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Suki Seokyeong Kang
(Korean, 1977)
 
Biography
Exhibitions
News
PR Media Coverage
Videos
1 Haegue Yang, Kim Hong Joo, Lee Ufan, Park Seo-Bo, and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 in Art Plant Asia 2020 Hare Way Object 
October 23, 2020 ~ November 22, 2020

Haegue Yang, Sonic Obscuring Hairy Hug, 2020
Photo: Tabial


Artists: Haegue Yang(양혜규), Kim Hong Joo(김홍주), Lee Ufan(이우환), Park Seo-Bo(박서보),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Oct 23, 2020 – Nov 22, 2020 
Exhibition Venue: Deoksugung Palace, Seoul, Korea
Website: http://artplantasia.org/

Haegue Yang, Kim Hong Joo, Lee Ufan, Park Seo-Bo, and Suki Seokyeong Kang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Art Plant Asia 2020’s main exhibition Hare Way Object, which runs through November 22, 2020, at Deoksugung Palace, Seoul, Korea. The title of the exhibition—Hare Way Object—is an arbitrary combination of ‘Hare Way,’ an old term describing the Jeongdong area where Deoksugung Palace is located, and ‘Object,’ a word that describes all matters not mankind, representing the interrelated landscapes of the current Asian and Korean contemporary art scenes. A wide range of works by a roster of eleven painters from postwar and 1970s Korea, nineteen Korean contemporary artists, and three Asian contemporary artists are shown in harmony with one another in the main halls, corridors, and courtyards of Deoksugung Palace. Participating artists include important figures from Korea’s postwar era such as Kim Tschang-Yeul, Kim Whanki, Nam Kwan, and Yun Hyong-keun, followed by contemporary Korean and Asian artists including Lee Bul, Chung Heeseung, Ho Rui An, and Royce Ng. The exhibition aims to reflect upon and encompass the growth of Asian and Korean art throughout history. 

Displayed in the hallways of Hamnyeongjeon are works created by Korean painters between the 1950s and 1970s, reinterpreted within the traditional setting of Deoksugung Palace. In the ‘Modern and Contemporary Room 2,’ visitors encounter works including Lee Ufan’s signature From Line series and Park Seo-Bo’s Écriture No. 21-75 (1975), showcased in tandem with Kim Hong Joo’s hyperrealistic portrait titled Untitled (1979). Such juxtaposition provides a striking visual contrast between Dansaekhwa paintings, which exerted a powerful influence on the local arts scene throughout the 1970s, and Kim’s hyperrealistic paintings characterized by his unique technique of using ultra-fine brushstrokes. Seen in the halls of Seogeodang, Junmyeongdang, Jeukjodang, and the outdoor courtyards are a series of contemporary artworks, one of which is Haegue Yang’s Sonic Obscuring Hairy Hug (2020) from the artist’s Sonic Sculptures (2013-) series, employing bells as the main material. The sculpture, covered with black brass- and nickel-plated bells and plastic twine, emits a unique energy as it hangs from the ceiling. At the corner of Hamnyeongjeon stands Suki Seokyeong Kang’s Narrow Meadow #18-04 (2013-2018) and Rove and Round #18-02 (2018-2019), marking a rare encounter between the modern and traditional by blending in with the serene backgrounds of the palace. Along with the exhibition, which runs for approximately a month, Art Plant Asia 2020 will be hosting a series of collateral programs such as Gallery Day along with local and international academic seminars. 


