of following the overwhelming trend of launching outposts around the world. Kukje Gallery's decision to open its first outpost in over 35 years since its founding is established on the recognition of the importance of Busan's international and regional outreach, along with the city's substantial cultural and artistic infrastructure. Since 2014, Kukje Gallery has been a regular exhibitor at Art Busan, regularly introducing works by major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to audiences in the Yeongnam region. The gallery strongly believes that Busan will establish itself as the new arts hub of Asia and feature a new facade of the Korean art scene.

To celebrate the inauguration of the Busan branch,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who were seldom showcased in the city. The inaugural installation will present works by leading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Lee Ufan,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Ha Chong-Hyun, along with those by Sungsic Moon and Haegue Yang. Works by these foremost Korean artists will be shown in dialogue with works by an international roster of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Roni Horn, Candida Höfer, Ugo Rondinone, Bill Viola, Byron Kim, and Julian Opie, whose first solo showcase in Busan took place at the F1963 earlier this year.

By opening its Busan branch in the popular cultural complex F1963, Kukje Gallery anticipates a wider and more extensive outreach not only to the regional art lovers but also to the general public. Kukje Gallery will introduce a diverse range of programs to the Busan audiences, showcasing works by the gallery's foremost contemporary artists in dialogue with the unique attributes of the F1963 space. Kukje Gallery Busan will be open from 10am to 6pm every Tuesday through Sunday. 


국제갤러리, 8월 24일 부산점 개관

국제갤러리가 오는 8월 24일 부산점을 개관한다. 서울 소격동 소재의 국제갤러리는 1982년 개관 이래 최초의 분점인 부산점을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F1963에 약 100평 규모로 연다. 해외 대형 갤러리들이 글로벌 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전세계 곳곳에 분점을 개관하는 추세와는 달리 국내 활동만을 고수해왔던 국제갤러리는 부산만의 국제성과 지역성, 문화예술 인프라를 주요하게 인식하여 부산점을 개관하기로 결정했다. 2014년부터 아트 부산 등에 꾸준히 참가하며 영남 지역에서 꾸준히 국내외 작가들과 작품을 소개해온 국제갤러리는 부산이 고유한 에너지를 바탕으로 한국 미술의 또 다른 국면과 발전을 보여주는 아시아 미술의 주요 도시로 자리잡을 것이라 확신한다. 

이번 부산점 개관을 기념하며 국제갤러리는 그 동안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세계적인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국내작가로는 이우환,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등 단색화 거장의 작품부터 문성식, 양혜규 등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로니 혼, 칸디다 회퍼, 우고 론디노네, 빌 비올라, 바이런 킴 그리고 지난 봄 F1963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줄리안 오피 등의 작품이 소개된다. 

국제갤러리는 대중적인 복합문화예술공간 F1963에 입점함으로써 해당 지역의 미술 애호가들은 물론 지역 시민과 더욱 가까워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부산점만의 공간 특성을 고려하여 동시대 미술을 대표하는 국내외 소속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보이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에서의 새로운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국제갤러리 부산점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6 Lee Ufan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Highlight. K-ART at Pyeongchang, Korea
February 09, 2018 ~ February 25, 2018

Image provided by Pyeongchang 2018

Artists: Lee Ufan (이우환), Yeondoo Jung (정연두)
Exhibition Title: Highlight. K-ART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
Exhibition Dates: Feb 9 – Feb 25, 2018
Exhibition Venue: Culture-ICT Pavilion, PyeongChang Olympic Plaza (강원도 평창 문화ICT관 1층 근현대미술관)
Participating Artists: Around 20 artists including Lee Jung-seob (이중섭), Kim Whanki (김환기), Kang Ik-joong (강익중), Lee Ufan (이우환), Yeondoo Jung (정연두)
Website: www.pyeongchang2018.com/ko/culture/
 
Lee Ufan and Yeondoo Jung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Highlight. K-ART from February 9 to 25, 2018, at the Culture-ICT Pavilion, PyeongChang Olympic Plaza, Korea. This exhibition is part of the Cultural Programme of The PyeongChang 2018 Olympic and Paralympic Winter Games, which aims to promote cardinal Olympic values and ideals, as well as encourage public participation, showcasing works encompassing painting, sculpture, installation, and media by approximately twenty Korean artists. Featured artists include both historically significant masters and emerging artists who exemplify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 not only highlighting important movements within Korean art history but also portraying its inherent beauty and dynamism. The works are divided into three themes that constitute the exhibition: Scene of Life, Reflection of Imagery, and Connecting with the World. Lee Ufan will exhibit works from his signature series From Line and From Point, while Yeondoo Jung will showcase his acclaimed video work CineMagician.


이우환, 정연두, 평창에서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 전 참가

국제갤러리의 이우환과 정연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맞춰 2월 9일부터 25일까지 강원도 평창 문화ICT 관에서 개최되는 《한국현대미술의 하이라이트》전에 참가한다. 이 전시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올림픽의 가치를 알리고 사람들의 참여를 도모하는 2018 평창 문화올림픽의 일환으로 기획되었으며, 회화, 조각, 설치, 미디어 등 거장의 작품부터 젊은 작가까지 한국 동시대 미술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작가 20여 명의 작품을 통해 한국 근현대를 관통하여 동시대까지 한국 미술의 주요 흐름을 짚어줄 뿐만 아니라 한국 현대미술의 아름다움과 역동성을 보여줄 것이다. 작품들은 <삶의 풍경>, <심상의 반영>, <세상과의 소통>이라는 세 개의 주제로 묶어 설치되며, 이우환은 대표적인 작품인 <선으로부터>와 <점으로부터>를, 정연두는 <시네매지션>을 출품한다.

