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Recently Updated
1 Kyungah Ham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s at the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and KAI 10 | ARTHENA FOUNDATION, Germany

Installation view of Active Threads,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Photo: Achim Kukulies

Artists: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Dates and Venues: 
April 30 – Sep 5, 2021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May 8 – Sep 5, 2021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Website: www.kunstmuseumbern.ch/en/see/today/1003-border-crossings-n-120.html
www.kaistrasse10.de/en/exhibitions/active-threads.html

The contemporary artist Kyungah Ham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Border Crossings – 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 at the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through September 5, 2021. Featuring works from the collection of the prominent Swiss collector Uli Sigg, who served as the Swiss ambassador to China and North Korea in the 1990s, the exhibition presents 75 works including those by Kyungah Ham, Sea Hyun Lee, Feng Mengbo, and Guang Tingbo. Weaving together works from either sides of the Korean peninsula, the exhibition examines the irreconcilability of the two political systems that have diverged from one another since the division. Among the works presented are Kyungah Ham’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01 (2012-13) and Sweet-Sweet & Bling-Bling (2009-10)—two embroidery painting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North Korean hand embroiderers.

Concurrently, Kyungah Ham is also taking part in Active Threads, a group exhibition at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through September 5, 2021. Exploring how textiles still function as effective means of communication even now in our digital era, the exhibition introduces the works of eight artists who examine the social and political relevance of textiles across different cultures. On view at the exhibition are Kyungah Ham’s Big and pretty eye drops vitamin A, detail From SMS Series 04 (2017-2018) from her SMS series, and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K 03-05 (2016-17) from her Chandelier series, both of which showcase the artist’s unique working process; Ham sends images of embroidery designs with hidden messages to artisans in North Korea, who then embroider the piece stitch by stitch in accordance with her instructions. Through these paintings, Ham offers insight into her unique artistic vocabulary which integrates the working process as a part of the finished work.

함경아, 베른 시립미술관 그룹전 《Border Crossings-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과 뒤셀도르프 아르테나 재단 그룹전 《Active Threads》 참가

현대미술가 함경아가 스위스 베른 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국경을 넘어: 울리 지그 남북한 작품 소장전(Border Crossings-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2021년 9월 5일까지)에 참여한다. 스위스의 유명 컬렉터이자 90년대 중국, 북한 주재 스위스 대사를 역임한 울리 지그의 소장품으로 구성되는 이번 전시는 함경아, 이세현, 펑멍보(Feng Mengbo), 광팅보(Guang Tingbo) 등의 작품 75점을 소개한다. 남북의 작품들을 통해 분단 이후 계속해서 한반도를 지배해온 두 체제의 비화합성을 고찰하는 이번 소장전에서는 북한 자수 노동자들과의 협업으로 제작한 함경아의 작품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01>(2012-13), <Sweet-Sweet & Bling-Bling>(2009-10)을 만날 수 있다.

한편 함경아는 연이어 뒤셀도르프 아르테나 재단에서 열리는 그룹전 《Active Threads》(2021년 9월 5일까지)에서 작품을 선보인다. 오늘날에도 유효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기능하는 직물의 의미를 고찰하는 전시로, 다양한 문화권에서 직물에 내재된 정치, 사회적 의미를 탐구해온 작가 8인의 작품을 소개한다. 메시지가 숨겨진 도안을 북한으로 보내, 북한 자수 공예가들이 한 땀 한 땀 새긴 결과물을 돌려받는 방식의 작업을 전개해온 함경아는 <SMS 디테일> 연작인 <Big and pretty eye drops vitamin A, detail From SMS Series 04>(2017-2018)와 샹들리에 연작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K 03-05>(2016-17)를 통해 작품에 담긴 일련의 과정 자체가 작품이 되는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펼쳐 보인다.

