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Kyungah Ham
(Korean, 1966)
 
Biography
Works
Exhibitions
Publications
News
PR Media Coverage
1 Kyungah Ham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s at the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and KAI 10 | ARTHENA FOUNDATION, Germany
June 07, 2021 ~ June 07, 2021

Installation view of Active Threads,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Photo: Achim Kukulies

Artists: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Dates and Venues: 
April 30 – Sep 5, 2021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May 8 – Sep 5, 2021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Website: www.kunstmuseumbern.ch/en/see/today/1003-border-crossings-n-120.html
www.kaistrasse10.de/en/exhibitions/active-threads.html

The contemporary artist Kyungah Ham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Border Crossings – 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 at the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through September 5, 2021. Featuring works from the collection of the prominent Swiss collector Uli Sigg, who served as the Swiss ambassador to China and North Korea in the 1990s, the exhibition presents 75 works including those by Kyungah Ham, Sea Hyun Lee, Feng Mengbo, and Guang Tingbo. Weaving together works from either sides of the Korean peninsula, the exhibition examines the irreconcilability of the two political systems that have diverged from one another since the division. Among the works presented are Kyungah Ham’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01 (2012-13) and Sweet-Sweet & Bling-Bling (2009-10)—two embroidery painting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North Korean hand embroiderers.

Concurrently, Kyungah Ham is also taking part in Active Threads, a group exhibition at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through September 5, 2021. Exploring how textiles still function as effective means of communication even now in our digital era, the exhibition introduces the works of eight artists who examine the social and political relevance of textiles across different cultures. On view at the exhibition are Kyungah Ham’s Big and pretty eye drops vitamin A, detail From SMS Series 04 (2017-2018) from her SMS series, and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K 03-05 (2016-17) from her Chandelier series, both of which showcase the artist’s unique working process; Ham sends images of embroidery designs with hidden messages to artisans in North Korea, who then embroider the piece stitch by stitch in accordance with her instructions. Through these paintings, Ham offers insight into her unique artistic vocabulary which integrates the working process as a part of the finished work.

함경아, 베른 시립미술관 그룹전 《Border Crossings-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과 뒤셀도르프 아르테나 재단 그룹전 《Active Threads》 참가

현대미술가 함경아가 스위스 베른 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국경을 넘어: 울리 지그 남북한 작품 소장전(Border Crossings-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2021년 9월 5일까지)에 참여한다. 스위스의 유명 컬렉터이자 90년대 중국, 북한 주재 스위스 대사를 역임한 울리 지그의 소장품으로 구성되는 이번 전시는 함경아, 이세현, 펑멍보(Feng Mengbo), 광팅보(Guang Tingbo) 등의 작품 75점을 소개한다. 남북의 작품들을 통해 분단 이후 계속해서 한반도를 지배해온 두 체제의 비화합성을 고찰하는 이번 소장전에서는 북한 자수 노동자들과의 협업으로 제작한 함경아의 작품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01>(2012-13), <Sweet-Sweet & Bling-Bling>(2009-10)을 만날 수 있다.

한편 함경아는 연이어 뒤셀도르프 아르테나 재단에서 열리는 그룹전 《Active Threads》(2021년 9월 5일까지)에서 작품을 선보인다. 오늘날에도 유효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기능하는 직물의 의미를 고찰하는 전시로, 다양한 문화권에서 직물에 내재된 정치, 사회적 의미를 탐구해온 작가 8인의 작품을 소개한다. 메시지가 숨겨진 도안을 북한으로 보내, 북한 자수 공예가들이 한 땀 한 땀 새긴 결과물을 돌려받는 방식의 작업을 전개해온 함경아는 <SMS 디테일> 연작인 <Big and pretty eye drops vitamin A, detail From SMS Series 04>(2017-2018)와 샹들리에 연작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K 03-05>(2016-17)를 통해 작품에 담긴 일련의 과정 자체가 작품이 되는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펼쳐 보인다.

[Source from Kunstmuseum Bern, KAI 10 | ARTHENA FOUNDATION website]
 
 
2 Kyungah Ham Participates in the Asia Society Triennial: We Do Not Dream Alone
October 27, 2020 ~ February 07, 2021

Installation view of Asia Society Triennial: We Do Not Dream Alone at Asia Society Museum, New York, October 27, 2020–February 7, 2021. 
Photograph: Bruce M. White, 2020, courtesy of Asia Society


Artist: 함경아(Kyungah Ham)
Exhibition Dates: October 27, 2020 – February 7, 2021 
Exhibition Venue: throughout New York City, including Asia Society Museum, David Geffen Hall at Lincoln Center, and Times Square Arts
Website: https://asiasociety.org/triennial

One of Korea's foremost contemporary artists,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the Asia Society Triennial (hereafter the Triennial). The inaugural edition of the Triennial, which brings together around forty artists, scientists, historians, policy analysts, and thought leaders from twenty-one countries, is the first to focus exclusively on works by contemporary Asian artists within the United States, aiming to promote greater interest and understanding of both Asian and Asian American identity within the larger American society. Organized around multiple venues across New York City with the primary exhibition located at the Asia Society Museum, Part I of the Triennial will remain open from October 27, 2020, through February 7, 2021, while Part II will take place from March 16 through June 27, 2021. 

Kyungah Ham will present seven works produced from 2016 to 2019, installed within Asia Society Museum, that come from her iconic embroidery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ased as much on her personal experiences as on acute observations of sociopolitical phenomena, Ham’s work explores how the mechanisms of power impact even the most minute aspects of our contemporary society, using various media including photography, installation, performance, and video. Ongoing since 2008, Ham has used embroidery as the basis for a multilayered work that entails a complex process including collaboration with anonymous people located in North Korea.

Widely known for its clandestine production process, the impetus behind Ham’s embroidery series came from a chance encounter on the street of her neighborhood with a propaganda flyer from North Korea. The small incident triggered Ham to think about unorthodox means of communicating with the people in North Korea—one of the most hermetic countries in the world—by using art as a medium. Ham began to collect news and images circulating on the internet and digitally processed them to render abstract, and often colorful, blueprints to be sent to North Korean embroidery artisans via middlemen. The fragments of digital information would be transferred to a medium most antithetical to their origin—the information byte by byte would be translated into stitch by stitch handwoven embroidery, the epitome of an analog, labor-intensive medium. A long-term project, shifts in world politics constantly impacted the process, often exposing these works to confiscation and demands for bribery, and at times resulting in the disappearance of the middleman. The dangers embedded in the process illustrate the reality that the two Koreas are facing—where physical travel is barred and ideological conflicts persist—and locates it within the bigger scheme of world history. Works from Ham’s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are the results of a similar cross-border process. Instead of abstract imagery, however, this series depicts massive, ornate chandeliers on a dark background. Each chandelier atmospherically recalls grand architectural spaces, such as a palace or ceremonial center, and symbolically evokes Western hegemony and the desires, ideologies, and grand narratives that underlie them.

The Triennial, which holds a curatorial emphasis on highlighting the “power of art to resist our urge to silo during these uncertain times … [and to] suggest the possibility of the efficacy of micro-actions and human agency, of particular resonance now when governments and public institutions seem to fail us,” is anticipated to deliver a sense of much-needed solidarity to residents in the city via a wide range of art that employs diverse formats. 

About the Artist
Born in 1966 in Seoul, South Korea, Kyungah Ham currently lives and works in Seoul. She received her BFA in painting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Seoul and MFA from School of Visual Arts, New York. Ham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prominent institutions and galleries, including Artsonje Center, Seoul (2009); Kukje Gallery, Seoul (2015); Carlier Gebauer Gallery, Berlin (2017); Pace Gallery, Hong Kong (2018); and Carlier Gebauer Gallery, Madrid (2019). Her works have been featured in group exhibitions at numerous institutions worldwide, such as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1989, 1999, 2012, 2013, 2015, 2016, 2019); British Museum, London (2005); Museum Moderner Kunst Stiftung Ludwig Wien, Vienna (2010); Singapore Art Museum, Singapore (2011); Kunstmuseum, Bonn (2013); Kunsthalle Düsseldorf (2013);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2014); MKG Museum für Kunst und Gewerbe Hamburg (2018); Artspace, Sydney (2019); and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Hong Kong (2020). Ham has also participated in major international exhibitions including the 1st Yokohama Triennial (2001); the 4th Gwangju Biennial (2002); Prague Biennale 4 (2009); The 7th Tournai International Triennial (2011); the 4th Guangzhou Triennial (2012); the 7th Liverpool Biennial (2012), and the 10th Taipei Biennial (2016). Ham was the finalist for the 2016 Korea Artist Prize organized b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nd participated in the corresponding exhibition, 2016 Korea Artist Prize. Ham’s works can be found in the collections of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san;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Seoul Museum of Art; Victoria & Albert Museum, London; and Uli Sigg Collection, Switzerland.

About Asia Society Museum
Asia Society Museum presents a wide range of traditional, modern, and contemporary exhibitions of Asian and Asian American art, taking new approaches to familiar masterpieces and introducing under-recognized arts and artists. The Asia Society Museum Collection comprises a traditional art collection, including the initial bequests of Mr. and Mrs. John D. Rockefeller 3rd, and a contemporary art collection. Through exhibitions and public programs, Asia Society provides a forum for the issues and viewpoints reflected in both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Asian art and in Asia today.