[Source from Pyeongchang 2018 website]
 
 
7 Lee Ufan Presents New Outdoor Sculpture at the Serpentine Gallery, London
February 06, 2018 ~ July 29, 2018

Lee Ufan, Relatum - Stage (2018) ⓒ AECOM

Artist: LeeUfan (이우환)
Exhibition Title: Lee Ufan Relatum - Stage
Exhibition Dates: Feb 6 – Jul 29, 2018 
Exhibition Venue: Serpentine Gallery, Kensington Gardens, London, UK
Website: www.serpentinegalleries.org/press/2018/02/lee-ufan-relatum-stage
 
Lee Ufan will present a new outdoor sculpture on the Serpentine Gallery premises in Kensington Gardens, London, in early February of 2018. Titled Relatum – Stage (2018), the Serpentine’s new sculptural commission by Lee Ufan continues the gallery’s exploration of public art. In its subtle interplay of elements and setting, Lee’s new work builds on ideas that permeated previous artworks in the Relatum series, as well as the artist’s own ongoing exploration of materiality and difference. Comprised of two, angled, mirrored, steel sheets and two different-sized stones, Relatum – Stage will merge the natural and industrial in a poetic installation that reflects the surrounding environment of the park. In celebration of the debut of Relatum – Stage, Lee Ufan will be in conversation with the Serpentine Galleries Artistic Director Hans Ulrich Obrist at the Korean Culture Centre UK on February 6 (Tues.), 2018, from 6pm.


이우환, 런던 켄싱턴 공원에 새로운 공공미술 조각 설치

이우환은 서펜타인 갤러리가 진행해온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8년 2월 초부터 서펜타인 갤러리 야외에서 새로운 조각작품을 선보인다. 요소들간의 미묘한 상호작용과 구도가 돋보이는 새로운 조각작품 <Relatum - Stage>(2018)에는 기존의 연작 작품 속의 개념과 더불어 물질성과 차이점에 대한 작가의 지속적 탐구가 스며 들어있다. 두 개의 각진 거울형의 철판과 바위로 구성된 작품 <Relatum - Stage>는 공원의 주변환경을 반영한 시적 설치물로써 자연과 산업을 병합시키는 매개로 작용한다. 작품 공개와 연계하여 이우환은 20018년 2월 6일 오후 6시 영국한국문화원에서 서펜타인 갤러리의 아트디렉터인 Hans Ulrich Obrist와 대화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Source from the Serpentine Galleries press release]
 
 
8 Dansaekhwa Exhibition Opens at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October 14, 2017 ~ December 24, 2017

Rhythm in Monochrome | Korean Abstract Painting installation view,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2017. Photo: Keizo Kioku

Artist: Kim Whanki (김환기), Kwon Young-Woo (권영우), Chung Chang-Sup (정창섭), Park Seo-Bo (박서보), Ha Chong-Hyun (하종현), Lee Ufan (이우환)
Exhibition Dates: Oct 14 – Dec 24, 2017
Exhibition Venue: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
Website: www.operacity.jp/ag/exh202/index_e.php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Kim Whanki, Kwon Young-Woo, Chung Chang-Sup, Park Seo-Bo, Ha Chong-Hyun, and Lee Ufan are featured in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 a comprehensive exhibition taking place at Tokyo Opera City Gallery in Japan from October 14 to December 24, 2017. Tokyo Opera City Gallery has showcased a significant number of Dansaekhwa works since its opening in 1999, many of which comprise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collection of Terada Kotaro, one of the operators of the museum. Works by nineteen artists, many of them on loan from the Terada Kotaro collection, are featured in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 The exhibition attempts to chart the historical and sociopolitical landscape that frames the dawn of Korean abstract paintings, along with the development of the movement known as Dansaekhwa in the present day.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에서 단색화 특별전 개최

김환기, 권영우, 정창섭,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등 단색화 거장들의 작품이 10월 14일부터 12월 24일까지 일본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에서 전시된다. 도쿄 오페라 시티 아트 갤러리는 1999년 개관 이후부터 꾸준히 한국 추상회화 작품들을 선보여왔으며, 컬렉터 테라다 코타로가 수집한 작품 중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한다. 《Rhythm in Monochrome: Korean Abstract Painting》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에는 테라다 코타로의 컬렉션을 기반으로 19명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의 추상회화 작품들이 탄생하게 된 시대적, 사회적 배경과 작품 경향을 두루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Source from Tokyo Opera City Art Gallery website]
 
 
9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KIAF)
September 21, 2017 ~ September 24, 2017

Julian Opie’s Flight attendant and Solicitor. 1 (2015), Vinyl on wooden stretcher, 227.7 x 174 x 3.5 cm

Exhbition Dates: September 21 - 24, 2017
Exhibition Venue: Coex A & B Hall (코엑스 A, B홀)
Booth Location: Kukje Gallery Booth B118
Website: www.kiaf.org/2017/ko/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i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ixty one galleries from 31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KIAF 2017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September 20 and take place from September 21 to 24 in halls A and B at COEX, located in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rtists including Kim Yong-Ik, Gimhongsok, Ahn Kyuchul, Haegue Yang, Lee Kwang-Ho, Lee Ufan, Wook-kyung Choi, Ha Chong-Hyun, and Kyungah Ham.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Donald Judd, Michael Joo, Bill Viola, Anish Kapoor, Ugo Rondinone, Jean-Michel Othoniel, Jenny Holzer, Julian Opie, and Candida Höfer.


국제갤러리, 2017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2017년 9월 20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며, 이번 KIAF 2017에는 31개국 161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김홍석, 안규철, 양혜규, 이광호, 이우환, 최욱경, 하종현, 그리고 함경아의 작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가다 아메르, 도널드 저드, 마이클 주,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 우고 론디노네, 장-미셸 오토니엘, 제니 홀저, 줄리안 오피, 그리고 칸디다 회퍼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10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 원주 Museum SAN 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 참여
March 17, 2017 ~ September 03, 2017

The Art of Dansaekhwa installation view at Kukje Gallery K1, Photo by Kim Sang Tae,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
전시제목: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
전시기간: 2017년 3월 17일 ㅡ 2017년 9월 3일 
전시기관: Museum SAN, 원주
웹사이트: http://museumsan.org/newweb/display/now_display.jsp?m=2&s=1
    