[Source from Kunstmuseum Bern, KAI 10 | ARTHENA FOUNDATION website]
 
 
2 Dansaekhwa Works by Kwon Young-Woo, Park Seo-Bo, and Ha Chong-Hyun Join the Centre Pompidou Permanent Collection

Kwon Young-Woo, Untitled, 1984, gouache, Chinese ink on Korean paper, 259 x 162 cm. Courtesy of the artist’s estate and Kukje Gallery

Artist: 박서보 (Park Seo-Bo), 권영우 (Kwon Young-Woo), 하종현 (Ha Chong-Hyun)
Website: https://www.centrepompidou.fr/en/collections/visual-arts

The Centre Pompidou in Paris recently announced that it will add works by three of Korea’s most celebrated modern artists, Park Seo-Bo, Kwon Young-Woo, and Ha Chong-Hyun, to its permanent collection. The Centre Pompidou, widely recognized as one of the three largest museums in France along with the Louvre and the Musée d'Orsay, houses one of the world’s most celebrated modern and contemporary art collection of approximately 120,000 works, encompassing visual art, photography, new media, film, and design. Considered the largest in Europe, the museum’s collection comes second only to that owned by the Museum of Modern Art (MoMA) in New York. 
The four works that will become part of the Centre Pompidou’s permanent collection include: two colored hanji works by Kwon Young-Woo; one work from Park Seo-Bo’s color Ecriture series; and one work from Ha Chong-Hyun’s signature Conjunction series. All three artists celebrated as masters of Dansaekhwa—the seminal art movement that emerged in postwar Korea and showcased a unique form of Korean modernism—the addition of these works to the Centre Pompidou’s permanent collection not only reinforces the representation of Korean art within the global art scene, but also provides an important point of departure for extensive art-historical discourse surrounding the movement. 

Kwon Young-Woo's two signature colored hanji works from the 1980s, Untitled (1984) and Untitled (1986), feature surfaces repeatedly punctured with numerous holes, that are then saturated with ink that fills in the spaces in distinctive patterns. Painted with both Western (gouache) and Eastern (Chinese ink) mediums, these works showcase the artistry with which Kwon allowed color to permeate into the paper’s torn edges. These paintings provide a backdrop for the unpredictable encounter between the paper and ink, thereby effectively highlighting the materiality of hanji. Distinguished by its simple yet dynamic aesthetic, Park Seo-Bo's Ecriture (描法) No. 120103 (2012) belongs to the artist's late Ecriture series which reflects a uniquely Korean spirituality. The series, often also referred to as “color Ecriture” due to its vibrant palette, gives insight to Park’s technical approach and philosophy of becoming unified with nature, thus emptying the mind and achieving a higher level of awareness. Ha Chong-Hyun’s Conjunction 85-022 (1985) demonstrates Ha’s exploration of his internationally celebrated technique of bae-ap-bup, a singular method of pushing paint from the back to the front of the burlap canvas. Thick layers of paint that seep through the front are liberally transformed by the artist using a wide range of tools such as knives, brushes, and wooden spatulas, which Ha appropriately modifies in order to create patterns that accentuate the pictorial plane; achieved through this process is the “conjunction” between material and performance.
Dansaekhwa has become synonymous with a generation of artists who experienced first-hand the social and political upheaval in 1970s Korea, and who fought for a more liberal approach to visual art practice. Specifically, these artists expanded studio practice to incorporate the language of performance on various two-dimensional surfaces, adopting innovative and often unorthodox technical methods as well as a meditative philosophical perspective.

Since its establishment, Kukje Gallery has supported important Dansaekhwa artists including Kwon Young-Woo, Park Seo-Bo, Ha Chong-Hyun, and Lee Ufan. As a part of the “Collateral Events” at the Venice Biennale in 2015, the gallery mounted an unprecedented exhibition of Dansaekhwa artists, celebrating these important figures and providing essential context to recognize their historical contributions. The following year, the gallery launched another special exhibition in collaboration with the Boghossian Foundation in Brussels, titled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In 2018, Shanghai’s Powerlong Museum opened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 first-ever comprehensive exhibition of Korean abstract art to be held in China, which established a platform for continued dialogue on the aesthetic impact and ongoing importance of Dansaekhwa internationally.