Founded in 1956, Asia Society is a nonprofit, nonpartisan, educational institution based in New York with state-of-the-art cultural centers and gallery spaces in Hong Kong and Houston, and offices in Los Angeles, Manila, Mumbai, San Francisco, Seoul, Shanghai, Sydney, Tokyo, Washington, D.C., and Zurich.

함경아, 뉴욕 아시아 소사이어티 트리엔날레 참여

한국의 현대미술가 함경아가 첫 뉴욕 아시아 소사이어티 트리엔날레(Asia Society Triennial)에 참여한다. 21개국 출신 40여 명의 예술가와 과학자, 역사가, 정책 연구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트리엔날레는 동시대 아시아 작가들의 작품을 미국 내에서 집중적으로 조망하는 최초의 시도로 주목 받으며, 아시아 지역 및 아시아계 미국인의 정체성에 대한 미국 사회 내의 관심과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유의미한 기회로 회자되고 있다. 1부(2020년 10월 27일-2021년 2월 7일)와 2부(2021년 3월 16일-2021년 6월 27일)로 나뉘어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과 뉴욕 내 다수의 장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함경아는 트리엔날레의 메인 공간인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의 전시에서 대표작인 자수 프로젝트 중 <당신이 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이다/다섯 도시를 위한 샹들리에>(2016-2019) 작업 총 7점을 선보인다. 2008년부터 현재까지 진행 중인 자수 프로젝트는 화려한 색채, 노동집약적 표면, 미학적 완성도로 표현되는 예술적 아우라의 이면에 보이지 않는 많은 이들의 노동과 과정의 변수가 응축된 작업으로 알려져 있으며, 뉴욕에서는 이번 트리엔날레를 통해 처음으로 소개된다. 

함경아의 자수 프로젝트는 어느 날 작가가 집 앞에서 북한의 선전 삐라를 우연히 발견하며 시작되었다. 작가는 역으로 북쪽의 폐쇄적인 국경 너머에 존재하는 불특정 대상들에게 전달할 예술적 메시지를 기획하게 된다. 그리고 남한의 최첨단 디지털화의 상징인 인터넷에서 수집한 문구와 이미지를 픽셀화된 이미지로 편집한 도안을 제작, 중개인을 통해 북한의 자수 공예가들에게 보낸다. 도안을 전달받은 북측 공예가들은 자수 작업 과정에서 도안의 이미지와 색채, 텍스트를 지속적으로 접한다. 그렇게 나뉘어진 조각에 수놓은 아날로그적인 작업이 완성되면 다시 중개인을 거쳐 작가의 손에 돌아오지만, 간혹 작업물이 검열 당국에 압류되거나 중개인이 행방불명이 되는 등 불가항력적 변수들이 돌출하기도 한다. 이런 지난한 과정이야말로 함경아의 자수 작품의 본질, 즉 이미지로 재구성된 작가의 예술적 기획이 보이지 않는 타자의 노동 행위를 통해 구체적인 작업으로 구현되고, 궁극적으로 물리적 단절을 넘나드는 소통의 매개체가 됨을 시사한다. <당신이 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이다/다섯 도시를 위한 샹들리에> 연작은 함경아의 자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샹들리에라는 구체적인 대상을 화면 중심에 배치한 대형 작업이 중심군을 이룬다. 화려한 크리스털을 통해 환영적 빛을 발하는 샹들리에는 그것이 걸려있던 실제 공간을 환기시키며 서구의 권력이나 욕망 혹은 이념과 거대담론을 상징한다. 

‘패권주의적 구조에 의해 갈라진 우리를 치유하고 개개인의 목소리를 드러내는 예술의 힘’을 환기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진 이번 아시아 소사이어티 트리엔날레는 인류를 분열시키는 시스템과 권위주의에도 불구하고 다시금 우리를 연결하고 ‘꿈꾸기’를 가능하게 하는 예술의 힘에 대한 탐구를 다양한 형식으로 표출하며 뉴욕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작가 소개
함경아는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나 현재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대학교에서 회화과를 졸업하고 뉴욕 스쿨오브비쥬얼아트(SVA)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개인전으로는 서울 아트선재센터(2009), 서울 국제갤러리(2015), 베를린 카를리에 게바우어 갤러리(2017), 홍콩 페이스갤러리(2018), 마드리드 카를리에 게바우어(2019)가 있으며, 국립현대미술관(1989, 1999, 2012, 2013, 2015, 2016, 2019 외), 런던 영국박물관(2005), 비엔나 루드비히 현대미술재단 미술관(2010), , 쿤스트뮤제움 본(2013), 쿤스트할레 뒤셀도르프(2013), 삼성미술관 리움(2014), 함부르크 미술 공예 박물관(2018), 시드니 아트스페이스(2019), 홍콩 센터 포 헤리티지 아트 앤 텍스타일(2020) 등 유수의 기관에서 개최되는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또한 제1회 요코하마트리엔날레(2001), 제4회 광주비엔날레(2002), 제4회 프라하비엔날레(2009), 제4회 광저우트리엔날레(2012), 제7회 리버풀비엔날레(2012), 제10회 타이베이비엔날레(2016) 등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비엔날레에 꾸준히 참가하고 있다. 2016년에는 서울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올해의 작가상> 후보로 선정되어 《올해의 작가상 2016》전에 참여한 바 있다. 주요 소장기관으로는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서울시립미술관,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 울리 지그 컬렉션, UBS 컬렉션 등이 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 소개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은 아시아의 전통미술부터 근현대미술까지 포괄적으로 아우르는 전시를 꾸준히 선보이며, 아시아계 미국인의 예술작업 연구 및 신진 작가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의 소장품은 존 D. 록펠러 3세 부부의 유산을 포함한 전통예술품과 동시대미술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미술관은 전시와 공공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 미술이나 아시아 지역의 주요 정치, 문화, 사회적 사안들을 전문가들과 함께 탐구하는 토론의 장을 제공해왔다. 이 모든 활동을 주도하는 아시아 소사이어티는 1956년 설립 이후 뉴욕을 기반으로 한 비영리, 비정치 국제 기관으로 미국과 아시아의 이해증진을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홍콩과 휴스턴에 위치한 최첨단 문화공간과 전시 공간을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마닐라, 뭄바이, 샌프란시스코, 서울, 상해, 동경, 워싱턴 D.C., 취리히 등 여러 대도시에서 지부를 운영 중이다.

[Source from the Asia Society Triennial press release]
 
 
3 Haegue Yang, Kira Kim, Kyungah Ham, and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Collecting for All at the Seoul Museum of Art
April 16, 2020 ~ June 14, 2020

Installation view of Collecting for All, Seoul Museum of Art, Korea, 2020 ⓒ 2020 Seoul Museum of Art All rights reserved

Artists: Haegue Yang(양혜규), Kira Kim(김기라), Kyungah Ham(함경아),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Apr 16 – Jun 14, 2020 * Available for viewing from May 6, 2020. RSVP at www.yeyak.seoul.go.kr/reservation/view.web?rsvsvcid=S200421085040042177
Exhibition Venue: Seoul Museum of Art(서울시립미술관)
Website: www.sema.seoul.go.kr/ex/exDetail?currentPage=1&glolangType=ENG...

The contemporary artists Haegue Yang, Kira Kim, Kyungah Ham, and Suki Seokyeong Kang are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Collecting for All, held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rough June 14, 2020. The exhibition, curated to provide a closer look into the museum’s collection of 5,173 works accumulated since 1985, presents 86 works from the collection, along with 45 works by artists from the collection.

Each of the six galleries located across the main branch of the museum addresses an independent theme. The Reference Room celebrates the accomplishments of female artists whose works frame varying artistic and historical discourses, one of which is Suki Seokyeong Kang’s installation Black Meanders (2011-2016) constructed of 18 different units. Displayed alongside Kang’s work is Haegue Yang’s installation Yes-I-Know-Screen (2011), which brings together doors used for Korean traditional housing in the form of folding screens. Floating Village_Song of Jaeryang Wi (2015), a collaborative video piece produced by Kira Kim and Hyungkyu Kim, is projected at the Collective Lab. Upon entering the Media Theater, visitors can engage with Le Tricheur, a painting by the 17th century French artist Georges de La Tour, followed by Kyungah Ham’s new media work, The Sharper and Fortune Teller (2009), which narrates the tale of a charlatan and a fortune teller. Other galleries of the exhibition include: the Green Library, featuring a collection of books on nature; the Performance Stage, showcasing performance art; and the Crystal Gallery, introducing an interactive light installation. 


강서경, 김기라, 양혜규, 함경아 서울시립미술관 그룹전 《모두의 소장품》 참가

현대미술가 강서경, 김기라, 양혜규, 함경아가 참여하는 그룹전 《모두의 소장품》이 2020년 6월 14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에서 열린다. 우리 모두의 문화 자산인 소장품을 가까이서 보고 누릴 수 있도록 마련된 이번 그룹전은 서울시립미술관이 지난 1985년부터 수집한 총 5,173점의 소장 작품 중 86점과 소장 작가들의 작품 45점을 선보이는 대규모 전시로 꾸려진다. 