강서경, 김홍주, 박서보, 양혜규, 이우환, 아트 플랜트 아시아 2020 주제전 《토끼 방향 오브젝트》 참가

강서경, 김홍주, 박서보, 양혜규, 이우환이 참가 중인 아트 플랜트 아시아 2020 주제전 《토끼 방향 오브젝트》가 서울 덕수궁에서 11월 22일까지 열린다. 덕수궁이 위치한 정동 쪽을 의미하는 옛말 ‘묘방’(卯方)과 인간 외의 모든 사물을 뜻하는 단어 ‘오브젝트’가 순서 없이 나열된 후 조합된 스크래블 형식의 전시제목은, 한 단어로 정의하기엔 어려운 아시아 및 한국 미술의 복합적인 현재를 상징한다. 덕수궁의 전각, 행각, 야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번 행사는 근현대 작가 11인(팀), 한국 현대미술가 19명(팀), 아시아 작가 3인의 작품을 조화롭게 선보이며, 한국 및 아시아 현대미술의 역사와 흐름을 돌이켜본다. 전후 시대를 관통하여 활동했던 김창열, 김환기, 남관, 윤형근과 동시대 한국 및 아시아 작가인 이불, 정희승, 호루이안(Ho Rui An), 로이스응(Royce Ng) 등이 참가하고 있다. 

근현대 작품들이 주를 이루는 덕수궁 내 함녕전 행각에서는 1950년대부터 1970년대의 한국미술이 고궁이라는 전통적인 환경에서 재해석된다. 다양한 ‘방’들로 나뉘어져 있는 전시공간 중 근현대 방 2에서는 이우환의 <선으로부터> 시리즈 대표작과 박서보의 <묘법 No. 21-75>가 김홍주의 극사실주의 초상화 <무제>(1979)와 나란히 전시되어, 1970년대 미술계 주류를 형성한 단색화와 이와는 상반되는 세밀한 회화기법을 함께 만날 수 있다. 함녕전 행각에 이어 석어당, 준명당, 즉조당 등의 전각 및 야외 공간에서는 현대미술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데, 대표적으로 방울을 전면적으로 활용한 <소리 나는 조각>(2013-) 연작에서 유래된 양혜규의 <소리나는 깜깜이 털투성이 포옹>(2020)이 있다. 검정 놋쇠 도금 방울과 검정색 털로 뒤덮인 작품은 방 안에 홀로 매달린 채 독특한 생명력을 발산한다. 함녕전 행각 한 켠을 차지한 강서경의 두 작품, <좁은초원 #18-04>(2013-2018)과 <둥근 유랑 #18-02>(2018-2019)은 고즈넉한 궁의 풍경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현실과 전통의 조우를 상상하게끔 한다. 약 한달 간 진행되는 이번 전시와는 별개로, 삼청동 일대의 갤러리들이 참여하는 ‘갤러리 데이’ 및 사물을 주제로 하는 국내외 세미나들로 구성된 전시 연계 프로그램도 같은 기간 동안 다수 진행될 예정이다.  


[Source from Art Plant Asia 2020 press release]
 
 
2 Suki Seokyeong Kang and Hong Seung-Hye participate in OCI Museum’s 10th Anniversary Exhibition, Interlaced
October 22, 2020 ~ December 19, 2020

Hong Seung-Hye & Suki Seokyeong Kang, Jeong — Head 3-2 #20-01 & Human Nature, painted steel, wood frame, brass bolts, leather scraps, 57.5 × 46.5 × 17 cm, 2015-2020 & adhesive vinyl on wall, dimension variable, 2020 
Courtesy of the OCI Museum of Art


Artists: Hong Seung-Hye(홍승혜),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Oct 22, 2020 – Dec 19, 2020 
Exhibition Venue: OCI Museum, Seoul, Korea
Website: http://ocimuseum.org/portfolio-item/%ea%b9%8d%ec%a7%80/

The contemporary artists Suki Seokyeong Kang and Hong Seung-Hye are participating in Interlaced, OCI Museum’s 10th anniversary exhibition. The presentation, which splits participating artists into pairs, showcases a range of works revolving around the number 10, created by ten contemporary artists who have formed a particular bond with the museum throughout its decade-long history. The resulting exhibition explores visual harmony and tension created between the artists, who each display a unique artistic style. Kang and Hong, both represented by Kukje Gallery, come together to reveal a refreshing perspective on how their works can be viewed when displayed alongside each other.  

