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Louise Bourgeois
(French-American, 1911-2010)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Louise Bourgeois, Subject of Solo Exhibition Louise Bourgeois: To Unravel a Torment at the Voorlinden Museum in the Netherlands
October 12, 2019 ~ May 05, 2020

Installation view of Louise Bourgeois – To Unravel a Torment, Museum Voorlinden, Wassenaar, 2019. Photo: Antoine van Kaam. Louise Bourgeois © The Easton Foundation/VAGA at Artists Rights Society (ARS), NY/Pictoright, Amsterdam 2019

Artist: Louise Bourgeois (루이스 부르주아)
Exhibition Dates: Oct 12, 2019 – May 5, 2020
Exhibition Venue: Voorlinden Museum (네덜란드 바세나르 보르린덴 미술관)
Website: www.voorlinden.nl/exhibition/louise-bourgeois-to-unravel-a-torment/?lang=en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 Louis Bourgeois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Louise Bourgeois: To Unravel a Torment at the Museum Voorlinden through May 5, 2020. Widely renowned for her works built on autobiographical experiences, Bourgeois explored a wide range of genres including sculpture, drawing, installation, and sewing, cultivating a distinct oeuvre which transcended prevailing aesthetics and art historical narrative. The exhibition, which marks the first comprehensive retrospective for the artist to be held in the Netherlands in nearly three decades, introduces over 40 works that shed light onto her artistic experimentation and innovation. 

Standing on the grounds of Voorlinden towards the entrance of the museum is Maman (1999), the largest of Bourgeois’ famous spiders, which reminisces on memories of her mother. Upon entering the gallery, the viewer encounters one of Bourgeois’ early masterpieces, The Destruction of the Father (1974), which expresses the artist’s resistance against her dictatorial father and the toxic patriarchy that consumed her family, by highlighting gender differences through the juxtaposition of the male penis and the female breast created with latex and plaster. The sculpture series Personage (1940-1950s) serves not only as a figurative representation of friends and family the artist had to leave behind when she moved from France to New York, but also as a metaphor for the fear and emptiness she felt as a wife, mother, and young artist during that time. Meanwhile, the exhibition stays relevant to the audience regardless of their age and background by presenting a wide breadth of works including Bourgeois’ theatrical installation series Cells, which depicts the paradoxical meaning of “home” as a place of both haven and suppression.


루이스 부르주아(Louis Bourgeois), 네덜란드 보르린덴 미술관에서 개인전 《Louise Bourgeois: To Unravel a Torment》 개최

현대미술의 거장 루이스 부르주아(Louis Bourgeois)의 개인전 《Louise Bourgeois: To Unravel a Torment》가 네덜란드 보르린덴 미술관에서 2020년 5월 5일까지 열린다. 자전적 경험을 바탕 한 작업으로 잘 알려진 루이스 부르주아는 조각, 드로잉, 설치, 그리고 손바느질 작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통해 기존의 양식이나 미술사조로 설명할 수 없는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해왔다. 네덜란드에서 30년 만에 열리는 대규모 개인전인 이번 전시는 작가의 예술적 실험과 도전이 담긴 40여 점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시장으로 향하는 정원에 설치된 <Maman>(1999)은 작가의 어머니에 대한 기억을 주제로 한 작품으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대로 어미 거미를 형상화한 초대형 조각이다. 전시장 내부에는 그의 초기 대표작인 <The Destruction of the Father>(1974)가 공개된다. 라텍스와 석고로 만든 남근, 여성의 유방을 통해 남녀간 성의 대립을 직접적으로 부각시킨 이 작품은 아버지에 대한 작가의 분노와 가부장제의 폭력성에 대한 저항을 담고 있다. 또한 1940년대 후반에서 1950년대 초반에 제작된 조각 연작 <Personage>는 작가가 뉴욕으로 이주했을 당시, 프랑스에 두고 온 가족과 친구들을 상징적으로 재현한 작품으로 당시 아내이자 엄마, 동시에 젊은 작가로서 느끼는 두려움과 공허함이 은유적으로 나타난다. 이 외에도 이번 전시는 보호의 공간이자 억압의 장인 ‘집’의 역설적 의미를 연극적으로 재구성한 <Cells>연작 등 개인적인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인 시대와 국경을 초월해 공감을 이끌어내는 루이스 부르주아의 다채로운 작품들을 펼쳐 보인다. 