국제갤러리의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박서보, 이우환은 2017년 3월 17일부터 9월 3일까지 원주 Museum SAN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한국미술의 산책Ⅱ : 단색화>에 참여한다. 올해 두 번째 상설 기획전으로 기획된 본 전시는 1975년 《한국 5인의 작가, 다섯 가지의 흰색(Five Korean Artists, Five Kinds of White)》전에서 출발해 현재 국내 미술 현장을 넘어 국제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단색화를 집중 조명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색상, 재료, 질감, 기법 등에서 차이를 갖고 있으나 수 십 년간 동일한 주제의식을 갖고 작업을 펼쳐온 단색화 작가 13명의 작품 20점을 한 자리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서구의 모노크롬 회화와 구별되는 한국 단색화 만의 정수를 엿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Lee Ufan will participate in Looking into Korean Art, Part 2: Dansaekhwa,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Museum SAN, Wonju, Korea from March 17 to September 3. The second permanent collection showcase of the year, this exhibition casts a spotlight on Dansaekhwa, an art movement that departed from the 1975 Tokyo Gallery exhibition Five Korean Artists, Five Kinds of White and extended beyond the Korea to receive international acclaim. This exhibition displays twenty works by thirteen artists who, despite their distinct palettes, media, textures, and techniques, have maintained their practice within the Dansaekhwa movement for decades. Their works speak to how the Dansaekhwa essence diverges from that of western minimalist paintings.

 
 
11 국제갤러리, 2017 제 30회 TEFAF 마스트리히트 참가
March 10, 2017 ~ March 19, 2017

Kwon Young-Woo (Korean, b. 1926-2013), Untitled, c. 1980s, Gouache, Chinese Ink on Korean paper, 91.5 x 72.5 cm,, Courtesy of the artist’s estate and Kukje Gallery,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프리뷰: 2017년 3월 9일 (목) 
전시기간: 2017년 3월 10일 (금) – 2017년 3월 19일 (일)
전시장소: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 전시의회 센터 (MECC)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 Booth 505
웹사이트: https://www.tefaf.com/home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2017년 3월 10일부터 19일까지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에서 열리는 제 30회 TEFAF (유럽 미술박람회 The European Fine Art Fair)에 참가한다. 1988년을 시작으로 금년 30회째를 맞이한 TEFAF는 근현대미술작품을 폭넓게 선보이는 대표적인 아트페어로 매년 3월 개최되며, 2016년 10월에는 뉴욕에서 첫 에디션을 개최하였으며 올해 5월는 봄 에디션이 열릴 예정이다. TEFAF는 골동품을 선보이는 과 역사적인 거장들의 작품을 선보인 를 전신으로, 1988년 유럽미술재단 (The European Fine Art Foundation)에 의해 통합되어 마스트리히트의 전시의회 센터 (Maastricht Exhibition and Congress Centre)에서 해마다 개최되고 있다. 올해 섹션에는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를 포함하여 전세계 유수의 49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3월 16일부터 국제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개최할 예정인 권영우를 비롯하여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정상화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출품한다. 또한 2018년 국제갤러리 개인전 개최 예정인 로니 혼의 작품과,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알렉산더 칼더 등 세계적인 거장의 대표 작품들도 소개된다.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thirtieth iteration of TEFAF (The European Fine Art Fair) in Maastricht, The Netherlands from March 10 to 19, 2017. Occurring every March since 1988, TEFAF Maastricht celebrates thirty years of excellence in showcasing a wide variety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October, 2016, the fair had ventured into New York, and the spring edition of TEFAF New York will be held in May. TEFAF was initiated by The European Fine Art Foundation and has been held in the Maastricht Exhibition and Congress Centre (MECC) since 1988. The fair is the offspring of Antiquirs International, an antiques fair, and Pictura Fine Art Fair, a fine art fair that featured works by art historical virtuosos. The Main Galleries section will feature 49 exhibitors including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exhibit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Kwon Young-Woo, Park Seo-bo, Ha Chong-Hyun, Lee Ufan and Chung Sang-Hwa, as well as those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Alexander Calder, and Roni Horn. Works by Kwon will be exhibited at Kukje Gallery from March 16, and Horn will hold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in 2018.

 
 
12 단색화 작가들, Damián Ortega, 미국 텍사스 주의 The Warehouse 그룹전 참여
January 30, 2017 ~ April 30, 2017

Dansaekhwa Works at The Warehouse, The Rachofsky Collection, Dallas, Texas, USA.

참여작가: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이우환, 박서보, Damián Ortega
전시제목: Thinking Out Loud: Notes for an Evolving Collection
전시기간: 2017년 1월 30일 ㅡ 2017년 4월 30일
주최기관: The Warehouse, Dallas, TX, USA
웹사이트: http://thewarehousedallas.org/exhibition/thinking-out-loud/welcome/
 
정창섭, 정상화, 하종현, 권영우, 이우환, 박서보를 비롯한 단색화 작가들과 다미안 오르테가의 작품이 2017년 1월 30일부터 2017년 4월 30일까지 미국 텍사스 주의 달라스 시에 위치한 The Warehouse에서 개최하는 Rachofsky 컬렉션 전시에 소개된다. 이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미국 달라스를 기반으로 활동해 온 컬렉터 부부 Howard와 Cindy Rachofsky의 새로운 컬렉션과 아직 대중에게 선보여지지 않은 작품들을 소개한다. 이들 부부의 컬렉션을 위한 전시공간인 The Warehouse의 16개의 전시장에는 각각 시대와 지역을 대표하는 66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들이 설치되며, 단색화 작품들은 갤러리 7에, 그리고 다미안 오르테가의 대형 설치작품 (2013) 은 갤러리 12에 단독 전시된다. 다양한 작가들과 작품에 집중할 수 있는 이러한 구성을 통해 관객들에게 현대미술의 다양한 경향을 한 눈에 파악하고 The Rachofsky Collection의 신작들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Damián Ortega and Dansaekhwa artists such as Chung Chang-Sup, Chung Sang-Hwa, Ha Chong-Hyun, Kwon Young-Woo, Lee Ufan, and Park Seo-Bo will participate in Thinking Out Loud: Notes for an Evolving Collection,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The Warehouse from January 30 to April 30. This exhibition principally features recent acquisitions of The Rachofsky Collection, owned by the Texas-based collectors Howard and Cindy Rachofsky, and also highlights significant artworks within the collection that have been rarely or never displayed. The exhibition spans 16 different spaces at The Warehouse, which is a gallery space to display artworks from The Rachofsky Collection, and works by 66 artists representing each period and region of contemporary art will be displayed. Works by Dansaekhwa artists will be displayed in Gallery 7, and Damián Ortega’s large-scale installation Volcán (2013) is displayed solo in Gallery 12. This exhibition approach intentionally utilizes the space in a flexible and multivalent manner to present the collection, allowing more freedom to explore the work of individual artists, various art movements, and the recent evolution of The Rachofsky Collection.