Acclaimed for her longstanding practice that explores geometric patterns with organic forms, Hong uses this exhibition as an opportunity to present organic and rhythmic structures that break free from the vertical and horizontal pixel grid. Displayed at one corner of the gallery space is About Frame (2020), Hong’s new work in grayscale that actively incorporates the use of negative space; shown alongside is Human Nature (2020), featuring a rhythmic structure between three pictographic figures. Jeong — Head 3-2 #20-01 & Human Nature (2020), a collaborative work between the two artists, presents one of Kang’s work from her Jeong series—inspired by the traditional musical notation system jeongganbo from the Joseon Dynasty—wittily layered with Hong’s pictographic figure fixed on the wall. These two works, originally two individual structures, reveal a simple yet sculptural characteristic in the process of becoming one. Meanwhile, Kang’s work, Narrow Meadow #19-02 (2013-2019)—which blends the modern with the traditional by utilizing materials including hwamunseok, wood, and leather—is displayed across Hong’s. Interlaced, introducing five innovative artistic approaches by ten artists, runs through December 19, 2020. 

강서경, 홍승혜, OCI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그룹전 《깍지》 참가

현대미술가 강서경과 홍승혜가 OCI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그룹전 《깍지》에 참여한다. 10이라는 숫자에 맞춰 지난 10년간 미술관과 특별한 인연을 맺은 10명의 현대미술가들의 작업을 두 명씩 한 쌍으로 묶어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각자만의 독특한 매력을 가진 작가들이 짝을 이뤘을 때 발생하는 시각적 조화와 긴장감을 탐구한다. 이번 전시에서 국제갤러리 소속작가인 강서경과 홍승혜는 서로 합을 맞춰, 둘의 작업을 함께 혹은 나란히 감상했을 때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면모들을 소개한다. 

오랜 기간 조형미술의 기하학 유형을 유기적인 형태로 다양하게 펼쳐온 홍승혜는 이번 전시에서 픽셀의 수직과 수평의 그리드를 벗어난 유기적이고 리듬감 있는 형태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장 한 켠에는 공간과 여백의 활용이 돋보이는 작가의 흑백 신작 <About Frame>(2020)과 세 가지 인물 픽토그램 간의 리듬감이 돋보이는 <Human Nature>(2020)가 설치되어 있다. 이와 나란히 전시되어 있는 <정 井 — 머리 3-2 #20-01 & Human Nature>(2020)는 강서경과 홍승혜의 협업 작품으로, 조선시대의 정간보를 참조한 강서경의 <정 井> 연작 중 한 작품이 벽 위에 고정되어 있는 홍승혜의 인물 픽토그램 위를 재치 있게 교차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독립적인 개체로 존재하던 두 작가의 작품은 이렇게 구조적으로 융화되며 단순하면서도 입체적인 면모를 동시에 보여준다. 강서경의 작품은 홍승혜의 것을 마주한 채 전시되어 있는데, 이 중 <좁은 초원 #19-02>(2013-2019)는 작가의 대표작으로 화문석, 나무, 가죽 등의 재료를 활용하며 전통을 기반으로 현대적 표현 방식을 표방한다. 총 10명의 작가들이 각기 다른 방식으로 선보이는 다섯 개의 깍지를 신선한 해석으로 풀어내는 전시는 오는 12월 19일까지 개최된다.


[Source from OCI Museum website] 
 
 
3 Haegue Yang, Kira Kim, Kyungah Ham, and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Collecting for All at the Seoul Museum of Art
April 16, 2020 ~ June 14, 2020

Installation view of Collecting for All, Seoul Museum of Art, Korea, 2020 ⓒ 2020 Seoul Museum of Art All rights reserved

Artists: Haegue Yang(양혜규), Kira Kim(김기라), Kyungah Ham(함경아),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Apr 16 – Jun 14, 2020 * Available for viewing from May 6, 2020. RSVP at www.yeyak.seoul.go.kr/reservation/view.web?rsvsvcid=S200421085040042177
Exhibition Venue: Seoul Museum of Art(서울시립미술관)
Website: www.sema.seoul.go.kr/ex/exDetail?currentPage=1&glolangType=ENG...

The contemporary artists Haegue Yang, Kira Kim, Kyungah Ham, and Suki Seokyeong Kang are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Collecting for All, held at the Seoul Museum of Art through June 14, 2020. The exhibition, curated to provide a closer look into the museum’s collection of 5,173 works accumulated since 1985, presents 86 works from the collection, along with 45 works by artists from the collection.