[Source from Museum Voorlinden website]
 
 
2 김소라, 김환기, 노충현, 루이즈 부르주아, 남서울미술관 《망각에 부치는 노래》
December 12, 2017 ~ February 25, 2018


Artists: Sora Kim (김소라), Kim Whanki (김환기), Choong-hyun Roh (노충현), Louise Bourgeois (루이즈 부르주아)
Exhibition Title: Ode to Forgetting (망각에 부치는 노래)
Exhibition Dates: Dec 12, 2017 – Feb 25, 2018
Exhibition Venue: Nam-Seoul Museum of Art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Participating Artists: Kim Dongkyu (김동규), Kim Beom (김범), Kim BongTae (김봉태), Sejin Kim (김세진), Sora Kim (김소라), Kim Yongkwan (김용관), Inbai Kim (김인배), Kim Whanki (김환기), Choong-hyun Roh (노충현), Young Min Moon (문영민), Mioon (뮌), Park Junebum (박준범), Suh Yongsun (서용선), Song Sanghee (송상희), Inhwan Oh (오인환), Yoo Geun-Taek (유근택), Yoo Youngkuk (유영국), Lee Hyoyoun (이효연), Joo Jae-hwan (주재환), Ju Tae Seok (주태석), Ji Seok Cheol (지석철), Hong Soun Myung (홍순명), Jean-Michel Basquiat (장 미셸 바스키아), Jonathan Borofsky (조나단 보로프스키), Louise Bourgeois (루이즈 부르주아), Peter Halley (피터 할리), Sarah Morris (사라 모리스), Yayoi Kusama (쿠사마 야요이)
Website: www.sema.seoul.go.kr/
  
Works by Sora Kim, Kim Whanki, Choong-Hyun Roh, and Louise Bourgeois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Ode to Forgetting at SeMA, Nam-Seoul Museum of Art in Korea from December 12, 2017, to February 25, 2018. Inspired by the title of Louise Bourgeois’s illustrated book Ode à l'Oubli, Ode to Forgetting presents 28 works housed in the SeMA collection which reinterpret the process of being forgotten, the memories that unexpectedly come to mind, and the act of forgetting.


김소라, 김환기, 노충현, 루이즈 부르주아, 남서울미술관 《망각에 부치는 노래》

국제갤러리의 김소라, 김환기, 노충현, 루이즈 부르주아의 작품이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서 12월 12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 열리는 소장품전 《망각에 부치는 노래》에 출품된다. 전시 제목은 루이즈 부르주아의 삽화집 <Ode à l'Oubli>를 인용한 것으로, 서울시립미술관이 수집한 소장품 중에서 잊어지는 과정, 문득 떠올리는 기억, 잊는 행위 등을 재해석하고 담은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 28점이 소개된다. 

[Source from SeMA Website]

 
 
3 루이스 부르주아, 미국 Massachusetts Museum of Contemporary Art 작품 설치
May 28, 2017 ~ May 27, 2027
Untitled (detail), 1991, marble, Courtesy of The Louise Bourgeois Trust, Photo by Steven G. Smith

참여작가: 루이스 부르주아
전시기간: 2017년 5월 28일 – 2027년 5월 28일
전시기관: Massachusetts Museum of Contemporary Art (Mass MoCA, USA)
웹사이트: http://massmoca.org/event/louise-bourgeois/

루이스 부르주아의 대형 대리석 조각들이 2027년 5월까지 미국 메사추세츠 현대미술관 (MoCA)에 설치된다. 메사추세츠 MoCA는 전시공간을 2,530평 더 확장하여 총 7,000평에 달하는 공간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현대미술관 중 하나가 되었으며, 이 메사추체츠 MoCA 확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Louis Bourgeois Trust와 협약을 맺어 루이스 부르주아의 15톤짜리 조각 (1991)를 포함한 4개의 작품들을 미술관에 설치하였다. 폭이 6피트, 높이가 8피트 규모인 두개의 암석으로 만들어진 는 소용돌이, 원형 대리석과 거친 표면이 결합되어 인상적인 크기로 관람객을 압도한다. 미술관은 이 작품들의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새로운 콘크리트 구조물과 강철 필러를 추가하였고, 건물 측면에 구멍을 내어 설치하였다.