전시는 서소문 본관 전관에 걸쳐 총 여섯 개의 공간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다양한 예술, 역사를 참조하여 작업하는 여성 작가들의 소장품으로 구성된 ‘레퍼런스 룸’에서는 총 18점의 개별 단위들이 모인 강서경의 설치작 <검은 유랑>(2011-2016)과 한국 전통 가옥에서 쓰였던 문을 병풍 형태로 연결한 양혜규의 설치작 <그래-알아-병풍>(2011)이 전시된다. 김기라는 김형규 작가와 함께 작업한 비디오 작품 <떠다니는 마을_위재량의 노래>(2015)를 ‘콜렉티브 랩’에서 선보인다. ‘미디어 씨어터’에서는 17세기 프랑스 화가 조르주 드 라투르(Georges de La Tour)의 <사기꾼>과 <점쟁이>를 모티프로 한 함경아의 뉴미디어 작품 <사기꾼과 점쟁이>(2009)를 관람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자연을 주제로 한 소장품과 다양한 주제의 책 컬렉션을 만날 수 있는 ‘그린 라이브러리’, 퍼포먼스 기반의 작품들로 꾸려진 ‘퍼포먼스 스테이지’, 빛을 활용한 환상적인 소장품으로 구성된 ‘크리스탈 갤러리’를 통해 우리 삶의 면면을 담은 다채로운 소장품들을 만날 수 있다. 

[Source from the Seoul Museum of Art press release]
 
 
4 Byron Kim and Kyungah Ham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 held at the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CHAT), Hong Kong
March 21, 2020 ~ July 26, 2020

Installation view of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 CHAT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Hong Kong, 2020. Photo: Courtesy of CHAT

Artists: Byron Kim(바이런 킴), Kyungah Ham(함경아)
Exhibition Dates: Mar 21 – Jul 26, 2020 
Exhibition Venue: CHAT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Hong Kong
Website: www.mill6chat.org/event/unconstrained-textiles-stitching-methods-crossing-ideas/

The contemporary artists Byron Kim and Kyungah Ham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 running through July 26, 2020 at the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hereafter CHAT), Hong Kong. CHAT, which opened its doors to the public last March, is a part of the heritage conservation project of The Mills, formerly a textile factory owned by the Nan Fung Group. Committed to curating programs that introduce the heritage and aesthetics of textile arts, CHAT’s current exhibition showcases seven artists who explore undiscovered potentials of textiles within contemporary art discourse, breaking free of the stereotype that textile belongs to the domains of female artists, crafts, and design. 

As part of the exhibition, Kyungah Ham presents a colorful array of embroidery paintings including her signature SMS series. The process of sending camouflaged messages across the border to North Korea, where the hand embroiderers interweave the message stitch by stitch into the form of an embroidery painting, followed by an unforeseeable period of waiting for the embroiderers’ response, encompasses the realities of a divided nation identified by censorship, smuggling, confidentiality, and tension. Meanwhile, Byron Kim’s paintings of bruised skin employ textile techniques such as dyeing the canvas to deliver the tenderness and sensitivity of human flesh. Kim’s work discusses the ways that people interact with society by depicting the skin as an easily damageable yet recoverable layer connecting the inner and outer dimensions of the human body. A virtual Curator Tour, led by CHAT’s director Takahashi Mizuki, is also provided online (youtube.com/watch?v=SdY5L28r0tM&feature=youtu.be) for public access. 


바이런 킴, 함경아 홍콩 CHAT 그룹전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 참가

현대미술가 바이런 킴, 함경아가 홍콩 CHAT에서 열리는 그룹전 《Unconstrained Textiles: Stitching Methods, Crossing Ideas》(2020년 7월 26일까지)에 참여한다. 작년 3월 개관한 CHAT은 홍콩 섬유 산업을 주도해온 난펑 그룹(Nan Fung Group)의 섬유 공장을 개조하여 만든 예술 공간으로, 섬유 예술의 유산과 정신을 조명하는 전시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7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그룹전은 오랫동안 여성, 공예, 디자인의 영역으로 분류되었던 섬유 예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동시대 미술의 맥락에서 탐구한다.

함경아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 연작 <SMS>를 비롯한 다수의 자수 회화 연작을 선보인다. 메시지가 숨겨진 도안을 북한으로 보내고, 익명의 북한 자수 노동자들이 한 땀 한 땀 자수로 새긴 결과물을 돌려받는 방식으로 제작되는 함경아의 자수 회화에는 검열, 밀수, 암호, 긴장감 등 보이지 않는 분단의 현실이 내재되어 있다. 바이런 킴은 캔버스를 피부로 전환시켜 외상을 표현한 <멍(Bruise)> 회화 연작을 소개한다. 작가는 섬세한 피부의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 먼저 섬유 염색 기술로 캔버스 천을 염색하고, 그 위에 멍을 그려나간다. 작품은 내부와 외부의 경계이자, 쉽게 상처받는 동시에 놀라운 치유의 능력을 지닌 ‘피부’를 통해 우리가 세상과 관계 맺는 방식을 이야기한다. 한편 전시는 유튜브에 공개된 CHAT 디렉터 타카하시 미즈키(Takahashi Mizuki)의 ‘큐레이터 투어(Curator Tour)’를 통해서도 관람 가능하다. (youtube.com/watch?v=SdY5L28r0tM&feature=youtu.be)

[Source from the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press release]
 
 
5 Kyungah Ham, Subject of Solo Exhibition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at Carlier Gebauer Gallery in Madrid, Spain
June 21, 2019 ~ July 27, 2019

 
Installation view at carlier | gebauer, Madrid, Spain

Artist: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Dates: June 21 - July 27, 2019
Exhibition Venue: Carlier Gebauer Gallery (스페인 마드리드 카를리에르 게바우어 갤러리)
Website: www.carliergebauer.com/exhibitions/abstract_poetry_weapon_soccer_paintings_by_soccer_ball_bouncing_over_crocodile_river

Kyungah Ham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at carlier | gebauer in Madrid, Spain, through July 27, 2019. Ham explores the notion of power in an extrinsic context by working across painting, installation, video, and performance, often incorporating satirical elements to what would otherwise be perceived as politically charged situations. This exhibition will include works from the artist’s signature embroidery paintings series titled SMS Series, along with the video installation Soccer Painting by the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Ham’s works visualize a façade of reality that is part of our presence but remains invisible and expose unstable gap within a society. The artist’s representative multi-colored silk embroidery work, the SMS Series, connotes and camouflages political messages. The camouflaged images deconstruct and distort original images she has collected, which consist of visual messages in a highly abstracted form. The video work Soccer Painting by the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was first shown as a project for Korea Artist Prize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in 2016. The work features a young soccer player who has escaped North Korea and visualizes invisible vestiges of the boy’s emotions, movement and past experiences. The indefinable reality of the young boy is ultimately visualized through the materiality of the paint. Like warp and weft, the exhibition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inevitably interweaves the artist’s reality with that of her practice.  


함경아, 스페인 마드리드 카를리에르 게바우어 갤러리에서 개인전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 개최

함경아는 스페인 마드리드 카를리에르 게바우어 갤러리에서 개인전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을 개최, 오는 7월 27일까지 전시한다. 회화, 설치, 비디오,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비-본질적인 맥락의 권력을 탐구하고, 과도한 정치성을 유희적으로 접근하는 작가 함경아는 이번 전시에서 자수회화 연작 <SMS Series>, 영상 작업 <Soccer Painting by the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를 선보인다.

함경아의 작업은 실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현실의 모습과 견고하지 못한 사회의 틈새를 드러낸다. 형형색색의 실크를 사용한 그의 대표작 <SMS Series>는 정치적 메시지를 내포 및 은폐하고 있는 자수 회화 작업이다. 작품 속 카모플라주는 작가가 수집한 이미지를 알아볼 수 없게 해체하고 왜곡시켜 만들어낸 이미지로, 추상적이고 시각적인 메시지가 담겨있다. 영상 작업 <Soccer Painting by the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는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2016)전에서 선보였던 프로젝트로, 축구선수를 꿈꾸는 탈북소년의 공차기를 통해 그의 감정과 움직임, 스쳐간 시간 등의 비가시적인 흔적들을 시각화했다. 단정지어 정의할 수 없는 한 소년의 리얼리티는 물감을 통해 총체적으로 나타난다. 이번 전시 《Abstract, Poetry Weapon / Soccer Paintings by soccer ball bouncing over Crocodile River》는 함경아가 바라보고 있는 현실과 작업의 리얼리티가 마치 씨실과 날실처럼 필연적으로 엮여있다.

[Source from carlier | gebauer press release]


 
 
6 Kyungah Ham Participates in 52 ARTISTS 52 ACTIONS, Group Exhibition at Artspace Sydney
May 18, 2019 ~ August 04, 2019

Kyungah Ham,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installation view, Artspace, Sydney, 2019,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Seoul. Photo: Artspace

Artist: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Dates: May 18 - August 4, 2019
Exhibition Venue: Artspace Sydney (아트스페이스 시드니)
Website:www.artspace.org.au/program/exhibitions/2019/52-artists-52-actions-exhibition/

Kyungah Ham, known for her series of embroidery works depicting the relationship and ideology of South and North Korea, participates in 52 ARTISTS 52 ACTIONS (on view through August 4), a group exhibition held as an extension of a year-long online project of the same title. The project commissioned 52 artists and collectives from 31 countries to stage actions in historically unique locations throughout the world and share them with global audiences online from January 2018 to January 2019. The exhibition brings this rich collection into the Artspace galleries to address the social, cultural and political implications present in different regions throughout the world and considers how art as an action has the power to invoke change.