Each of the six galleries located across the main branch of the museum addresses an independent theme. The Reference Room celebrates the accomplishments of female artists whose works frame varying artistic and historical discourses, one of which is Suki Seokyeong Kang’s installation Black Meanders (2011-2016) constructed of 18 different units. Displayed alongside Kang’s work is Haegue Yang’s installation Yes-I-Know-Screen (2011), which brings together doors used for Korean traditional housing in the form of folding screens. Floating Village_Song of Jaeryang Wi (2015), a collaborative video piece produced by Kira Kim and Hyungkyu Kim, is projected at the Collective Lab. Upon entering the Media Theater, visitors can engage with Le Tricheur, a painting by the 17th century French artist Georges de La Tour, followed by Kyungah Ham’s new media work, The Sharper and Fortune Teller (2009), which narrates the tale of a charlatan and a fortune teller. Other galleries of the exhibition include: the Green Library, featuring a collection of books on nature; the Performance Stage, showcasing performance art; and the Crystal Gallery, introducing an interactive light installation. 


강서경, 김기라, 양혜규, 함경아 서울시립미술관 그룹전 《모두의 소장품》 참가

현대미술가 강서경, 김기라, 양혜규, 함경아가 참여하는 그룹전 《모두의 소장품》이 2020년 6월 14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에서 열린다. 우리 모두의 문화 자산인 소장품을 가까이서 보고 누릴 수 있도록 마련된 이번 그룹전은 서울시립미술관이 지난 1985년부터 수집한 총 5,173점의 소장 작품 중 86점과 소장 작가들의 작품 45점을 선보이는 대규모 전시로 꾸려진다. 

전시는 서소문 본관 전관에 걸쳐 총 여섯 개의 공간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다양한 예술, 역사를 참조하여 작업하는 여성 작가들의 소장품으로 구성된 ‘레퍼런스 룸’에서는 총 18점의 개별 단위들이 모인 강서경의 설치작 <검은 유랑>(2011-2016)과 한국 전통 가옥에서 쓰였던 문을 병풍 형태로 연결한 양혜규의 설치작 <그래-알아-병풍>(2011)이 전시된다. 김기라는 김형규 작가와 함께 작업한 비디오 작품 <떠다니는 마을_위재량의 노래>(2015)를 ‘콜렉티브 랩’에서 선보인다. ‘미디어 씨어터’에서는 17세기 프랑스 화가 조르주 드 라투르(Georges de La Tour)의 <사기꾼>과 <점쟁이>를 모티프로 한 함경아의 뉴미디어 작품 <사기꾼과 점쟁이>(2009)를 관람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자연을 주제로 한 소장품과 다양한 주제의 책 컬렉션을 만날 수 있는 ‘그린 라이브러리’, 퍼포먼스 기반의 작품들로 꾸려진 ‘퍼포먼스 스테이지’, 빛을 활용한 환상적인 소장품으로 구성된 ‘크리스탈 갤러리’를 통해 우리 삶의 면면을 담은 다채로운 소장품들을 만날 수 있다. 

[Source from the Seoul Museum of Art press release]
 
 
4 Suki Seokyeong Kang, Subject of Solo Exhibition face at Commonwealth and Council, LA
January 25, 2020 ~ March 07, 2020

Installation view of face, Commonwealth and Council, LA, USA, 2020

Artist: Suki Seokyeong Kang (강서경)
Exhibition Dates: Jan 25 - Mar 07, 2020
Exhibition Venue: Commonwealth and Council (로스앤젤레스 코먼웰스 앤 카운실)
Website: www.commonwealthandcouncil.com/exhibitions/face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 Suki Seokyeong K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face at Commonwealth and Council in Los Angeles through March 7, 2020. Highly regarded for her works that encompass and merge painting, installation, and video, Kang has been constructing a unique practice founded on ideas of Korean tradition and narrative themes extracted from her personal history. As inferred from the expression “[a] face in the mirror” that delineates the title of the exhibition, Kang presents a body of work reflecting tradition and history through methods of contemporary art. 