Louise Bourgeois’ monumental marble sculptures are now on view until May, 2027 at the Massachusetts Museum of Contemporary Art (hereafter Mass MoCA). As part of MASS MoCA’s expansion project the museum added a further 90,000 square feet to their exhibition space, taking the total to more than 250,000 feet and making the MoCA one of the largest contemporary art museums in the world. Together with this expansion, the museum partnered with The Louise Bourgeois Trust and installed four sculptures by the artist, including Untitled, a 15-ton sculpture created in 1991. A composite of two monolithic unities, each measuring over six feet wide and eight feet tall, Untitled combines tightly coiled spirals and polished globes with rough cut stone surfaces, confronting the viewers with its imposing mass and density. To accommodate her works, a new concrete structure and steel fillers were added, and a hole was cut into the side of the building to crane the sculptures into place.

[Source from the Massachusetts Museum of Contemporary Art website]


 
 
4 Kimsooja, Louise Bourgeois, 미국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참여
April 29, 2017 ~ August 06, 2017

Kimsooja, Thread Routes – Chapter I, 2010, 16mm film transferred to HD Format, 29:31, 5.1 sound, Courtesy of Kimsooja Studio

참여작가: Kimsooja, Louise Bourgeois
전시제목: Thread Lines
전시기간: 2017년 4월 29일 ㅡ 2017년 8월 6일
주최기관: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Louisville, Kentucky, USA
웹사이트: http://www.kmacmuseum.org/thread-lines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루이스 부르주아는 2017년 4월 29일부터 8월 6일까지 미국 켄터키 주 루이스빌 시의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Thread Lines>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바느질, 뜨개질, 그리고 직조로 제작된 작업을 통해 선의 표현적, 개념적 가능성을 조명하고 직물과 드로잉의 관련성을 강조하는 16명의 작가들을 선보인다. 작가들은 확립된 모더니즘의 체계를 뒤바꾸며 직물과 예술의 차별화를 이뤄낸 미술사적 인물들과, 그 개념을 기반으로 현재 활발하게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젊은 작가들로 이루어져 전 세대를 아우른다. 김수자는 바느질, 직조, 레이스 짜기와 같이 단순하고 수행적인 요소들과 자연, 건축, 농업, 그리고 젠더 관계를 병치하여 인류학적 연구를 연상시키면서 비서사적인 시각시 (visual poem)인 <Thread Routes – Chapter I (2010)>을 선보인다. 이 작품은 기념비적인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실을 짜는 전통적이고 근원적인 행위와 순수한 공예품 형태를 대비시킴으로써 직물을 직조하고, 짜고, 풀어내는 인류 공통의 기본적인 행위의 근원을 탐구해 온 작가의 인류학적 연구의 성과를 보여준다.

Kimsooja and Louise Bourgeois will participate in Thread Lines,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April 29 to August 6, 2017, at the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in Louisville, Kentucky, USA. This group show feature sixteen artists who engage in sewing, knitting, and weaving, resulting in a comprehensive exhibition that activates the expressive and conceptual potential of line and illuminates affinities between the mediums of textile and drawing. Multi-generational in scope, Thread Lines brings together those pioneers who—challenging entrenched modernist hierarchies—first unraveled the distinction between textile and art alongside a new wave of contemporary practitioners who have inherited and expanded upon their groundbreaking approach. Kimsooja will feature Thread Routes – Chapter 1 (2010), which juxtaposes performative elements of textile culture with parallel structures in nature, architecture, agriculture, and gender relationships. It is conceived as a non-narrative visual poem and a visual anthropology. These bold monumental forms contrast with the primordial act of weaving and the pure forms of traditional crafts, framing the artist’s intensive anthropological survey of the birth of gestures that weave, wrap, and unwrap the fabric of the world.