Ham’s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departs from a fortuitous encounter with an embroidered Mona Lisa handcrafted by North Korean artisans. Enthralled by the question "in a hermit kingdom where only state-admitted art forms can exist, how will the iconic Mona Lisa be perceived by the North Koreans who have absolutely no prior knowledge of western art historical context and value?", the artist conducted a series of interviews with North Korean defectors, from which she documented extensive testimonies on life in North Korea, the escape, and settlement in South Korea. These interviews of the North Korean defectors center on the Mona Lisa and connect to the broader narrative of their experiences in North Korea, forming a new metaphysical and three-dimensional structure of Mona Lisa within.


함경아시드니 아트스페이스 그룹전 52 ARTISTS 52 ACTIONS 참가

남북의 분단 현실을 둘러싼 복잡미묘하고 다양한 관계를 자수 회화로 풀어내는 작가 함경아가 최근 시드니 아트스페이스에서 개최한 그룹전 《52 ARTISTS 52 ACTIONS》(2019년 8월 4일 폐막)에 참가 중이다. 이번 그룹전은 31개국 52명의 작가 및 예술단체가 특별한 역사와 의미를 가진 장소에서 진행한 작업을 올해 1월까지 약 1년간 온라인 플랫폼에서 선보인 프로젝트의 연장선상에서 기획되었다. 《52 ARTISTS 52 ACTIONS》전은 각 지역에서 받은 사회적, 문화적, 정치적 영향을 관객에게 전달하며, 나아가 행동으로서의 예술이 어떻게 변화를 촉구하는 힘을 가지는지 질문한다.

함경아의 설치작 <모나리자와 북에서 온 타자들>(2015)은 북한 장인들이 제작한 자수 모나리자를 우연히 발견한 것에서 시작됐다. “체제가 인정하는 예술 양식만 존재하는 곳에서 서양 미술사의 맥락과 가치에 대한 지식이 없는 북한 사람들은 이 유명한 여인을 어떻게 인식할까”라는 의문을 가진 작가는 탈북자들의 인터뷰를 시도해 북한에서의 삶, 탈북, 남한에서의 정착 문제 등 방대한 진술을 영상으로 기록했다. 서양미술의 대표적 도상인 모나리자에 관한 북한 주민의 이야기는 함경아의 고유한 작업 방식을 통해 추상적이고 입체적인 구조의 모나리자를 새롭게 형성, 서양미술사의 부계적 재현을 탈코드화한다.

[Source from Artspace and Asia Now websites]
 
 
7 Kyungah Ham and Park Chan-kyong to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at Casa Cavazzini in Italy
July 21, 2018 ~ October 14, 2018

Graphics: Altrementi, Udine, Image © Kyungah Ham, 2015

Artists: Park Chan-kyong (박찬경),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Title: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Exhibition Dates: July 21 - October 14, 2018
Exhibition Venu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House Cavazzini (이탈리아 우디네 카사 카바찌니)
Website: www.civicimuseiudine.it/it/mostre-eventi/21-casa-cavazzini/669-paradoxa-2018-arte-da-meta-corea-art-from-middle-korea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are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at Casa Cavazzini, Udine, Italy. Curated by Denis Viva, the project focuses on the notion of paradox and contradiction.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aim to address the issue of their national identity within complex political dynamics by involving other possible cultural background, alternative representations, or new forms of interactions between different perspectives.

Kyungah Ham will show What you see is the unseen/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 02-05 (2015-2016), a large tapestry made by North Korean embroiderers the artist hired clandestinely. The work is about communication that circumvents censorship and includes occult slang phrases, pop images, song lyrics, and other western contents censored by the regime of North Korea.

Park Chan-kyong will present Child Soldier (2017), is a digital video made by photographing each scene with a 35mm film camera. The photographs depict a North Korean soldier–a young boy–who wanders the woods, seemingly with no intention. These images of childhood contrast with the image of North Korea that is often constructed by the media—an image marked by militant patriarchal violence and radical ideologies.


박찬경, 함경아, 이탈리아 Casa Cavazzini에서 그룹전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 참가

박찬경과 함경아는 7월 21일부터 10월 14일까지 이탈리아 우디네 Casa Cavazzini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Paradoxa 2018. Art from Middle Korea》에 참가한다. 이탈리아의 미학자 겸 큐레이터 데니스 비바(Denis Viva)가 기획한 이번 전시는 역설과 모순이라는 개념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박찬경과 함경아는 서로 다른 문화 배경간의 이질적인 조합, 대안적인 재현 그리고 전통, 소수민족, 세계화 등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가로지르는 새로운 소통을 통해 복잡한 정치적 구도 안에 위치한 국가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지속해왔다.

함경아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작인 자수 작업 <What you see is the unseen/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 02-05>(2015-2016)를 선보인다. 이 작품은 작가가 북한 자수 장인들을 은밀히 고용하여 제작한 것으로, 북한 정권이 검열하는 주술적(오컬트) 언어, 대중문화에서 비롯된 이미지 및 노래 가사, 서양문화의 흔적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서양문화를 배척하는 북한의 국수주의적 검열과 그를 교묘히 회피하는 방식 간의 역설적 관계를 시사한다.

박찬경의 <소년병>(2017)은 35mm 필름 카메라로 촬영된 사진 이미지들을 투사하는 디지털 비디오 작품이다. 영상에 등장하는 인민 군복 차림의 한 소년은 아무런 목적이나 의도 없이 숲 속을 배회한다. 영상 속 소년의 순진무구한 모습은 종종 언론에 의해 그려지는 북한군의 극단적인 이데올로기와 폭력적인 가부장제의 표상과 대조된다.

[Source from Casa Cavazzini Press Release, and Park Chang-kyong Website] 

 
 
8 Hein-kunn Oh, Kyungah Ham, Park Chan-kyong, and Yeondoo Jung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at New Art Exchange, Nottingham, UK 
January 27, 2018 ~ April 15, 2018
 
Hein-kuhn Oh, A corporal on red clay, May 2010, 110 x 147 cm, digital c-print.

Artists: Yeondoo Jung (정연두), Park Chan-kyong (박찬경), Kyungah Ham (함경아), Hein-kuhn Oh (오형근)
Exhibition Title: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Exhibition Dates: Jan 27 – Apr 15, 2018
Exhibition Venue: New Art Exchange, Main Gallery & Mezzanine Gallery, Nottingham, UK
Website: www.nae.org.uk/exhibition/the-real-dmz/132

Yeondoo Jung, Park Chan-kyong, Kyungah Ham, and Hein-kuhn Oh are featured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at New Art Exchange in Nottingham, England. The Real DMZ Project is a contemporary art project based on research conducted on the DMZ (Demilitarized Zone) in South Korea and its border area. As part of Korea/UK 2017-18, a celebration of British and Korean art and culture, the exhibition invites eight South Korean artists who address the reality of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the persisting violence, tension and various perceptions of North Korea. The installation includes new work by Yeondoo Jung, along with embroidery pieces by Kyungah Ham that question the representations of North Korea that permeate the mainstream media and provide new, inventive possibilities of imagining the North. Also part of the show are Hein-kuhn Oh's photographs that portray conflicting moments of violence, anxiety, and absurdity, and Park Chan-kyong's new video work that reveals the vulnerable, humanistic sides of North Korea through ordinary and tender moments of childhood.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 영국 NEW ART EXCHANGE에서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 참가

정연두, 박찬경, 함경아, 오형근은 영국 노팅엄의 New Art Exchange에서 열리는 《The Real DMZ: Artistic encounters through Korea’s demilitarized zone》에 참가한다. The Real DMZ 프로젝트는 한반도의 비무장지대 DMZ와 그 접경지역에 관한 연구를 바탕으로 진행하는 동시대 미술 프로젝트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영국 노팅엄의 New Art Exchange에서 8명의 한국 작가들은 분단과 긴장을 포함한 북한에 대한 여러 인식들을 다루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정연두의 신작과 함께 함경아는 매체에서 은연중에 다뤄지는 북한에 대한 이미지에 의문을 제기하며 새로운 인식을 전달하는 작품을 출품한다. 오형근은 사진작업으로 폭력의 대립상황을 포착하고, 박찬경은 순하고 어린 북한의 소년병의 모습으로 북한의 인간적인 모습을 그려낸 신작 영상작품을 선보인다.

[Source from New Art Exchange press release]
 
 
9 Kyungah Ham Participates in the 3rd Edition of ASIA NOW in Paris
October 18, 2017 ~ October 22, 2017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11 variable size of embroidered Mona Lisa made in North Korea, wooden frame, monitors, single channel, loop, color, sound

Artist: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 Title: The 3rd Paris Asian Art Fair 
Exhibition Dates: October 18 - 22, 2017
Exhibition Venue: Les Salons Hoche (레 살롱 오슈)
Websie: www.asianowparis.com/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the third iteration of ASIA NOW at Les Salons Hoche in Paris from October 18 to 22, 2017. Launched in 2015, ASIA NOW is Europe’s first boutique art fair devoted to showcasing contemporary Asian art. The third edition of the fair will open on the same dates as FIAC (Foire internationale d'art contemporain) and approximately thirty prominent Asian and western galleries will promote a diverse pool of contemporary Asian artists. Kyungah Ham will exhibit Mona Lisa and the others from the North (2015) as part of a special project at the fair. Previously showcased at the Guangzhou Triennial in 2015, the installation juxtaposes embroidery depicting the Mona Lisa made by North Korean artisans with interviews of North Korean refugees who have settled in South Korea. Ham creates a witty contrast between western culture as embodied by Leonardo de Vinci’s iconic painting and the reality of life in North Korea.