[Source from The Warehouse website]

 
 
13 국제갤러리, 제 15회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 아트페어 참가
December 01, 2016 ~ December 04, 2016

김용익 (한국, b. 1947), Untitled, 1992

프리뷰: 2016년 11월 30일 (수) - 12월 1일 (목)
전시기간: 2016년 12월 1일 (목) – 2016년 12월 4일 (일)
전시장소: 미국 마이애미 비치 컨벤션 센터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 Booth M7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miami-beach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2016년 12월 1일부터 4일까지 제 15회 아트바젤 마이애미비치에 참가한다. 2001년을 시작으로 금년 15회째를 맞이한 아트바젤 마이애미 비치는 미국 남북부 지역, 유럽, 아시아 및 아프리카 등 총 29개국 269개의 저명한 갤러리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전세계 유수의 글로벌한 200여 갤러리들이 참가하는 메인 섹션 <갤러리즈 Galleries>에 참여한다.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현재 티나 킴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열고 있는 박서보와 블럼앤포 LA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하종현을 비롯하여 이우환, 정상화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출품하며, 11월 22일부터 개인전을 통해 신작들을 선보이는 김용익의 땡땡이 연작을 본격적으로 소개한다. 그 외에도 2017년 국제갤러리에서 개인전 예정인 마이클 주 외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알렉산더 칼더 등 세계적인 거장의 대표 작품들도 소개 될 예정이다.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fifteenth iteration of Art Basel Miami Beach in Miami Beach, USA, from December 1 to 4, 2016. The 15th edition of Art Basel Miami Beach, which saw its inauguration in 2001, will see the participation of 269 top tier galleries from 29 countries in the Americas, Europe, Asia and Africa.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Galleries, the main sector of the fair.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Park Seo-Bo, Ha Chong-Hyun, Lee Ufan, and Chung Sang-Hwa will be on display. Park Seo-bo is currently on view at a solo exhibition in Tina Kim Gallery. Also on display will be Kim Yong-Ik’s “polka dot” series and works by Michael Joo. Kim is currently showcasing his new works at Kukje Gallery from November 22, while Joo will also hold a solo exhibition at Kukje Gallery in 2017. Works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and Alexander Calder will also be exhibited.

 
 
14 국제갤러리, 2016 제 4회 중국 상하이 ART021 아트페어 참가
November 12, 2016 ~ November 13, 2016

Ha Chong-Hyun (Korean, b. 1935)
Conjunction 15-01(A), 2015


국제갤러리/티나 킴 갤러리는 2016년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제 4회 ART021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토마스 뷔스텐하겐 (Thomas Wüstenhagen) 총감독의 기획으로 진행되는 올해 상하이 ART021은 <Main Galleries>, <Approach>, <Beyond Public Projects>의 3가지 섹션으로 구성된다. 중국의 저명한 갤러리들을 비롯하여 유럽과 미국, 일본을 포함한 총 18개국 84개의 갤러리가 참가하며, 21세기 현대미술작품들을 통해 동시대 작가들을 소개하는 <Main Galleries>에는 올해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을 포함하여 15개의 갤러리가 신규 참가한다.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는 하종현, 박서보, 이우환, 김환기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을 출품하여 중국 미술계에 단색화를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단색화 이후 세대인 김용익, 최욱경의 작품들도 설치되며,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줄리안 오피 등 세계적인 작가의 대표 작품들도 선보인다.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fourth iteration of ART021 in Shanghai, China from November 11 to 13, 2016. With the newly appointed Fair Director Thomas Wüstenhagen, who was active as the Head of Gallery Relations and a member of the Management Board at Art Basel from 2012 to 2014,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three sections: Main Galleries, Approach, and Beyond Public Projects. Eighty-four galleries from 18 countries, including top tier Chinese galleries, as well as those from Europe, the United States, and Japan will participate in the fair. The Main Galleries section, which introduces contemporary, 21st century artists, will feature 15 new exhibitors including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Kukje Gallery/Tina Kim Gallery will exhibit works by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Ha Chong-Hyun, Park Seo-bo, Lee Ufan and Kim Whanki, providing a comprehensive introduction of the historic movement to Chinese audiences. Works by post-Dansaekhwa generation artists such Kim Yong-Ik and Wook-kyung Choi will also be displayed, as well as those by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and Julian Opie. 

 
 
 
15 이우환, 이탈리아 카스텔로 디아마에서 신작 소개
October 10, 2016 ~


참여작가: Lee Ufan
전시개막일: 2016년 10월 10일 (월)
전시장소: 이탈리아 시에나 카스텔로 디아마 와이너리 
웹사이트: http://www.castellodiama.com/installazioni-permanenti/lee-ufan/
이우환은 이탈리아 카스텔로 디아마에서 신작 <(발굴된) 토포스  Topos (Excavated)>를 선보인다. 이는 카스텔로 디아마의 현대미술 컬렉션을 위해 새롭게 영구 설치되는 장소특정적인 작업이며, 작년에 카스텔로 디아마의 큐레이터로 임명된 필립 라레트-스미스 (Philip Larratt-Smith)와의 협업으로 이뤄진 첫 번째 프로젝트이다. 카스텔로 디아마를 방문한 것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작업은 카스텔로 디아마의 와인셀러 중 하나를 예술작품으로 변모시킨 작품이다. 벽화와 함께 자갈길로 둘러 쌓인 바닥에 그려진 회화로 이루어진 이 극적인 미장센은 18세기 건축물과 공명하여 작가가 제작한 시각적 언어와의 관계를 주제로 하고 있다.