Kang introduces a multipart installation brought together by paintings, installation, performance, and video for the exhibition. On view are works from the artist’s signature Mat series, a body of work inspired by the traditional musical notation system jeongganbo, which reinterprets and reframes Korean tradition. The Mat series provides a contemporary visual translation of chunaengmu (春鶯舞), a solo court dance developed in the Joseon Dynasty (the last dynasty of pre-modern Korea, from 1392 to 1897) typically performed on a 2-meter wide, woven reed mat called hwamunseok. Such works portray how individuals occupy space and time as they come together to interact in society while maintaining their position within. The Circled Stair series, conceived in memory of Kang’s grandmother, visualizes her late grandmother’s precarious yet beautiful body and presence by employing materials such as steel and thread. A selection of works also on view, including Tender Meander #19-07 (2018-2019) and face Video Sculpture (2018-2019), delivers a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the artist’s unique artistic vocabularies and the ideas that constitute them. As part of the exhibition program, Kang will be presenting an artist talk and performance at the gallery on February 14, 2020, coinciding with the opening of the 2nd edition of Frieze Los Angeles. 


강서경, LA 코먼웰스 앤 카운실 갤러리에서 개인전 《face》 개최

전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강서경 작가의 개인전 《face》가 로스앤젤레스 코먼웰스 앤 카운실(Commonwealth and Council) 갤러리에서 2020년 3월 7일까지 열린다. 회화, 설치, 영상 등을 조화시킨 작업으로 잘 알려진 강서경은 전통의 개념과 개인사에서 추출한 서사적 주제를 바탕으로 독창적인 작업 세계를 전개해 왔다. 갤러리가 제시한 ‘A face in the mirror’라는 문구가 시사하듯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도 동시대 미술적 요소를 통해 전통과 역사를 비춰낸 고유한 작품세계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회화, 설치, 퍼포먼스,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아우르는 다층 설치 작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작가는 전통 악보인 ‘정간보’에서 착안한 <자리(Mat)> 연작을 통해 전통을 재해석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약 2m 길이의 화문석 위 제한된 공간에서만 행해지는 1인 궁중무용 ‘춘앵무’를 현대적으로 번안한 이 연작은 주어진 공간 안에서 균형을 찾아가며 살고 있는 개인의 가능성을 함의한다. 또한 함께 설치된 <둥근 계단들(Circled Stair)> 연작은 작가 본인의 할머니에 대한 기억을 주제로 한 작품으로 철, 실 등의 재료를 통해 위태롭지만 아름다웠던 할머니의 신체 및 존재감을 형상화한다. 이외에 조각 <Tender Meander #19-07>(2018-2019), 영상 <face Video Sculpture>(2018-2019) 등 다채로운 작품들이 현재 강서경 작가의 작업세계를 구성하는 언어 및 화두를 펼쳐 보인다. 한편 작가는 제2회 프리즈 로스앤젤레스 페어 첫 날인 2월 14일, 전시장에서 아티스트 토크 및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Source from Commonwealth and Council website]
 
 
 
5 Suki Seokyeong Kang, Subject of Solo Exhibition Square, See, Triangle at the Children's Gallery in the Buk-Seoul Museum of Art
October 08, 2019 ~ March 10, 2020

Installation view at SeMA, Buk-Seoul Museum of Art


Artist: Suki Seokyeong Kang (강서경)
Exhibition Dates: Oct 08, 2019 - Mar 10, 2020 
Exhibition Venue: Buk-Seoul Museum of Art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Website: www.sema.seoul.go.kr/ex/exDetail?exNo=425582&glolangType=ENG&searchDateType=CURR&museumCd=ORG08

Suki Seokyeong K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Square, See, Triangle at the Children’s Gallery in the Buk-Seoul Museum of Art (hereafter Buk-SeMA) through March 10, 2020. Square, See, Triangle is the thirteenth edition of the museum’s Children’s Exhibition series. This exhibition encourages viewers to reflect on their existing thoughts and ideas within the prototypical square frame of art, and ultimately create a triangular dialogue amongst the viewer, the art, and others. Known for her works that explore and reinterpret various traditional forms and methodologies from Korean culture, Kang invites the viewer to reflect on the role of tradition today and create one’s unique story by viewing and interacting with the works on view in this show.