[Source from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website]
 
 
5 루이스 부르주아와 에바 헤세, 뉴욕 현대미술관 그룹전 참여
April 15, 2017 ~ August 13, 2017

The Quartered One, 1964-65, bronze, 149 x 72 x 54.1 cm (cast 1969). Gift of Henriette Bonnotte in memory of Georges Bonnotte. Accessioned object.

전시작가: Louise Bourgeois, Eva Hesse
전시제목: Making Space: Women Artists and Postwar Abstraction
전시기간: 2017년 4월 15일 ㅡ 2017년 8월 13일
전시기관: 뉴욕 현대미술관 (Museum of Modern Art)
웹사이트: https://www.moma.org/calendar/exhibitions/3663?locale=ko
 
국제갤러리의 루이스 부르주아와 에바 헤세는 뉴욕 현대미술관(Museum of Modern Art)에서 4월 15일부터 8월 13일까지 개최되는 그룹전 《Making Space: Women Artists and Postwar Abstraction》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뉴욕 현대미술관의 소장품들로, 50명이 넘는 작가들의 회화, 조각, 사진, 드로잉, 프린트, 섬유, 공예작품 100 여 점이 포함되어 있으며, 주로 제2차 세계대전이 종료한 1945년부터 미국에서 페미니즘 운동이 시작된 1968년까지 여성 작가들이 이뤄낸 업적을 보여준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많은 작가들은 국가 및 지역적 관점을 초월하는, 특히 여성 작가들의 경우 젠더와 관련된 문제를 넘어서 전 세계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미술 언어를 추구하며 당시 미술계에는 추상미술이 주류를 이루게 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 같은 맥락에서 살펴볼 수 있는 루이스 부르주아의 프린트작업 (1945)와 청동조각 (1964-1965), 그리고 에바 헤세의 조각 (1966)을 선보인다. 

Works by Louise Bourgeois and Eva Hesse are featured in Making Space: Women Artists and Postwar Abstraction, a group exhibition at the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from April 15 to August 13, 2017. Drawn entirely from the Museum’s collection, the exhibition features nearly 100 paintings, sculptures, photographs, drawings, prints, textiles, and ceramics by more than 50 artists. This exhibition shines a spotlight on the stunning achievements of women artists between the end of World War II (1945) and the start of the Feminist movement (around 1968). Abstraction dominated artistic practice during these years, as many artists working in the aftermath of World War II sought an international language that might transcend national and regional narratives—and for women artists, additionally, those relating to gender.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Louise Bourgeois’ print Self-Portrait as Bird (1945) and the bronze sculpture The Quartered One (1964-1965), and Eva Hesse’s sculpture Untitled (1966).




[Source from the Museum of Modern Art website]
 
 
6 국제갤러리, 2016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October 13, 2016 ~ October 16, 2016

"In the lingering Shadow" of Lies, 2016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목) – 16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A&B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A19
웹사이트: http://kiaf.org/2016/en/home_en/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10월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는 제15회 KIAF에는 16개국 170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최욱경, 함경아, 김수자, 양혜규, 김홍석의 작품을 비롯하여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주요하게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루이스 부르주아, 빌 비올라 등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itera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wa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eventy galleries from 16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edition of KIAF,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October 12, and take place from October 13 to 16 in halls A and B at COEX,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Korean artists Kim Yong-Ik, Wook-kyung Choi, Kyungah Ham, Kimsooja, Haegue Yang, Gimhongsok, as well as those by Dansaekhwa artists.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Louise Bourgeois, and Bill Viola. 