Lee Ufan will announce Topos (Excavated), a new installation by the renowned Korean artist Lee Ufan. This is the latest in a series of site-specific, permanent artworks commissioned by the Castello di Ama for Contemporary Art, and the first project undertaken in collaboration with Philip Larratt-Smith, who was appointed curator of Ama last year. In Topos (Excavated), the artist has transformed one of the wine cellars at Ama into an immersive installation, explor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18th century architectural site and his unique visual language. A dramatically lit mise en scène features one wall painting and one floor painting circumscribed by a gravel walkway.

 
 
16 이우환, 프랑스 샤토 라 코스트에서 개인전 개최
May 29, 2016 ~ September 24, 2016

Lee Ufan, House of Air, 2014 © Lee Ufan; Courtesy of Château la Coste.
Photography: Andrew Pattman


전시작가: Lee Ufan
전시제목: Lee Ufan at Château la Coste
전시기간: 2016.05.29 – 2016.09.24
전시기관: Château La Coste, Le Puy-Sainte-Réparade (near Aix-en-Provence)
웹사이트: http://chateau-la-coste.com/en/portfolio-items/lee-ufan/

국제갤러리 이우환은 프랑스 샤토 라 코스트(Château La Coste)에서 5월 29일부터 9월 24일까지개인전을 개최한다. 이우환은 작년에 세워진 샤토 라 코스트의 새로운 갤러리 공간에서 대형 회화 작품들과 조각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2014년 샤토 라 코스트 측은 건물 앞에 있는 124헥타르에 달하는 포도밭에 예술작품을 설치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루이스 부르주아, 트레이시 에민, 리처드 세라와 같은 작가들을 포함하여 이우환의 장소특정적인 작품인 <공기의 집 (House of Air>을 선보인 바 있다. 채플과 같은 작은 공간 내부의 벽을 마치 캔버스로 활용하여 그만의 독특한 붓질의 작품으로 채운 <공기의 집>은 이번 전시에 함께 소개된다.

Lee Ufan holds a solo exhibition at Château La Coste in Le Puy-Sainte-Réparade, France, from May 9 to September 24, 2016. Displayed at the new gallery space which opened last year, the show comprises of new large-scale paintings and sculptures. This exhibition will compliment Lee Ufan’s existing site-specific installation, House of Air, installed at the center’s 124 hectares vineyard where programs for artwork installations have been in place since 2014. The program has featured permanent commissions by artists such as Louise Bourgeois, Tracey Emin, and Richard Serra. House of Air incorporates an intimate, chapel-like space, where the walls serve as a canvas to which Lee applied his distinctive brush strokes.

[Source from Château La Coste website]
 
 
 
17 구본창, 이수경, 이우환, 김수자,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에서 기획전 참여
April 27, 2016 ~ June 20, 2016

Yeesookyung, Translated Vase, 2015, size 105 x105x130(h) cm, ceramic shards, epoxy, 24k gold leaf

전시작가: 구본창 (b. 1953), 이수경 (b. 1963), 이우환 (b. 1936), 김수자 (b. 1957)
전시제목: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 (Earth, Fire, Soul - Masterpieces of Korean Ceramics)
전시기간: 2016.04.27 – 2016.06.20
전시기관: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살롱 도네르 (Salon d’Honneur at the Grand Palais, Paris, France) 
웹사이트: http://www.grandpalais.fr/fr/evenement/la-terre-le-feu-et-lesprit 

구본창, 이수경, 이우환, 김수자는 프랑스 파리의 그랑 팔레 (Grand Palais)에서 개최되는 기획전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에 참가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15-2016 한불상호교류의해를 맞아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한국 도자문화의 아름다움과 독창성을 소개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하였다. 청자구룡형주자(국보 제96호) 등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도자유물부터 현대작가들이 재해석한 도자 작품들에 이르기까지 약 30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 구본창은 <Vessel (NM 05)>등 세 점을, 이수경은 <번역된 도자기>작품을 출품하며 김수자는 <Aire de Tierra / Air of Earth>작품을 선보인다. 해당 전시는 7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러시아 에르미타주 박물관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Koo Bohnchang, Yeesookyung, Lee Ufan, and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Earth, Fire, Soul - Masterpieces of Korean Ceramics at the Grand Palais in Paris, France. In celebration of the 2015-2016 France-Korea Year,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has planned this exhibition to display the beauty and originality of Korean ceramic culture, and furthermore encourage the cultural exchange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exhibition will include 300 works from the collec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ranging from ceramic antiquities such as the Celadon Ewer in the Shape of a Turtle-dragon (Korean National Treasure 96), to ceramic reinterpretations by contemporary artists. Koo Bohnchang presents three artworks including White Vessels (NM 05), Yeesookyung her Translated Vase, and Kimsooja shows Aire de Tierra / Air of Earth. From July 29 to November 6, 2016, this exhibition will travel to The State Hermitage Museum in Russia. 

[Source from 2015-2016 Korea-France Year website]
 
 
18 벨기에 보고시안재단 Villa Empain에서 특별전 <단색화> 개최
February 20, 2016 ~ April 24, 2016

Ha Chong-Hyun, Untitled 72 – c, 1972. Barbed wire on panel, 120 x 240 cm.
Courtesy the George Economou Collection, Photo© Jeremy Haik


전시작가: Park Seo-Bo, Lee Ufan, Chung Chang-Sup, Ha Chong-Hyun, Chung Sang-Hwa, Kwon Young-Woo, Kim Whanki    
전시제목: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전시기간: 2016.02.20 – 2016.04.24
전시기관: 벨기에 브뤼셀 빌라 엉빵(Villa Empain)
웹사이트: http://www.villaempain.com/en/exhibitions/next-exhibition

국제갤러리의 주요 단색화작가들은 2016년 2월 20일부터 4월 24일까지 벨기에 보고시안 재단의 빌라 엉빵 (Villa Empain)에서 열리는 특별전시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에 참여한다. 2015년 5월 베니스비엔날레 병행전시 <단색화>전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입어 국제갤러리는 이번 전시를 보고시안 재단과 협력으로 개최한다. 뉴욕과 뮌헨을 기반으로 한 전시기획플랫폼 아트 리오리엔티드 (Art Reoriented)의 틸 펠라스 (Till Fellrath)와 샘 바더윌 (Sam Bardaouil)가 기획하여,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 김환기, 정창섭, 권영우 작가들의 1970년대와 1980년대 단색화 주요작품 50여 점을 통해 단색화의 궤적을 살펴보고 이를 ‘한국적 모더니즘’의 맥락에서 조명한다. 그뿐만 아니라 전시장에는 단색화의 역사적 맥락을 보여주는 전문적인 아카이브 룸이 마련되어 지금까지 연구된 단색화 관련 서적, 도록, 포스터 자료를 소개하면서 단색화의 역사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를 돕는다.