파리 퐁피두 센터,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작가 단색화 작품 영구 소장 

파리 퐁피두 센터(Centre Pompidou)가 한국 화단을 대표하는 세 작가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의 작품을 영구 소장한다고 밝혔다.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과 함께 프랑스 3대 미술관으로 손꼽히는 퐁피두 센터의 근현대미술 컬렉션은 시각 예술, 사진, 뉴미디어, 영화, 디자인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울러 12만여 점에 이르며, 이는 유럽 내 최대이자 뉴욕 현대미술관에 이은 세계 두 번째 규모다. 
퐁피두 센터는 권영우의 채색 한지 회화 2점, 박서보의 색채묘법 1점, 하종현의 접합 1점 등 총 4점을 소장한다. 세 작가는 한국 현대미술의 대표적인 흐름이자 성과로 평가받는 단색화(Dansaekhwa)를 대표하는 거장들이다. 퐁피두 센터의 단색화 작품 소장은 국제무대에서 한국미술의 위상을 보여줌과 동시에 해외 미술사적 맥락 속에서 단색화의 학문적 가치에 대한 심도 있는 고찰이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 

권영우(1926-2013)의 채색 한지 회화 2점 <Untitled>(1984)와 <Untitled>(1986)는 화면 전체를 일정하게 반복적인 패턴으로 채워가듯 구멍을 뚫고 선을 만들어 염료를 흘린 1980년대 대표작이다. 서양의 과슈와 동양의 먹으로 채색된 본 작품에는 종이의 찢긴 부분으로 물감이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있다. 이처럼 한지에 물감이 스며드는 우연적 현상을 활용한 작업 방식은 한지의 재료적 물질성을 극대화시켜 보여준다. 간결함과 단아함이 돋보이는 박서보(b.1931)의 <Ecriture No. 120103>(2012)은 한국의 고유한 정신성을 바탕으로 한 ‘후기묘법’ 연작이다. 풍부한 색감의 대비 혹은 조화가 강조되어 ‘색채묘법’이라고도 일컬어지는 ‘후기묘법’은 자연과의 합일을 통해 마음을 비워내고 수신을 일깨우는 행위를 지향한다. 하종현(b.1935)의 접합 연작 <Conjunction 85-022>(1985)는 작가의 독창적인 작업 방식인 배압법(背押法)을 보여준다. 올이 굵은 마포 뒷면에 두터운 물감을 바르면서 앞면으로 배어 나온 걸쭉한 물감 알갱이들은 나이프나 붓, 나무 주걱과 같은 도구를 사용한 작가의 개입으로 다시 자유롭게 변주되고, 마침내 물질과 행위의 흔적이 결합된 결과물로 완성된다.
단색화는 1970년대 한국의 정치적, 사회적 현실을 경험한 세대의 작가들이 각기 다른 고유한 평면에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전통적 그리기의 접근을 시도하며 혁신적인 미학 담론을 발전시켜왔다. 작가의 고유한 행위성과 촉각성 그리고 정신성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단색화 작품들은 일종의 ‘수행(performance)’과도 같은 제작 방식에 바탕한다.

국제갤러리는 그간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등 단색화 작가들을 세계 미술계에 적극적으로 소개해왔다. 2015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는 공식 병행전시인 《단색화》 특별전을 통해 유수의 작가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미술사적 기여도를 기념하는 자리를 가진 바 있으며, 2016년에는 벨기에 브뤼셀의 보고시안 재단과 협력하여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특별전을 개최했다. 이 기념비적인 전시들은 곧 단색화 열풍을 이끌며 한국 미술사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2018년에는 상하이 소재의 파워롱미술관에서 한국 추상미술을 대규모로 소개하는 중국 내 최초의 전시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를 개최해 국제적으로 단색화의 미학과 가치에 대한 담론을 형성했다.