The installation in Children’s Gallery 1 revolves around the Poseokjeong, a stone water channel typically nestled in traditional Korean pavilions where aristocrats would gather to socialize and hold poetry recitals. A venue of refined taste and for leisure, the audience can walk along the undulating path that simulates the Poseokjeong and view Kang’s representative sculptural installations including Jeong, Mat, and Heavy Rounds. All works on view consist of basic geometric shapes such as the triangle, square, and circle, inviting the audience to consider these fundamental forms throughout the exhibition. The show then segues into Children’s Gallery 2, which introduces a video work titled Black Mat Oriole_movement and provides an interactive space in which viewers can comprehend and imitate the activator’s movements from the video. These movements can also be visually reinterpreted on the desks that are also placed in Children’s Gallery 2—the audience can draw their variations of activation by referring to the drawings that record the activator’s movements in the video. Baek Ji-sook, director of the SeMA, has anticipated for “the audience to create their own stories while slowly walking along the exhibition landscape with Kang’s works that have been stacked, wrapped, and woven.” In addition, two new catalogs, each taking the form of a workbook and a children’s storybook, have been co-published with Rasun Press in order to help children understand this exhibition and works within.


강서경,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어린이 전시 《사각 생각 삼각》 개최

설치미술가 강서경의 개인전 《사각 생각 삼각》이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2020년 3월 10일까지 열린다. 《사각 생각 삼각》은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리는 열세 번째 어린이 전시로, 사각으로 대표되는 미술의 틀 안에 각자의 생각을 담아서 미술과 나 그리고 다른 누군가 사이에 삼각의 대화를 불러일으키자는 기획 의도를 담고 있다. 전통을 재해석하는 고유한 작업을 꾸준히 전개해 온 강서경은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으로 하여금 전통이란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지금 내가 서서 바라보는 것들을 통해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경험을 제시한다. 

어린이갤러리 1은 풍류와 쉼의 공간인 ‘포석정’을 콘셉트로 꾸며진 공간으로, 강서경의 설치 연작 <정>, <자리>, <둥근 무게>등의 작품들이 구불구불한 길을 따라 전시되어 있다. 관람객은 길을 따라 걸으며 삼각형, 사각형, 원과 같은 기본 도형을 작품 속에서 발견하게 된다. 이어지는 갤러리 2에서는 영상 작업 <검은자리 꾀꼬리_움직임>을 보며 안무가의 움직임을 이해하고 따라해 볼 수 있는 체험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영상 작업 속 움직임을 기록한 그림을 본 관람객은 준비된 책상에서 자신의 움직임 또한 그려볼 수 있다. 백지숙 서울시립미술관 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가 작품을 쌓고 감고 엮어 펼쳐 보이는 전시장 풍경 속에서 천천히 느린 발걸음으로 산책하며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어 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에서는 전시와 작품에 대한 어린이의 이해를 돕는 워크북과 동화책 형식의 도록(공동출판 나선프레스)도 함께 공개된다.

[Source from the SeMA, Buk-Seoul Museum of Art press release]


 
 
6 Suki Seokyeong Kang, 2018 Winner of the Baloise Art Prize, Subject of Solo Exhibition Suki Seokyeong Kang at Mudam Luxembourg
August 31, 2019 ~ April 01, 2020

Suki Seokyeong Kang, Rove and Round - face, mat, belly #18-01, 2016–2018, assembled units, painted steel, thread on dyed mesh laundry bag, thread, wood frame, brass bolts, leather scraps, wheel, 82.7 x 65.9 x 158 cm. Collection Mudam Luxembourg | Donation 2018 – Baloise Group
Photo: Kyoungtae Kim


Artist: Suki Seokyeong Kang (강서경)
Exhibition Dates: Aug 31, 2019 - Apr 01, 2020
Exhibition Venu: Mudam Luxembourg (무담 룩셈부르크)
Website: www.mudam.com/exhibitions/suki-seokyeong-kang
 
Suki Seokyeong Kang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eponymously titled Suki Seokyeong Kang at Mudam Luxembourg through April 1, 2020. The winner of the Baloise Art Prize at Art Basel in 2018, Kang is the fourth artist to enter Mudam’s collection with the support of the Baloise Group since the museum became a partner of the Prize in 2015. Known for her works that encompass paintings, installation, and video, Kang has been working on narrative themes extracted from her personal history. In this exhibition, Kang presents new works centered around the Grandmother Tower and Rove and Round series for the museum’s Sculpture Garden.