 
 
 
7 루이즈 부르주아, 테이트 모던 아티스트 룸 갤러리에 개인전 개최
June 17, 2016 ~ June 17, 2017


전시작가: LOUISE BOURGEOIS
전시제목: ARTIST ROOMS: LOUISE BOURGEOIS
전시기간: 2016.06.17 – 2017.06.17
전시기관: 테이트 모던
웹사이트: http://www.tate.org.uk/visit/tate-modern/display/artist-rooms-louise-bourgeois

루이즈 부르주아는 테이트 모던 아티스트 룸 갤러리에 6월 17일부터 내년 6월 17일까지 개인전을 연다. 아티스트 룸은 앤서니 도페의 기증으로 2008년에 개설되어 40여명의 국제적인 작가의 1600개의 작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각 작가들의 주요 작품이 개인전을 통해 선보이게 된다. 루이즈 부르주아는 아티스트 룸 갤러리의 첫번째 작가로 선정되어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전통적인 기법부터 현대적인 기술로 만들어진 조각, 패브릭 작품, 드로잉 등 작가의 초기작부터 후기작까지 총망라하는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Louise Bourgeois’ work will be on view in the new gallery dedicated to Artist Rooms at the new Tate Modern in London, from June 17, 2016 to June 17, 2017. Artist Rooms was founded in 2008 when Anthony d’Offay donated 1,600 works of 40 renowned international artists. The space is designed to present a program of solo exhibitions of work by each artist. Louise Bourgeois is the first artist to be displayed in Artist Rooms. Covering from her earlier pieces to her late works, the exhibition showcases a selection of sculpture, fiber artwork, drawing, and writing that were created through diverse mediums employing traditional and modern methods. 

[Source from Tate website]
 
 
8 루이즈 부르주아, 스페인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에서 개인전 개최
March 18, 2016 ~ September 04, 2016

Cell (The Last Climb), 2008, Steel, glass, rubber, thread, and wood
384.8 x 400.1 x 299.7 cm, Collection National Gallery of Canada, Ottawa
Photo: Christopher Burke, © The Easton Foundation / VEGAP, Madrid


전시작가: Louise Bourgeois (1911-2010)    
전시제목: Structures of Existence: The Cells
전시기간: 2016.03.18 – 2016.09.04
전시기관: Guggenheim Museum Bilbao, Spain
웹사이트: http://www.guggenheim-bilbao.es/en/exhibitions/louise-bourgeois-structures-of-existence-the-cells/

루이즈 부르주아의 특별전 <Structures of Existence: The Cells>이 3월 18일부터 9월 4일까지 스페인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실존주의 예술을 추구하며 인간관계에 초점을 맞춘 작업을 선보여온 부르주아가 1986년부터 작업한 <셀Cell> 시리즈는 생명체의 세포, 은밀한 은신처이자 억압하는 감옥이라는 모순된 개념들을 상징한다. ‘셀’의 외부구조는 문, 창문, 컨테이너 등 건축요소들을 개조한 것이며, 내부에 배치된 향수병, 램프, 거울 등은 작가의 자전적인 일상에서 차용한 오브제들로, 개인의 내면을 뜻하는 동시에 신체의 장기들을 의미한다. 외부 세계로부터 내면을 분리시켜 각각을 개별의 소우주로 형상화한 약 28개의 ‘셀’ 시리즈 작품들은 관객들로 하여금 개인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감정의 긴장들을 완화시켜주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Louise Bourgeois Structures of Existence: The Cells will be one view from March 18 to September 4, 2016 at the Guggenheim Museum Bilbao. In her works, Bourgeois pursued the theme of existentialism while focusing in human relationships. The Cells series were started in 1986 and contain a dual symbolism that can be interpreted as lairs, or as spaces of protection or reclusion. The outer structure of a Cell is made of doors, windows, industrial containers, and other architectural elements. The objects inside them come from the artist’s own biographical context: perfume bottles, lamps, mirror and others. These represent the inner world of the artist, and at the same time parts of the human body. Viewers will be able to discover and experience 28 works from The Cells series, each an individual microcosm separating the internal from the external world with the aim to search the inner self and relieve emotional tension.