함경아, 제 3회 파리 아시아 아트페어 에 참가

함경아는 파리의 레 살롱 오슈 (Les Salons Hoche)에서 개최되는 제 3회 파리 아시아 아트페어 에 참여한다. FIAC 아트페어와 같은 기간인 10월 18일부터 22일동안 개최되는 는 2015년 처음 개최된 유럽 최초의 아시아 아트페어로서 올해는 국제 무대에 영향력 있는 30개의 동서양 갤러리들이 참여하여 다양한 아시아 현대미술 작가들의 이름을 홍보하고 지원 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에서 함경아는 특별전 형식으로 (2015) 작품을 선보인다. 2015년 광저우 트리엔날레에 전시한 바 있는 이 작업은 북한의 자수공예가들이 수놓은 모나리자가 그려진 자수회화와 한국에 정착한 새터민들의 인터뷰 영상을 병치하여 모나리자로 대표되는 보편화된 서양 문화와 북한의 현실을 재치있게 드러낸다.

[Source from ASIA NOW Website]
 
 
10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KIAF)
September 21, 2017 ~ September 24, 2017

Julian Opie’s Flight attendant and Solicitor. 1 (2015), Vinyl on wooden stretcher, 227.7 x 174 x 3.5 cm

Exhbition Dates: September 21 - 24, 2017
Exhibition Venue: Coex A & B Hall (코엑스 A, B홀)
Booth Location: Kukje Gallery Booth B118
Website: www.kiaf.org/2017/ko/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6th edi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i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ixty one galleries from 31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KIAF 2017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September 20 and take place from September 21 to 24 in halls A and B at COEX, located in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a roster of renowned Korean artists including Kim Yong-Ik, Gimhongsok, Ahn Kyuchul, Haegue Yang, Lee Kwang-Ho, Lee Ufan, Wook-kyung Choi, Ha Chong-Hyun, and Kyungah Ham.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Ghada Amer, Donald Judd, Michael Joo, Bill Viola, Anish Kapoor, Ugo Rondinone, Jean-Michel Othoniel, Jenny Holzer, Julian Opie, and Candida Höfer.


국제갤러리, 2017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 16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2017년 9월 20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며, 이번 KIAF 2017에는 31개국 161개의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김홍석, 안규철, 양혜규, 이광호, 이우환, 최욱경, 하종현, 그리고 함경아의 작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가다 아메르, 도널드 저드, 마이클 주, 빌 비올라, 아니쉬 카푸어, 우고 론디노네, 장-미셸 오토니엘, 제니 홀저, 줄리안 오피, 그리고 칸디다 회퍼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11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 (시징맨), 교토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참여
August 19, 2017 ~ October 15, 2017

Kyungah Ham, Uncamouflage series, Nijo Castle, Kyoto

전시작가: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as Xijing Men)
전시제목: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전시기간: 2017년 8월 19일 ㅡ 2017년 10월 15일
전시기관: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Kyoto, Japan
웹사이트: http://asiacorridor.org/en/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은 2017년 8월 19일부터 10월 15일까지 교토예술센터(Kyoto Art Center)와 니조 성(Nijo Castle)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2017교토: ‘아시아의 회랑’ 현대미술전에 참가한다. 본 전시는 한국, 중국, 일본 출신의 예술가 25인을 초대하여, 창조예술적 시각으로 동아시아의 풍부한 문화를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하여 보다 평화로운 사회가 조성되기를 기원한다. 행사의 개최지인 니조 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있으며 건축물과 정원이 복도형태로 구성되어있어 ‘아시아의 회랑(Asia Corridor)’라는 이 전시회의 주제에 영감이 되었으며, 짜여진 동선대로 이동하며 예술 작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감상하도록 구성되었다. 김수자는 이번 전시에 거울 설치작품인 <Encounter - A Mirror Woman>(2017)을, 함경아는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올해의 작가상》 전시에 처음 선보인 <Uncamouflage> 시리즈를 소개한다. 김홍석은 첸 샤오시옹과 츠요시 오자와와 함께 참여한 프로젝트그룹 <시징맨>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participate in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hereafter Asia Corridor) from August 19 to October 15, 2017,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in Kyoto, Japan. Asia Corridor was organized to design a space for visitors to experience the rich cultures of East Asia through the lenses of the arts in hopes of creating a more peaceful society. In light of this, the exhibition features 25 artists from three East Asian countries—Japan, South Korea, and China—who are exhibited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the latter of which i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at features architecture and gardens designed like corridors. This arrangement has inspired the theme “Asia Corridor” and allows viewers to see the art by moving in a circuit. Kimsooja is exhibiting her mirror installation Encounter – A Mirror Woman (2017) while Kyungah Ham is exhibiting her Uncamouflage series, which debuted at Korea Artist Award 2016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is showcasing a performance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12 양혜규, 함경아, 제 5회 아트바젤홍콩 UBS 토크 참여
March 22, 2017 ~ March 22, 2017

Phantom Footsteps, Kyungah Ham solo exhibition, installation view at Kukje Gallery K3, 2015. Photo: Keith Park, courtesy of Kukje Gallery

Artist: Haegue Yang (양혜규), Kyungah Ham (함경아)
Artist Talk Dates: 3 - 3.30 PM, Wed, Mar 22, 2017 (Kyungah Ham)
                      4 - 4.30 PM, Wed, Mar 22, 2017 (Haegue Yang)
Host Organization: Union Bank of Switzerland (UBS)
Event Venue: HKCEC (홍콩 컨벤션 센터) UBS Lounge
 
Haegue Yang and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UBS Talks, taking place at the UBS Lounge during Art Basel Hong Kong. UBS, a partner of Art Basel since 1994, hosts important events linking the arts with finance in all of Basel, Miami Beach, and Hong Kong editions. For this year’s Art Basel Hong Kong, UBS will hold a series of thirty-minute talks between artists, representatives from leading art institutions, and various art world figures in their lounge in the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Kyungah Ham will be in conversation at 3 PM on March 22 (VIP opening) with the Tibetan artist Gonkar Gyatso. Ham exhibited in the Art Basel Hong Kong Encounters sector last year and Gyatso is exhibiting this year. The two will be discussing their artistic practices and the role of “artists” in contemporary culture. Zoe Chun, Kukje Gallery’s Communications Director, will moderate the discussion. Following Ham, Haegue Yang will participate in a talk at 4PM on March 22 with Mami Kataoka, Artistic Director of the 21st Biennale of Sydney opening in 2018. The talk will center around Yang’s artworks exhibited at Duddell’s, a famous exhibition space and restaurant in Hong Kong.


양혜규, 함경아, 제 5회 아트바젤홍콩 UBS 토크 참여

국제갤러리의 양혜규, 함경아는 제 5회 아트바젤 홍콩 기간 중 스위스 연방은행 (이하 UBS) 라운지에서 개최되는 토크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UBS는 1994년부터 아트바젤과의 협업 하에 스위스 바젤, 미국 마이애미비치, 그리고 홍콩에서 개최되는 행사마다 금융권과 예술을 연계하는 중요한 행사들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아트바젤 홍콩에서는 홍콩 컨벤션 센터 내에 위치한 UBS 라운지에서 삼십 분 동안 작가, 주요 예술기관 관계자들, 영향력 있는 미술계 인사들이 관객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UBS 토크를 개최한다. 작년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 섹터에 참가한 함경아는 VIP 오프닝 날인 22일 3시부터 올해 동일한 섹터에서 작품을 소개하는 티베트 출신 작가 Gonkar Gyatso와 함께 자신들의 작품세계와 ‘작가’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국제갤러리 대외협력팀의 전민경 디렉터가 사회를 맡을 예정이다. 이어 양혜규는 오후 4시에 2018년 제 21회 시드니 비엔날레 예술감독 Mami Kataoka와 함께 홍콩의 유명한 레스토랑 겸 미술전시장 Duddell’s에 출품되는 그의 작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13 Kyungah Ham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Rediscovery of Colors at Museum SAN in Wonju, Korea 
March 17, 2017 ~ September 03, 2017

SMS Series in camouflage / Money Never Sleeps 01, 2012-2013, 188(h) x 183 cm,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Artist: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Title: Rediscovery of Colors
Exhibition Dates: Mar 17 ㅡ Sep 3, 2017
Exhibition Venue: Museum SAN, Wonju (뮤지엄 산, 원주)
Website: www.museumsan.org/newweb/display/now_gallery.jsp?idx=302&m=2&s=1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Rediscovery of Colors,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at Museum SAN, Wonju, Korea from March 17 to September 3. The first curated showcase of the year, this exhibition features eighteen works by thirteen artists that reinterpret the colors from our surroundings, such as the colors from nature and from daily life, as well as artificial colors. This exhibition was inspired by the 19th and 20th century art historical context where enhancing the innate essence of colors became an important aspect of artistic creation. Korean artists known for their use of color were invited to participate. Kyungah Ham will show case Money Never Sleeps from her famed SMS Series, which conceal political messages that are eclipsed by the colorful and luscious style in which they are rendered.