Conceived as sculptural portraits of Kang’s grandmother, Grandmother Tower – Tow #18-01 visualizes her late grandmother’s precarious yet beautiful body and presence utilizing materials such as walkers, steel, and thread. Rove and Round – face, mat, belly, #18-01, as can be inferred from the paradoxical title, employs the artist’s own body as a motif that signifies the fact that roving is not about embarking on a journey afar, but rather circling within one’s place. Such works portray how individuals occupy space and time as they come together to interact in society while maintaining their position within. Throughout the duration of the exhibition, performances (or “activations” to use the artist’s terminology) of movements alongside the artworks are scheduled for September 28-29, October 12-13, and October 19-20.


2018 발로아즈 상 수상자 강서경, 무담 룩셈부르크에서 개인전 《Suki Seokyeong Kang》 개최

지난해 아트바젤의 발로아즈 상(Baloise Art Prize)을 수상하며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강서경의 개인전 《Suki Seokyeong Kang》이 무담 룩셈부르크(Mudam Luxembourg)에서 내년 4월 1일까지 열린다. 무담 룩셈부르크는 2015년부터 매년 발로아즈 수상작을 전시하고 있으며, 강서경은 이 곳에서 전시를 여는 4번째 수상 작가다. 회화, 설치, 영상 등을 조화시킨 독창적인 작업으로 유명한 강서경은 개인사에서 추출한 서사적인 주제를 바탕으로 작업을 전개해오고 있다. 미술관 조각 공원에 마련된 이번 전시에서는 <그랜드마더 타워>연작과 <둥근 유랑>연작이 공개된다.

<그랜드마더 타워 – 토 Tow #18-01>은 작가 본인의 할머니에 대한 기억을 주제로 한 작품으로 보행기, 철, 실 등의 재료를 사용하여 위태롭지만 아름다운 할머니의 신체 및 존재감을 형상화했다. 또한 작가의 신체를 모티프로 한 <둥근 유랑 – 얼굴, 자리, 배 #18-01>은 역설적인 제목에서 나타나듯 유랑이란 멀리 떠나는 것이 아니라 계속 자신의 자리를 돌고 도는 것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는 작품이다. 작가는 불안하고 위태롭지만 균형을 찾아가는 신체의 모습을 통해 사회 안에서 자신의 위치와 영역을 지키며 살아가는 개인의 모습을 그려낸다. 관객을 작품 주체로 초대하여 참여자가 직접 움직임을 보여주는 ‘액티베이션(Activation)’은 오는 9월 28-29일, 10월 12-13일, 19-20일에 걸쳐 전시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Source from Mudam Luxembourg press release]
 
 
7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s in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Main Exhibition of the 58th Venice Biennale
May 11, 2019 ~ November 24, 2019

Suki Seokyeong Kang, Land Sand Strand, installation view at the Arsenale for the 58th Venice Biennale.
Courtesy of the artist. Photo: Studio Suki Seokyeong Kang.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Artsit: Suki Seokyeong Kang (강서경)
Exhibition Dates: May 11 - Nov 24, 2019
Exhibition Venue: the Arsenale and the Central Pavilion of the Giardini in Venice (이탈리아 베니스 쟈르디니 센트럴 파빌리온 및 아르세날레)
Website: www.labiennale.org/en/art/2019/58th-exhibition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s in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the main exhibition of the 58th Venice Biennale that takes place in the Arsenale and the Central Pavilion of the Giardini in Venice, Italy, from May 11 to November 24, 2019. Curated by Ralph Rugoff and organized by the Venice Biennale which is chaired by Paolo Baratta, the exhibition includes a total of 79 artist entries. 