[Source from Guggenheim Bilbao Press Release]
 
 
9 김수자,빌 비올라 외,스페인 국립조각미술관의 기획전 참가
November 17, 2015 ~ February 28, 2016

A Needle Woman –Kitakyushu, 1999, courtesy of the artist and La Fábrica, Madrid

전시작가: Kimsooja, Bill Viola, Louise Bourgeois, Anish Kapoor
전시제목: Nada temas, dice ella (Fear Nothing, She Says)
전시기간: 2015.11.17 – 2016.02.28
전시기관: Museo Nacional de Escultura, Valladolid, Spain
참여작가: Kimsooja, Bill Viola, Louise Bourgeois, Anish Kapoor 외 16명
웹사이트: http://museoescultura.mcu.es/actividades/exposicionesTemporales.html

국제갤러리의 김수자와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와 루이스 부르주아의 작품이 스페인 바야돌리드에 위치한 국립조각미술관에서 2015년 11월 17일부터 2016년 2월 28일까지 열리는 단체전 <Nada temas, dice ella>전에 선보인다. 전시의 제목은 아빌라의 성녀 테레사의 ‘어떤 것에도 두려워하지 말라’는 말에서 차용되었으며 성녀 테레사의 영성, 신비주의와 여성적 글쓰기 등의 주제들이 현대 미술에서 어떻게 나타나는지 20명의 전세계적인 현대미술작가들을 통해 살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에는 김수자의‘A Needle Woman – Kitakyushu (1997)’, 빌 비올라의‘The Return (2007)’, 루이스 부르주아의‘Arch of Hysteria (1993)’,아니쉬 카푸어의‘Untitled (2011)’이 소개된다.

Works from Kimsooja, Bill Viola, Anish Kapoor, Louise Bourjeois will be presented in the exhibition Nada temas, dice ella at the National Sculpture Museum in Valladolid, Spain from November 17, 2015 to February 28, 2016. The exhibition’s title was taken from a verse by Saint Teresa of Avila “Let nothing frighten you.” With the selection of works from 20 internationally renowned contemporary artists, the exhibition seeks to illustrate the influence of Saint Teresa’s spirituality, mystic adventure, and feminine writing in today’s contemporary art. Kimsooja’s A Needle Woman- Kitakyushu (1997), Bill Viola’s The Return (2007), Louise Bourgeois’ Arch of Hysteria (1993), and Anish Kapoor’s Untitled (2011) will be on view. 

[Source from Museo Nacional de Escultura website]
 
 
 
10 루이스 부르주아, 런던 프로이드 뮤지엄 전 개최
March 08, 2012 ~ May 27, 2012


Louise Bourgeois
THE DANGEROUS OBSESSION, 2003
Fabric, glass, stainless steel and wood,143.5 x 61 x 50.8 cm
Courtesy Hauser & Wirth and Cheim & Read
Photo: Christopher Burke, Louise Bourgeois Trust


전시명: Louise Bourgeois: The Return of the Repressed / Curated by Philip Larratt-Smith
전시기관: 런던 프로이드 뮤지엄
전시기간: 2012년 3월 8일 – 5월 27일
전시작가: 루이스 부르주아 Louise Bourgeois
웹사이트: www.freud.org.uk





Louise Bourgeois working on SLEEP II in Italy, 1967.
Photo: Studio Fotografico, Carrara, The Easton Foundation