Major Dansaekhwa artists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at the Boghossian Foundation’s Villa Empain in Brussels from February 20 to April 24, 2016. Following the success of Dansaekhwa at the 2015 Venice Biennale, Kukje Gallery has joined hands with the Boghossian Foundation to bring about this high-profile exhibition. This presentation is curated by Sam Bardaouil and Till Fellrath, founders of Art Reoriented a multidisciplinary curatorial platform based in Munich and New York. Featuring about fifty works from 1970’s and 80’s of Dansaekhwa’s leading proponents: Park Seo-Bo, Chung Sang-Hwa, Ha Chong-Hyun, Lee Ufan, Kim Whanki, Chung Chang-Sup and Kwon Young-Woo, the exhibition seeks to explore the trace of the Dansaekhwa movement and highlight it through the eyes of “Korean Modernism.” Furthermore, a professional archive room containing an extensive collection of Dansaekhwa books, exhibition catalogues, posters, and resources will be prepared to aid the understanding of the movement’s history.

[Source from Boghossian Foundation website]
 
 
 
19 The Koreans at the Top of the Art World
September 30, 2015 ~ September 30, 2015



기사제목: The Koreans at the Top of the Art World 세계 미술계에 우뚝 선 한국 작가들
기사날짜: September 30, 2015
매체이름: The New Yorker
웹사이트: http://www.newyorker.com/culture/culture-desk/the-koreans-at-the-top-of-the-art-world
 

국제갤러리의 단색화 전시 및 주요 참여 작가인 이우환,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이 미국의 저명한 문화잡지 더 뉴요커에 9월 30일자로 소개되었다. 더 뉴요커는 최근 단색화 특집 기사를 통해 단색화 주요 작가들의 근래의 주요 해외 전시 및 잇따른 활약과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단색화 열풍을 이끌어낸 국제갤러리의 역할을 조명하였다. 일부 기사를 발췌하자면 현 단색화 열풍이 작년 8월 국제갤러리가 기획한 단색화 전시를 통해 시작되어, 금년 베니스 비엔날레 병행전시에 이르는 굴지의 전시를 통해 세계 유수 미술기관 및 컬렉터들을 포함, 평단과 화단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으며 앞으로도 향후 단색화에 대한 국제 미술계의 관심은 계속 상승세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Dansaekhwa exhibition and the major artists of Kukje Gallery, Lee Ufan, Park Seo-Bo, Chung Sang-Hwa, and Ha Chong-Hyun were introduced in the renowned culture magazine The New Yorker on September 30th. The New Yorker spotlighted Kukje Gallery in its role in bringing Dansaekhwa into the main stream through highlighting the recent international exhibitions and participations of these major Korean Dansaekhwa artists. The quote the article, the current wave of “Korean monochrome art” began from the 2014 August Dansaekhwa exhibition organized by Kukje Gallery, followed by the major 2015 Venice Biennale collateral exhibition and the subsequent acquisitions of these works by numerous prominent arts institutions and collectors. With the positive responses from the critics and artists alike, the New Yorker states that the international interest in Dansaekhwa will continue and improve.
 
<Sources from The New Yorker website>
 
 
20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 서울시립미술관 신소장작품전 참여 Lee Ufan, Hong Seung-Hye, Gimhongsok, Kira Kim, Haegue Yang, Participate in “New & Now: SeMA’s New Acquistions 2012”
January 18, 2013 ~ March 17, 2013


전시작가: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
전시기관: 서울시립미술관 Seoul Museum of Art
전시명: 2012 신소장작품展 New&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전시기간: 2013년 1월 18일 – 2013년 3월 17일
웹사이트: sema.seoul.go.kr/kor/exhibition/exhibitionList.jsp

국제갤러리의 이우환, 홍승혜, 김홍석, 양혜규, 김기라작가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New & Now: 서울시립미술관 2012 신소장작품」전시에 참여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이번 신소장품 전시를 통해 작년간 수집한 총 198점의 수집작품들 가운데 선택된 39점의 주요 조각 및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컬렉션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동시에 관객에게 현재진행형의 현대미술을 전파, 교감시킨다는 소통의 의미를 지닌다. 특히 이는 국내•외로 왕성하게 활동하는 작가들을 독려하며,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강조하고, 나아가 참여작가들의 창작 의지를 고취하고자 한다.

The works of Lee Ufan, Hong Seung-Hye, Gimhongsok, Haegue Yang, and Kira Kim are included in the 「New & Now : SeMA’s New Acquisitions 2012」 exhibition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e exhibition presents 39 sculptures and installation work among the total of 198 pieces which were acquired by the Museum last year. The exhibition signals a turning point for SeMA's collection and also provides the viewers an opportunity to engage in an open dialogue with the current trends of contemporary art.
 