함경아, 원주 Museum SAN 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색채의 재발견> 참여

국제갤러리의 함경아는 2017년 3월 17일부터 9월 3일까지 원주 Museum SAN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색채의 재발견>에 참여한다. 2017년 상반기 첫 번째 전시로 기획된 본 전시에서는 자연의 색, 일상의 색, 인공의 색 등, 우리 주변에 산재해 있는 색채에서 영감을 받아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 한 작가 13명의 작품 18점이 전시된다. <색채의 재발견>전은 색채 고유의 가치를 확대하려는 모색이 19세기, 20세기 미술에 뚜렷한 현상으로 나타나는 미술사적 문맥의 일환으로 기획된 전시로, 색채를 자유롭게 구현하는 한국의 대표 작가들을 초대했다. 이번 전시에서 함경아는 형형색색의 실크를 표현양식으로 정치적 메시지를 은폐하고 있는 자수 회화 중 <돈은 결코 잠들지 않는다> (Money Never Sleeps)를 선보일 예정이다. 

 
 
14 Kyungah Ham Participates in Lecture Program UNDERSTANDING NORTH KOREA Hosted by University of California, Davis
November 17, 2016 ~ November 17, 2016


Artist: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Title: UNDERSTANDING NORTH KOREA 
Program Date: Nov 17, 2016ㅣ 6pmㅡ9pm
Program Venue: University of California, Davis
Website: www.arts.ucdavis.edu/exhibition/understanding-north-korea

Kyungah Ham will present at an event hosted by the Department of Art and Art History in University of California, Davis, on November 17. Titled UNDERSTANDING NORTH KOREA, this lecture will also see the participation of: Adam Johnson, the author of the Pulitzer Prize winning book in the Fiction category, The Orphan Master’s Son: a Novel (2012), which deals with problems in North Korea, Mark Lambert, the Office Director for Korean Affairs in the U.S. State Department, Chae-Hyun Shin, the Consul 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 in San Francisco, and Jinhye Jo, the President of North Korean Refugees in USA. This event will examine North Korea, a state shrouded in mystery, through the lens of literature, politics, art, and life.


함경아, UC Davis에서 개최되는 프로그램 에 참여

국제갤러리의 함경아는 오는 11월 17일 UC DAVIS의 미술사학 프로그램 >에 스피커로 참여한다. 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강연에는 함경아 외에도 북한 문제를 다룬 소설 <고아원 원장의 아들>로 퓰리처 상을 수상한 아담 존슨,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 마크 램버트, 주 샌프란시스코 대한민국 총영사관 신재현 총영사, 탈북민 지원단체(North Korean Refugees in USA)의 조진혜 회장이 스피커로 참여한다. 베일에 싸인 북한이라는 나라를 문학, 정치, 미술 그리고 삶을 통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을 예정이다.
 
 
 
15 국제갤러리, 2016 제 43회 FIAC 아트페어 참가
October 20, 2016 ~ October 23, 2016

Untitled, 1991

전시제목: 제 43회 FIAC 아트페어 
프리뷰: 2016년 10월 19일 
전시기간: 2016년 10월 20일 ㅡ 2016년 10월 23일 
전시장소: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부스장소: 국제갤러리/티나킴 갤러리 Booth 0.C21
웹사이트: http://www.fiac.com/ 

국제갤러리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파리 FIAC 아트페어에 참여한다. 올해로 43회째를 맞이하는 FIAC 아트페어는 올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예정으로, 퍼포먼스 페스티벌인 <퍼레이드 (Parades)>섹션 등을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메인 페어장인 그랑 팔레의 건너편에 위치한 쁘띠 팔레가 새로운 페어장으로 마련되어 총 186개의 갤러리가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갤러리는 박서보, 하종현, 권영우, 정창섭 등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필두로, 최욱경, 김용익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또한 함경아의 자수시리즈, 김수자의 <보따리>를 비롯하여 빌 비올라의 , 양혜규의 을 포함한 신작 네 점 등이 설치된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FIAC from October 20 to October 23, 2016. The 43rd iteration of the Parisian art fair will be its largest to date. This year’s edition will feature a new performance festival titled the Parades section, and from across the main venue Grand Palais, the Petit Palais will also showcase a host of exhibitors. A total of 186 galleries will participate. Kukje Gallery will focus on the works of Dansaekhwa artists such as Park Seo-Bo, Ha Chong-Hyun, Kwon Young-woo, and Chung Chang-sup, along with those of Wook-kyung Choi and Kim Yong-Ik. In addition, the galleries will present Kyungah Ham’s embroidery series, Kimsooja’s Bottari (2011), Bill Viola’s The Encounter (2012), four of Haegue Yang’s new work including The Intermediate – Uninhabited Island in Fiction II (2016), and new work by Ghada Amer.
 
 
 
16 국제갤러리, 2016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참가
October 13, 2016 ~ October 16, 2016

"In the lingering Shadow" of Lies, 2016

전시기간: 2016년 10월 13일 (목) – 16일 (일)
전시장소: 코엑스 A&B홀 
부스장소: 국제갤러리 Booth A19
웹사이트: http://kiaf.org/2016/en/home_en/

국제갤러리는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제15회 한국국제아트페어(이하 KIAF)에 참가한다. 10월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 B홀에서 열리는 제15회 KIAF에는 16개국 170개 갤러리가 참여한다. 국제갤러리는 국내작가로는 김용익, 최욱경, 함경아, 김수자, 양혜규, 김홍석의 작품을 비롯하여 단색화 작가들의 작품들을 주요하게 선보이며, 해외작가로는 아니쉬 카푸어, 장-미셸 오토니엘, 루이스 부르주아, 빌 비올라 등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Kukje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iteration of the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hereafter KIAF), which was organized by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e hundred and seventy galleries from 16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15th edition of KIAF, which will open with a VIP Preview on October 12, and take place from October 13 to 16 in halls A and B at COEX, Samseong-dong, Seoul. Kukje Gallery will showcase works by Korean artists Kim Yong-Ik, Wook-kyung Choi, Kyungah Ham, Kimsooja, Haegue Yang, Gimhongsok, as well as those by Dansaekhwa artists. Kukje Gallery will also feature works by international artists Anish Kapoor, Jean-Michel Othoniel, Louise Bourgeois, and Bill Viola. 

 
 
 
17 박찬경, 함경아, Taipei Biennial 참가
September 10, 2016 ~ February 05, 2017

Citizen's Forest, 2016
Video (b&w), directional sound
27 minutes

Courtesy of Art Sonje Center and the Taipei Biennial 2016 

전시작가: 박찬경, 함경아
전시제목: 타이페이 비엔날레
프리뷰: 2016년 9월 8일 – 2016년 9월 9일
전시기간: 2016년 9월 10일 – 2017년 2월 5일
전시기관: 대만 타이페이 Taipei Fine Arts Museum (TFAM)
웹사이트: http://www.tfam.museum

1992년부터 개최되며 현대미술의 동시대 담론들을 담아내고 있는 제 10회 타이페이 비엔날레에 국제갤러리 박찬경과 함경아가 참가한다. 이번 비엔날레는 예술감독 코린 디세런스 (Corinne Diserens)의 기획으로 9월 10일부터 내년 2월 5일까지 개최되며, 함경아는 잘 알려진 자수작품 중 SMS 시리즈 4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찬경은 약 25분 길이의 3 채널 비디오 신작 를 소개한다.

Park Chan-kyong and Kyungah Ham will exhibit at the 10th Taipei Biennial, a center contemporary art discourse since 1992. This year’s biennial is conceptualized by guest curator Corinne Diserens and will remain open to public from September 10, 2016 to February 5, 2017. Kyungah Ham will present four works from her SMS series, which are some of her well-known embroidery pieces, while Park Chan-Kyong will showcase a new 25 minute, 3 channel video installation. 

 

 
 
18 함경아, 올해의 작가상 2016 후보에 선정
August 31, 2016 ~ January 15, 2017

《Phantom Footsteps》 설치전경, 국제갤러리 3관, 사진: Keith Park, 이미지제공: 국제갤러리

전시작가: Kyungah Ham    
전시제목: 올해의 작가상 2016
전시기간: 2016.08.31 – 2017.01.15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제1,2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2016년 3월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섹션에서 성공적으로 소개된 바 있는 함경아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후보로 선정되어 8월 31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 《올해의 작가상 2016》 전시에 참가한다.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그리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하기 위해 2012년부터 SBS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국립현대미술관의 대표적인 수상제도이다. 올해 후보로는 심사를 통해 김을, 백승우, 함경아, 믹스라이스(양철모, 조지은)가 선정되었다.

Kyungah Ham has been selected as a candidate for the Korea Artist Prize by the MMCA and will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Korea Artist Prize 2016, from August 31, 2016 to January 15, 2017. The Korea Artist Prize, jointly organized b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the SBS Foundation, supports and fosters artists who show potential and vision for the advancement of Korean contemporary art. The shortlist for this year’s candidates include Kim Eull, Back Seung-Woo, Kyungah Ham, and Mixrice (Yang Chul-Mo, Cho Ji Eun). 
 