런던 프로이드 뮤지엄은 세계적인 작가 루이스 부르주아 전시를 개최한다. 정신분석학 창시자인 프로이드의 공간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 는, 드로잉과 조각뿐만 아니라 최근 발견된 부르주아의 정신분석학적인 글의 원문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전시는 라틴 아메리카에서 처음 소개된 이후, 프로이드 뮤지움의 독특한 설정에 맞게 재구성되어 열리게 되었다. 이 미술관은 루이스 부르주아가 작고하기 전 전시장소로 논의했던 곳이기도 하다. 지그문트 프로이드와 그의 딸 안나 프로이드가 마지막까지 머물렀던 공간에서, 이번 전시는 정신분석학적인 이론과 실행에 관계 맺고 있는 작가의 복합적이고 양면적인 작업세계를 모색할 것이다.
1911년 파리에서 태어난 루이스 부르주아는 1938년부터 2010년 생을 마감하기까지 미국에서 거주하였다. 그녀의 작업은 학계와 비평계에서 풍부한 논의가 이루어져 왔으며, 20세기 가장 중요한 작가 중 한 명으로 평가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그녀 또한 30 년간에 걸쳐 정신분석적인 면모를 작품에 드러냈다. 이번 전시는 2004년 초 그녀의 오랜 조수인 제리 고로보이에 의해 발견된 두 묶음의 글과 2010년 초반에 발견된 두 묶음의 글을 기반으로 한다. 부르주아가 1951부터 정신과 치료를 받으면서 기록한 천 장 이상의 시트로 구성되어 있는 이 글들 중, 몇몇 텍스트는 1952년부터 1982까지 그녀를 치료해 온 의사 헨리 로웬펠드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어떠한 경우 이러한 글들은 그녀가 삶을 통해 남긴 기존의 일기를 뒷받침하기도 하고, 어떠한 글들은 일기장에 기록하지 못한 날들을 대변하기도 한다.
이번 전시는 루이스 부르주아 재단, 이스턴 재단, 국제갤러리, 하우저 & 워스 갤러리, 쉐임 & 리드와 핸리 무어 재단의 후원으로 이루어졌다.

The Freud Museum London presents an exhibition of works by Louise Bourgeois. Louise Bourgeois: The Return of the Repressed will show original documents from the artist’s recently discovered psychoanalytic writings, as well as drawings and sculptures, in the house of the founding father of psychoanalysis. Following its first showing in Latin America, the exhibition has been re-imagined for the unique setting of the Freud Museum London, which was discussed as a venue by Louise Bourgeois before her death. Appropriately, in the final home of Sigmund Freud and his daughter Anna Freud, this exhibition will explore the artist’s complex and ambivalent engagement with the theory and practice of psychoanalysis.
Louise Bourgeois was born in Paris in 1911 and lived in the United States from 1938 until her death in 2010. She became one of the best known artists of the 20th century, whose work has inspired a rich commentary from academics and critics alike. What is not generally known is that she also undertook a psychoanalysis spanning three decades. The exhibition is based on the discovery of two boxes of writings by her longtime assistant Jerry Gorovoy at the beginning of 2004, and two more in early 2010. These constitute an archive of over one thousand loose sheets recording her reactions to her psychoanalytic treatment from 1951; several texts refer directly to Dr. Henry Lowenfeld, whom she saw from 1952 to 1982. In some cases these texts complement existing diaries that she kept throughout her life, while in others they serve to fill in the gaps for those years in which she did not keep a diary.
The exhibition will raise fundamental questions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life, and the therapeutic nature of art itself. To curator Larratt-Smith, who has served as the literary archivist of the Louise Bourgeois Archives since 2002: ‘The discovery of the psychoanalytic writings has enriched and augmented our understanding of Bourgeois’s work and life immeasurably. They represent a distinct contribution to art history as well as to the field of psychoanalysis.’ The exhibition foregrounds the importance of these writings, displaying nearly fifty original manuscripts for the first time and ranging from sketches, notes, dream recordings, lists and drawings.

Sculptures and drawings on display will include pieces such as The Dangerous Obsession (2003), the woven fabric text I Am Afraid (2009), and four gouache on paper works from the 2007 series The Feeding. Janus Fleuri (1968), sometimes considered the most significant of all Bourgeois’s works, will also come into Freud’s home.
The exhibition is accompanied by a major two-volume publication, to be published by Violette Editions in March 2012, and edited by Philip Larratt-Smith. A selection of these private writings by Louise Bourgeois about her work, her family and her state of mind, appear here in print for the first time in English, complemented in the first volume with essays by Bourgeois scholars and prominent academics,
including Philip Larratt-Smith, Donald Kuspit, Elisabeth Bronfen, Meg Harris Williams, Juliet Mitchell, Mignon Nixon and Paul Verhaeghe & Julie De Ganck.
The exhibition is made possible due to the generosity of the Louise Bourgeois Trust, The Easton Foundation, Hauser & Wirth, Kukje Gallery, Cheim & Read and The Henry Moore Found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