 
21 이우환 작가 뉴욕현대미술관 그룹전 참여
November 18, 2012 ~ February 25, 2013


전 시 명: Tokyo 1955-1970: A New Avant-Garde
전시기간: 2012. 11. 18 – 2013. 2. 25
전시장소: 뉴욕현대미술관 MoMA –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참여작가: 이우환, 온가쿠 그룹(Group Ongaku), 지켄 코보(Jikken Kobo), 오카모토 타로, 아이-오, 요코 오노, 쿠로사와 키쇼, 요쿠 타다노리 외 다수
홈페이지: http://www.moma.org/

뉴욕현대미술관은 오는 11월 18일부터 1950년 중반부터 1960년대의 도쿄를 조명하는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전쟁의 상흔으로 얼룩진 일본의 수도가 예술, 문화, 나아가 상업적인 세계의 진원지로 발돋움한 시기를 특정지어 당시의 대표 작가들의 주요작업을 선보인다. 뿐만아니라 도쿄를 기반으로한 전후 일본 아방가르드를 특징 짓는 다각적 교차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총 60여 명의 작가 및 예술 그룹의 200여 점의 전시작들은 해당 시기를 대표하는 상징적 작업은 물론 현대 학자들에 의해 재해석되거나 재발견된 작업까지 총체적으로 아우르고 있다. 회화, 사진, 드로잉, 그래픽 디자인, 건축, 비디오 및 다큐멘터리 영상 들의 다양한 매체들로 구성된 본 전시는 뉴욕현대미술관의 부큐레이터 정도련씨가 기획하였다.

MoMA present Tokyo 1955-1970: A New Avant-Garde, the first museum exhibition to focus on the city of Tokyo during the remarkable period from the mid 1950s through the 1960s, when the city transformed itself from the capital of a war-torn nation into an international center for arts, culture, and commerce. Reflecting the numerous multidisciplinary crossings that characterized the postwar Japanes avant-garde centered in Tokyo at the time, the exhibition encompasses many mediums - including painting, sculpture, photography, drawings, graphic design, architecture, video, and documentary film - with over 200 works on view by more than 60 artists and art collectives. The exhibition brings together some of the most iconic works from the period, as well as works recently discovered or reevaluated by new scholarship. This exhibition is organized by Doryun Chong, Associate Curator, Department of Painting and Sculpture, The Museum of Modern Art.

* Contents provided by The Museum of Modern Art
 
 
22 이우환, 박서보 화백, 국립현대미술관 ‘한국의 단색화’전 참여
March 17, 2012 ~ May 13, 2012


전 시 명: 한국의 단색화 -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전시유형: 기획전시
전시기간: 2012년 3월 17일 – 2012년 5월 13일
전시장소: 국립현대미술관 / 제 1, 2 전시실 및 중앙홀
참여작가: 이우환, 박서보 등 총 31명 (작품수 약 120여점)
주최?후원: 국립현대미술관
관 람 료: 3,000원 (단체 2,400원)
전시해설: 화 – 금 2pm, 4pm / 토 – 일 2pm, 4pm, 6pm
강연일정: 이우환: 3월 17일(토), 2pm / 박서보: 4월 17일(토), 2pm

한국의 단색화
국립현대미술관은 2012년 3월 17일부터 5월 13일까지 <한국의 단색화>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1970년대 초반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인 전개과정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대표적인 미술사조로 자리 잡은 ‘단색화’(Dansaekhwa)를 집중 조명하는 전시이다. <한국의 단색화>전은 일체의 구상성을 배제하고 순수한 단색 추상화만으로 이루어진 전시로서 이우환, 박서보 등 17명의 전기 단색화 작가와 14명의 후기 단색화 작가의 작품 120여점이 나오는 대규모 기획전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단색화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한국 단색화의 형성과정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단색화 아카이브’가 꾸려진다. 한국 단색화와 관련된 각종 도록, 서적, 잡지, 일간지 기사, 드로잉, 공문 등 약 300여 종에 이르는 풍부한 자료가 비치되며, 작가와 이론가들의 생생한 인터뷰 내용을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70년대 당시 한국과 일본을 왕래하며 한국의 단색화에 영향을 미친 이우환 화백과 70년대 당시 단색화 운동의 주역 박서보 화백이 당시를 회고하는 두 차례의 대중 강연 실시할 예정이다.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NMOCA) is set to host an exhibition under the title of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in its main building in Gwacheon between March 17 and May 13, 2012. Korea’s monochrome paintings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day will be highlighted in what will be the largest such exhibition in Korea. It will introduce artworks by seventeen artists, including Park Seo-bo, Lee U-fan, all of whom belong to the early period of Korean monochrome painting, and works by a further fourteen artists from the late period of Korean monochrome painting, as well as some 120 large-scale Dansaekhwa artworks collected by NMOCA.
The Dansaekhwa Archive, which is organized in such a way as to show the process of formation of Korea’s monochrome painting in one view, will help visitors understand Dansaekhwa. Some 300 materials related to Korean Dansaekhwa - such as exhibition catalogues, books, magazines, newspaper articles, and drawing descriptions will be displayed. The status of Dansaekhwa in the art world is displayed in graphics on the wall, and interviews with artists and theorists are presented via five computer terminals.
This exhibition also comprises various educational and cultural events. Artist Lee U-fan, who exerted great influence on Korean Dansaekhwa while traveling back and forth between Korea and Japan during the 1970s, and artist Park Seo-bo, who played a major role in the Dansaekhwa movement during the same period, will give lectures for the general public at the Grand Auditorium of the museum in Gwacheon on March 17 and April 14, respectively.

Contents provided by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23 Lee Ufan: Marking Infinity
June 24, 2011 ~ September 28, 2011


Lee Ufan
Relatum – a signal, 2005
Steel and stone
Plate, 3 x 260 x 240 cm; stone, approximately 100 cm high
Naoshima Fukutake Art Museum Foundation, Japan
Permanent installation, Lee Ufan Museum, Benesse Art Site, Naoshima, Japan.
Photo: Tadasu Yamamoto, courtesy Lee Ufan Museum


관람 안내
전시작가: 이우환 Lee Ufan (Korean, 1936-)
전시제목: Lee Ufan: Marking Infinity 이우환: 무한의 제시
전시일정: 2011년 6월 24일  –  9월 28일
전시장소: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전시실: 미술관 원형 홀 및 램프 전관, 부속 갤러리 4 층 및 7 층
프리뷰: 6 월 23 일(목) 10:00-12:00
홈페이지: www.guggenheim.org
보도자료 문의: 이승민 (02-3210-9886) / 윤보경 (02-3210-9868)


전시소개
구겐하임 미술관은 미술가이자 철학가인 이우환의 북미지역 최초 회고전, ‘이우환: 무한의 제시’를 개최한다. 이우환은 지난 40 여 년간 한국, 일본, 유럽 등지에서 활동한 뛰어난 조각가이자 화가이며 저술가이다. 이 전시는 숭고하고 비평적인 후기 미니멀리스트 미술의 가능성을 근본적으로 확장한 작가의 시각적, 개념적, 그리고 이론적 언어의 창작 과정을 보여주면서 이우환을 역사적인 인물이자 동시대 마스터의 자리에 위치시킨다. 이우환은 과정, 재료, 관객과 장소의 경험적 관계를 강조하는 획기적인 작품으로 국제적 명성을 쌓았다. 절제의 방법론에 근거한 제한되고 정화된 작가의 제스처는 생생하고 강렬한 여백을 만들어낸다. 이러한 무한함에 대한 의식이 그의 예술의 내용과 본질을 형성하는 것이다.