 
19 김용익, 함경아, Suzhou Documents 전시 참가
August 21, 2016 ~ October 20, 2016

Abstract Weave / Morris Louis Alpha Upsilon 1960, 2014, North Korean machine embroidery, collected world internet news articles, middle man, anxiety, censorship, ideology, tassel, wooden frame, 195 x 354 cm

전시작가: Kim Yong-Ik, Kyungah Ham                                                                   
전시제목: Suzhou Documents
전시기간: 2016년 8월 21일 – 2016년 10월 20일
전시기관: Suzhou Art Museum, Suzhou Industrial Park

함경아와 김용익은 8월 2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쑤저우 박물관과 쑤저우 공업 원구 및 시내 여러 장소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현대미술 전시 Suzhou Documents에 참가한다. Zhang Qing과 Roger M. Buergel의 공동 기획으로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에는 40명의 세계적인 작가들이 참가하며, 함경아는 샹들리에 시리즈인 등을 포함한 8점을, 김용익은 1990년대 작업들을 비롯하여 7점의 회화와 설치작업들을 선보인다.

Kyungah Ham and Kim Yong-Ik will exhibit Suzhou Documents from August 21 to October 20, 2016, a large-scale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to be held at several venues within the city of Suzhou, including the Suzhou Art Museum and Suzhou Industrial Park. Jointly curated by Zhang Qing and Roger M. Buergel, Suzhou Documents features 40 international artists. Kyungah Ham will showcase eight works of art including her Chandelier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C02-02, and Kim Yong-Ik seven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rom the 1990s.
 
 
 
20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특별전 참여 
July 15, 2016 ~ February 12, 2017


전시작가: U Sunok, Kibong Rhee, Haegue Yang, Kyungah Ham, Kimsooja, Chan-Kyong Park, Michael Joo    
전시제목: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전시기간: 2016.07.15 – 2017.02.12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1~6전시실, 중앙홀, 제 1원형전시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과천30년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에 국제갤러리 우순옥, 이기봉, 양혜규, 김수자, 함경아, 하종현, 정창섭, 정연두, 박찬경 등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이 출품된다. 1986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한 국립현대미술관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소장품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해석’, ‘순환’, ‘발견’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로 국내외 작가 200여명의 작품 520여점을 선보이며 작품이 탄생하는 시대적 배경-제작-유통-소장-활용-보존-소멸-재탄생의 생명 주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찰할 예정이다. 

U Sunok, Kibong Rhee, Kimsooja, Kyungah Ham, Ha Chong-Hyun, Chung Chang-Sup, Yeondoo Jung, and Park Chan-kyong are participating in the special exhibition MMCA Gwache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MMCA). In this comprehensive survey celebrating its 30th anniversary, the MMCA Gwacheon present works from its collection; showcasing 520 works by 200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ists, the anniversary celebrates the thirty year anniversary since relocating to Gwacheon neighborhood in 1986. This is divided into three chapters: ‘Interpret, Circulate, and Relight,’ categories that examine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life cycle of an artwork, including its production, circulation, acquisition, utilization, preservation, death and rebirth. 

[Source from MMCA website]
 
 
21 국제갤러리, 제5회 아트부산 2016에 참여 
May 20, 2016 ~ May 23, 2016

Noeud ambre miroir, 2015

전시작가: Gimhongsok, Kyungah Ham, Candida Hofer, Anish Kapoor, Koo Bohnchang, Gabriel Kuri, Kwon Young-Woo, Julan Opie, Jean-Michel Othoniel, Haegue Yang, Yeesookyung 
전시제목: ART BUSAN 2016
프리뷰: 2016.05.19, 3-8 pm 
전시기간: 2016.05.20 – 2016.05.23
전시기관: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
웹사이트: www.artbusankorea.com

국제갤러리는 5월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국제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6에 참여한다. 올해로 5회를 맞는 아트 부산에는 해외 18개국에서 77개 갤러리와 국내의 110여 곳이 참가하며, 국제갤러리는 장-미셸 오토니엘의 ‘Noeud ambre miroir’을 포함한 30여점의 작품을 출품할 예정이다. 아트부산에는 40세 미만 작가의 신진 작가들의 전시를 선보이는 <S 부스> 섹션을 비롯해 부산은행의 후원으로 이뤄지는 <아트 악센트>와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프랑스 현대미술전, 부산 비엔날레를 미리 엿볼 수 있는 특별전과 연계전시도 개최된다. 

Kukje Gallery participates in the international art fair Art Busan 2016 from May 20 to May 23, 2016. Celebrating its 5th anniversary, 77 international galleries from 18 countries and 110 Korean galleries participate in this year’s Art Busan. Kukje Gallery showcases 30 works including Jean-Michel Othoniel’s Noued amber miroir. The special exhibition program consists of sections such as S Booth exhibiting works from rising artists under 40 years old, ART ACCENT sponsored by Busan Bank, and a section commemorating the friendship and diplomacy between France and Korea in the 130th anniversary of Korea – France Diplomatic Relations, and other special and conjunctive exhibitions offering a chance to sneak peek into this year’s Busan Biennale.
 
 
 
22 함경아, 박찬경, 사사, 북서울미술관 그룹전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 참여
May 10, 2016 ~ July 06, 2016


전시작가: Kyungah Ham, Park Chan-Kyong, Sasa[44]    
전시제목: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
전시기간: 2016.05.10 - 2016.07.06
전시기관: 북서울미술관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481

국제갤러리의 함경아, 박찬경, Sasa[44]는 북서울미술관에서 5월 10일부터 7월 6일까지 개최되는 그룹전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정치와 사회의 변혁기에 미술을 소통과 저항의 매체로 사용한 동시대 작가들에 주목하여, 사회 속 미술의 의미를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1부 <역사는 반복된다>, 2부 <이면의 도시>, 그리고 3부 <행복의 나라>로 나뉘어 구성되며 함경아는 1 전시실 중앙에 ‘오데사의 계단(2007)’ 설치작품을 선보인다. 

Kyungah Ham, Park Chan-kyong, and Sasa [44] participate in the group exhibition Art in Society - Land of Happiness at the Buk Seoul Museum of Art in Seoul, South Korea, from May 10 to July 6, 2016. This exhibition takes a closer look into the meaning of art in society by highlighting artists who utilized art as a medium for communication and resistance during the socio-political revolution in South Korea in the 1980’s. The exhibition is organized into three parts, and Kyungah Ham’s installation work The Odessa Stairs (2007) is displayed at the center of Hall 1. 

[Source from The Buk Seoul Museum of Art website]
 
 
23 함경아, 아트바젤 홍콩 인카운터스 부문 참가
March 24, 2016 ~ March 26, 2016


전시작가: Kyungah Ham (Korean, 1966)
전시기간: 2016.03.24 – 2016.03.26 
전시장소: 홍콩 컨벤션 센터(HKCEC) 인카운터스 부스 3E15 (국제갤러리 부스 1C13)
웹사이트: https://www.artbasel.com/hong-kong

국제갤러리의 함경아는 홍콩 북부의 완쯔 지구에 위치한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3월 24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 4회 아트바젤 홍콩 (Art Basel in Hong Kong)내 대규모 설치작품을 전시하는 인카운터스 (Encounters) 섹션에 참가한다. 인카운터스는 전세계 미술계를 선도하는 동시대 작가들의 대형 조각, 설치 작품을 특화한 섹션으로, 올해는 큐레이터로는 호주 시드니의 비영리 전시공간 아트스페이스 디렉터 알렉시 글래스-칸토르 (Alexie Glass-Kantor)가 참여하여 총 16명의 세계적인 작가들의 대규모의 작품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함경아가 그녀의 대표작품인 샹들리에 대형 자수회화 <당신이 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이다/ 다섯 개의 도시를 위한 샹들리에> 5점을 설치한다. 이 샹들리에 연작은 단순한 남북관계를 너머 경계와 분단의 역사를 지나온 사회와 개인 그리고 미술의 역사가 낳은 동시대의 유령 (phantom)을 상기시킨다. 

Kyungah Ham participates in the Encounters sector of the 2016 edition of Art Basel in Hong Kong. Open from March 24th to 26th, the fair will take place at the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er in Wan Chai, Hong Kong. The Encounters sector, dedicated to presenting large-scale sculpture and installation works by leading artists from around the world, is curated by Alexie Glass-Kantor, executive director of Artspace, a non-profit exhibition space in Sydney, Australia. Of the sixteen artist that will participate in this sector, Kyungah Ham is the only Korean artist. Ham will present her major work What you see is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2014-2015), an embroidery painting series that has been in production since 2008. The connotation of the Chandelier series goes beyond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It reminds the viewer of the phantom that has born from the history of the cautious society and individuals that has to endure the division.
 
 
 
24 김소라, 박찬경, 함경아, 제 1회 아시아 비엔날레/ 제 5회 광저우 트리엔날레 참여
December 11, 2015 ~ April 10, 2016

The Goethe-Institut's Reading Room Pyongyang: Between Object and Shadow 
Photo from www.readingroompyongyang.de, Courtesy of the artists

전시작가: Sora Kim (Korean, 1965), Park Chan-Kyong (Korean, 1965), Kyungah Ham (Korean, 1966)
전시제목: 1st Asia Biennial/ 5th Guangzhou Triennial: Asia Time
전시기관: Guangdong Museum of Art/Goethe-Institut Guangzhou
전시기간: 2015.12.11 – 2016.4.10
웹사이트: http://www.gdmoa.org/home/Exhibition_information/Exhibition_2014/13/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

국제갤러리의 김소라, 박찬경, 함경아는 2015년 12월 11일부터 2016년 4월 10일까지 개최되는 제 1회 아시아비엔날레/ 제 5회 광저우 트리에날레에 참여한다. ‘Asia Time’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광저우 트리엔날레는 ‘World Time’과 대비되는 느림, 명상과 같은 동양적인 가치들을 돌아보고자 한다. 전시가 진행되는 광동미술관에서 함경아는 자수연작 중 신작 ‘모나리자 (2015)’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소라와 박찬경은 한국계 네덜란드 작가 사라 반 더 하이데 (Sara van der Heide)의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반 더 하이데는 광저우 독일문화원에 일시적으로 평양 독일문화원 도서관을 재현하여 14명의 현대미술작가들과 함께 다양한 영상작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문화를 확산 시키는데 있어 국가의 역할, 그리고 자유와 검열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김소라는 문화원 도서관 자료 중 선택된 임의의 페이지를 전달받아 텍스트를 추출하여 의미와 언어를 넘어서는 새로운 텍스트를 만들어내는 ‘추상적 읽기 (2015)’를 선보인다. 박찬경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과정을 담은 비디오 작품 ‘비행 (2006)’을 열람실에 설치한다.