Under the overarching theme of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this year’s Venice Biennale aims to present art that can serve as a guide to how people can think and live in such “interesting times.” Suki Seokyeong Kang majored in Oriental Painting; her work balances painting, sculpture, video, and performance, cultivating a unique artistic vocabulary that references and reinterprets various Korean traditions. In today’s “interesting times” when there is tension surrounding geopolitics both in Korea and around the world, Kang’s work seeks to present an alternative perspective through which individuals can build harmonious relationships with one another, effectively converging with the guiding theme of this year's Venice Biennale.

Suki Seokyeong Kang introduces two different installation pieces in the Arsenale and the Giardini for the main exhibition of the biennale. Inside the Arsenale, she showcases new work from her Land Sand Strand series. First introduced at the Liverpool Biennial (2018), the series is an extension of Black Mat Oriole, a project she has developed over the past five years. Encompassing painting, installation, performance, and video, this ongoing multipart installation is a visual translation of a traditional Korean court dance called chunaengmu (春鶯舞), which was developed in the Joseon Dynasty (the last dynasty of pre-modern Korea, from 1392 to 1897). In the Giardini, Kang presents new works from one of her oldest ongoing series titled Grandmother Tower, which was first conceived as sculptural portraits of her grandmother and serves as the prototype of the artist’s visual logic through which she constructs her installations and choreographic movements.


강서경, 제58회 베니스 비엔날레 본전시 《흥미로운 시대를 살아가기를》에 참가

강서경은 이탈리아 베니스에 위치한 쟈르디니의 센트럴 파빌리온과 아르세날레에서 5월 11일 공식 개막한 제58회 베니스 비엔날레 본전시 《흥미로운 시대에 살아가기를》에 참가한다. 전세계 총 79명의 작가가 참가한 이번 베니스 비엔날레 본전시의 총감독은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의 디렉터로 활동 중이며, 2015년 리옹비엔날레를 이끈 랄프 루고프(Ralph Rugoff)가 맡았다.

이번 베니스 비엔날레는 ‘May You Live in Interesting Times (흥미로운 시대를 살아가기를)’라는 주제 하에, 다시 한번 도래한 “흥미로운 시대” 속에서 어떻게 사고하고 살아가야 할지에 대한 일종의 가이드로 기능할 수 있는 미술을 제시하고자 한다. 동양화를 전공한 강서경은 꾸준히 전통을 참고하고, 그 논리를 재해석해 오늘의 풍경을 분석하는 고유한 작업을 전개해오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경계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현재의 “흥미로운 시대”에 강서경의 작품이 현대의 개개인에게 세상과 보다 조화롭게 관계 맺을 수 있는 어떤 대안적 관점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이번 베니스 비엔날레의 주제와도 완벽히 조우한다. 

강서경은 아르세날레와 쟈르디니, 두 개의 공간에 각기 다른 두 개의 설치 작품을 소개한다. 아르세날레 전시장에서는 신작으로 구성된 <땅 모래 지류(Land Sand Strand)> 연작을 선보인다. 리버풀 비엔날레(2018)에서 처음 선보인 바 있는 이 작업은 강서경이 지난 5년 간 꾸준히 발전시켜온 <검은 자리 꾀꼬리(Black Mat Oriole)>프로젝트의 연장선에 있다. 회화, 설치, 퍼포먼스,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아우르는 다층 설치로, 조선시대에 발달된 한국의 전통 궁중 무용인 ‘춘앵무(春鶯舞)’를 시각적으로 재해석했다. 쟈르디니에서는 강서경의 가장 오래된 연작 중 하나인 <그랜드마더 타워(Grandmother Tower)>를 선보인다. 작가가 구축하는 시공간에 대한 시각적 논리의 원형으로 기능하기도 하는 본 연작은 작가가 할머니의 초상을 조각으로 구현하는 데서 시작되었다. 제58회 베니스 비엔날레는 오는 11월 24일까지 전시된다. 

[Source from Kukje Gallery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