Site-specific 한 신작을 포함하여 1960 년대부터 현재에 이르는 90 여 점의 작품을 선보일 이번 전시는 미술관 전관에 설치되는 전시로,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가 설계한 건물의 원형 홀에서 시작하여 6 층에 걸친 램프와 두 개의 부속 갤러리로 이어진다. 출품작들은 이우환의 가장 대표적인 조각, 회화, 드로잉, 설치작품들로 선정되었으며, 미국에는 처음 소개되는 작품이 많다. 주로 일본, 한국, 유럽, 미국 등지의 주요 미술관 및 개인 컬렉션으로부터 대여한 작품들이다. ‘이우환: 무한의 제시’는 2011 년 6 월 24 일부터 9 월 28 일까지 개최된다.

이 전시는 삼성의 선도적인 후원으로 성사되었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이 주요 지원을 제공했고, 일본국제교류기금도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추가지원은 카펜터 파운데이션이 제공했다.
전시를 위한 리더십 위원회에도 감사를 표한다. 위원회의 설립은 티모시 블럼, 데달러스 파운데이션㈜, 도형태, 아르니 글림처, 마크 글림처, 엘바이라 곤잘레즈, 티나 킴, 이현숙, 니콜라스 록스데일, 이사벨 믹노니, 나오시마 후쿠타케 미술관 재단, 제프 포, 타대이어스 로팩, 마사미 시라이시와 질 실버만이 도왔다.

‘이우환: 무한의 제시’는 구겐하임 미술관의 삼성 아시아 미술 수석 큐레이터, 알렉산드라 먼로가 기획하였다. 아시아 미술 어시스턴트 큐레이터, 산디니 포다르와 아시아 미술 큐레이터 부서 특별 연구원, 낸시 림이 학예업무를 도왔다.



Exhibition: Lee Ufan: Marking Infinity
Dates: June 24  – September 28, 2011
Venu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Preview: Thursday, June 23, 10 am –  12 pm
www.guggenheim.org
Contacts: KUKJE GALLERY, Seoul
Seungmin Lee (02-3210-9886) / Bokyoung Yun (02-3210-9868)

EXHIBITION INTRODUCTION
(NEW YORK, NY  –  March 29, 2011)?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presents Lee Ufan:
Marking Infinity, the first North American museum retrospective devoted to the artist-philosopher Lee Ufan (surname: Lee, given name: Ufan), a preeminent sculptor, painter, and writer active in Korea, Japan, and Europe over the last forty years. The exhibition positions Lee as a historical figure and contemporary master, charting the artist’s creation of a visual, conceptual, and theoretical language that has radically expanded the possibilities for Post-Minimalist art. His deliberately limited and distilled gestures, guided by an ethics of restraint, produce emptiness that is generative and vivid; it is this sense of infinitude that forms the material and substance of his art.

Featuring some ninety works from the 1960s to the present – including a new site-specific installation?the exhibition will be installed throughout the museum, beginning with the rotunda floor and extending up the six ramps of the Frank Lloyd Wright?designed building and into two Annex Level galleries. The selection of sculpture, paintings, works on paper, and installations includes Lee’s most iconic works, many presented in the United States for the first time. Objects are on loan from major public and private collections in Japan, Korea,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Lee Ufan: Marking Infinity is on view from June 24 through September 28, 2011.

This exhibition is made possible with lead sponsorship from Samsung.

Major support is provided by the Korea Foundation. Generous support is also provided by The Japan Foundation. Additional support is provided by the E. Rhodes and Leona B. Carpenter Foundation.
We recognize the Leadership Committee for the exhibition, including founding support from Timothy
Blum; the Dedalus Foundation, Inc.; HyungTeh Do; Arne Glimcher; Marc Glimcher; Elvira Gonzláez;
Tina Kim; HyunSook Lee; Nicholas Logsdail; Isabel Mignoni; the Naoshima Fukutake Art Museum
Foundation; Jeff Poe; Thaddaeus Ropac; Rosemarie Schwarzw?lder; Masami Shiraishi; Sadao Shirota; and Jill Silverman.

Lee Ufan: Marking Infinity is organized by Alexandra Munroe, Samsung Senior Curator, Asian Art, at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Sandhini Poddar, Assistant Curator, Asian Art, and Nancy Lim, Asian Art Curatorial Fellow, provided curatorial support.

Richard Armstrong, Director of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and Foundation, noted, “Lee
Ufan is an artist of extraordinary creative vision. Admired, even revered, abroad, Lee is surprisingly littleknown in North America, and this late-career survey, which we offer to the public as part of the
Guggenheim’s Asian Art Initiative, is overdue.”

"Samsung is proud to support this exhibition of the work of Lee Ufan. Samsung is a passionate patron of the arts with many activities from the opening of Leeum, Samsung Museum of Art, in Seoul in 2004, to sponsored Korean art galleries and exhibitions in museums around the world. We are happy that Lee Ufan: Marking Infinity will bring the work of an outstanding and innovative artist to audiences in North America," said David Steel, Executive Vice President at Samsung Electronics America.





Lee Ufan
With Winds, 1989
Oil on canvas, 292 x 219 cm
Private collection, Seattle
Photo courtesy Lee Ufan and Lisson Gallery, London





Lee Ufan hunting for stones, East Hampton, New York, October 2010
Photo: David Heald
Solomon R. Guggenheim Found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