Sora Kim, Kyungah Ham, and Park Chan-Kyong participate in the 5th Guangzhou Triennial/1st Asia Biennial: “Asia Time” from December 11, 2015 to April 10, 2016. In comparison to the global sense of “World Time”, the triennial focuses on slowness and tranquility, which are widely understood as values of “Asia Time”. Kyungah Ham will present the latest addition to her embroidery series Mona Lisa (2015) at the exhibition in Guangdong museum of Art.
Sora Kim and Park Chan-Kyong participate in a project by Korean-Dutch artist Sara van der Heide at the 5th Guangzhou Triennial. Van der Heide temporarily restages the Pyongyang Reading Room in the Guangzhou Goethe-Institut and collaborates performance, video, and various works with 14 contemporary artists around the world to discuss the role of the government in the spread of culture and freedom and censorship. For Sora Kim’s Abstract Reading (2015), a random selection of pages from different books from the German library was sent to Sora Kim. From these pages she re-creates a new text: text beyond meaning and the different languages. Park Chan-Kyong installs his video piece Flying (2006) in the Reading Room, which accounts the process of the Inter-Korean Summit Talks in 2000.

[Source from Sara Van der Heide press release, Guangzhou Triennial website]
 
 
25 마이클 주, 박찬경(PARKing CHANce),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 Lill3000페스티벌에 참가
September 26, 2015 ~ January 17, 2016

Tripostal Building, Lille, France

전시명: lille 3000 < SÉOUL VITE, VITE! >
전시기간: 2015.09.26 – 2016.01.17
전시기관: Tri Postal of Lille, France
참여작가: 마이클 주, 박찬경(PARKing CHANce),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 이불, 노승택, 백남준, 서도호, 이세현, 이슬기, 백승욱, 백정기, 최우람, 최정화 외
웹사이트: http://www.lille3000.eu/lille3000/en/
 
국제갤러리의 마이클 주, 박찬경, 오형근, 정연두, 함경아는 오는 9월 26일부터 2016년 1월 17일까지 프랑스의 대표적인 현대 예술축제 Lille3000에서 주최한 기획전 <SÉOUL VITE, VITE! >에 참여한다.
이 전시는 RENAISSANCE 라는 표어를 중심으로 다양한 실험성을 지닌 전시들과 공연들을 통해 전방위적인 도심의 축제를 구성했다. 특별히 이번 <SÉOUL VITE, VITE!>는 빨리빨리!라는 은유의 전시제목을 통해 서울을 기반으로 다이내믹한 시대성을 반추하는 작품 및 작가들을 선정, 그들 각자의 방식으로 내밀한 관찰과 성찰을 통한 도심 속 한국인들의 일상과 그 안에 내재된 정치적 긴장감, 정신과 문화, 유산, 분단국가의 상처를 드러내는 작품들을 통해 흥미로운 전시를 선보이고자 한다.

Kukje Gallery’s Michael Joo, Park Chan-Kyong, Hein-kuhn Oh, and Kyungah Ham are participating in SÉOUL VITE, VITE!, an exhibition organized by one of the most notable French contemporary art festivals Lille3000, open from September 26, 2015 to January 17, 2016.
Organized around the theme, RENAISSANCE, this multifaceted festival comprises of a variety of experimental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Under the umbrella of the metaphorical title, hurry hurry!, works and artists that reflect a dynamic epoch of Seoul were selected. By seeking to observe and self-examine the inner self of the city inhabitants, each artist reveals an unspoken political tension, spirit, culture, heritage and emotional wound inherent to a divided nation through their own unique vocabulary.

<Source from Lille3000: Renaissance press kit>
 
 
26 함경아, 서울시립미술관 그룹전 참가
September 15, 2015 ~ November 08, 2015


작가: Kyungah Ham (Korean, b. 1966)
전시제목: 동아시아 페미니즘: 판타시아
전시기간: 2015.09.15 –2015.11.08
전시기관: 서소문본관 2,3층
참여작가: 강애란, 이진주, 장파, 정금형, 정은영, 함경아, 린 티안미야오, 인 시우젼, 야마시로 치카코, 치하루 시오타, 아라야 라스잠리안숙, 멜라티 수료다모, 밍 웡, 쉴라 고우다
웹사이트: http://sema.seoul.go.kr/korean/exhibition/exhibitionView.jsp?seq=424
 

함경아 작가는 오는 9월 15일부터 11월 8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SeMA)에서 개최하는 <동아시아 페미니즘: 판타시아>에 참가한다. 이번 전시는 페미니즘 시각에서 동아시아 여성미술의 현재와 그 의미를 살펴보는 전시로, 총 14인의 작가가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사진, 설치, 조각, 회화, 영상 등 50여점의 다양한 작품을 통해 페미니즘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동아시아 여성미술의 현주소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yung-ah Ham participates in a group exhibition East Asia Feminism: Fantasia organized by SeMA on September 15th, 2015 to November 8th, 2015. This exhibition will be held to find out the current situation and create new criteria of interpreting of Feminist Art movement in East Asia. Selected a total of 14 artists from Korea, Japan, Singapore, Indonesia, India and more introduce 50 works comprised of varied medium – photography, installation, sculpture, painting, video, etc, promotes exchange of ideas in feminism and diagnosis of current state of Feminist Art in East Asia.
 
<Source from SeMA website>
 
 
27 김기라, 이수경, 정연두, 함경아 그룹전 참여
December 13, 2013 ~ February 09, 2014


전시작가: 김기라(Kira Kim), 이수경(Yeesookyung), 정연두(Yeondoo Jung), 함경아(Kyungah Ham)
전시기관: 아르코미술관(Arko Art Center), 대안공간 루프(Alternative Space Loop), 국립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전 시 명: 트란스페어 한국 – NRW 2011/12/13 (TRANSFER KOREA – NRW 2011/12/13)
웹사이트: http://www.arkoartcenter.or.kr, http://www.galleryloop.com, http://www.mmca.go.kr/


아르코미술관 / Arko Art Center : 2013. 12. 14 – 2014. 02. 09
● 특별강연_Special Lecture: “독일현대미술, 그리고 NRW의 예술지원활동과 국제교류”
2013. 12. 13 (금) 16:00 – 17:00
강연자: 크리스티안 에쉬, 독일 NRW 문화사업국 디렉터
Dr. Christian Esch, Director, NRW KULTURsekretariat


● 오프닝 리셉션_Opening Reception
2013. 12. 13 (금) 18:00
아르코미술관 1F 스페이스필룩스


대안공간 루프 / Alternative Space Loop : 2013. 12. 14 – 2014. 01. 24
● 루프 오프닝 파티_Opening Party in Loop
2013. 12. 13 (금) 20:00


국립현대미술관 / NMCA, Korea 2013. 12. 14 – 2014. 02. 13
● 오프닝 퍼포먼스_Opening Performance
유르겐 슈탁, 마누엘 그라프_Juergen Staack, Manuel Graf
2013. 12. 14 (토) 15:00
 
 
28 함경아, 런던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에 작품 소장
~

Needling Whisper, Needle Country / SMS Series in Camouflage / Big Smile C01-01-01

국제갤러리 함경아의 작품이 런던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에 소장된다. 함경아의 대표적인 자수회화 연작 중 하나인 <Needling Whisper, Needle Country / SMS Series in Camouflage / Big Smile C01-01-01>은 전 세계의 시대와 양식을 망라하는 미술 공예품을 수집해 온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의 새로운 컬렉션으로 포함되었다. <SMS 시리즈>는 짧고 간결한 문자메시지로 의사소통하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빗대어, 북한으로 보내는 자수 도안에 도안에 단어를 숨겨 미술작업을 북한 노동자들에게 간단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매개체로 활용한 작업이다. 함경아의 작품은 추후 예정된 상설전과 기획전을 통해 대중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Kyungah Ham’s artwork will be displayed at London’s famed Victoria and Albert Museum. A work from the artist’s representative embroidery series, Needling Whisper, Needle Country / SMS Series in Camouflage / Big Smile C01-01-01 (hereafter referred to as SMS Series), will join the permanent collection of the museum, which boasts an extensive and international assemblage of arts and craftwork from all historical periods. The SMS Series is a project that refers to the modern man, who communicates via short and simple text messages. These artworks contain short memos concealed in embroidery designs sent to North Korea, and they are utilized as a medium to impart simple messages to North Korean laborers. Kyungah Ham’s piece will be introduced to the public through a permanent exhibition and future special exhibi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