[Source from the Kukje Gallery press release]
 
 
3 The Art Gallery of New South Wales Acquires Thirteen Works by Koo Bohnchang, Including the Moon Jar Series Moon Rising III 

Courtesy of the Korean Cultural Centre AU. Photo: Document Photography

Artist: Koo Bohnchang (구본창)
Acquisition: Moon Rising III (2005-2006), AAM 01 (2011)
Institution: Art Gallery of New South Wales, Sydney, Australia 
Website: https://www.artgallery.nsw.gov.au/

The Art Gallery of New South Wales, Sydney, Australia, recently added to its permanent collection a total of thirteen works including Moon Rising III (2005-2006) and AAM 01 (2011) by Koo Bohnchang, one of the most celebrated Korean photographers alive. Established in 1871, the institution is one of Australia’s most renowned art museums, and focuses on collecting, conserving, and showcasing Australian, Aboriginal, European, and Asian art. Slated for completion by the end of 2022, the museum is currently undergoing a major expansion to celebrate its 150th anniversary. 
The first introduction of Koo’s work to the Australian audiences date back to 1993, when the photographer participated in the 1st edition of The Asia Pacific Triennial of Contemporary Art held in Brisbane. Koo exhibited three works from the In the Beginning (1991) series, all of which were later acquired by the Queensland Art Gallery & Gallery of Modern Art in Brisbane, establishing Koo as a photographer of international recognition. In his recent exhibition, Light Shadow, held at the Korean Cultural Centre AU last August, Koo presented a series of photographs that not only visually portrayed but captured the delicate energy of white porcelains, which garnered critical acclaim amongst the local audience. Meanwhile, Koo is currently showcasing his white porcelain video work Vessel (2014) at the group exhibition The Way We Eat, which runs through February 3, 2022, at the Art Gallery of New South Wales. 

Throughout his career, Koo has traveled widely in search of porcelains from the Joseon dynasty scattered across institutions all over the world, photographing and reinterpreting the inherent traces of time and pure beauty of these vessels in a contemporary context. The museum’s recent acquisition, Moon Rising III (2005-2006), is a series of twelve photographs presenting the moon jar in the form of the moon waxing and waning across twelve phases. The series, which depicts the moon jar as an object containing the infinite traces of the history of humanity in a sentiment similar to that of the surface of the moon, portrays the imperfect beauty of the vessel and the passing of time. AAM 01 (2011), a large-scale color image of a white porcelain from the Joseon dynasty housed in the Asian Art Museum in San Francisco, delivers the warmth of the pure white vessel and the transcendent beauty of its asymmetrical form. 

John McDonald, one of Australia’s most widely read art critics who writes weekly art columns for newspapers including the Sydney Morning Herald, previously wrote about Koo’s unique artistic vocabulary in his exhibition preface for Light Shadow: “Inspired by a newly-kindled fascination for Joseon ceramics, and a feeling of sadness that they have been scattered across the world, far from the land in which their clay was gathered, Koo set off on a quest to photograph these artefacts in foreign museums and private collections... The moon jars are not immaculate creations – they’re slightly wonky, with many tiny imperfections and signs of wear, but they convey an extraordinary sense of purity. Looking at such a jar one begins to understand the most fundamental idea of oriental aesthetics: ‘that emptiness which is also a fullness.’”

Meanwhile, Koo’s works will be on view at the Art Gallery of New South Wales’ newly expanded space, which is due to open to the public next year. The works are anticipated to share the beauty of Korean porcelains with visitors from all over the globe. 

구본창의 달항아리 연작 <Moon Rising III> 포함 13점,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 미술관에 소장

한국을 대표하는 사진작가 구본창의 작품 <Moon Rising III>(2005-2006)와 <AAM 01>(2011) 등 총 13점이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뉴사우스웨일스 미술관에 영구 소장된다. 1871년 설립된 뉴사우스웨일스 미술관은 호주의 대표 미술관 중 하나로 호주 원주민인 어보리진 작품과 유럽, 아시아에 걸친 다양한 작품들을 수집 및 보존해 전시하고 있으며, 현재는 올해 창립 15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확장 공사를 진행 중이다. 
구본창에 대한 호주의 관심은 1993년 브리즈번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 태평양 트리엔날레로부터 시작된다. 이때 초대받은 <In the Beginning>(1991) 연작 3점이 브리즈번 현대미술관에 소장되어 국제적인 작가로 존재감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작년 8월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된 개인전 《Light Shadow》를 통해서는 백자의 시각적 재현을 넘어 섬세한 아우라를 포착한 사진 작품을 선보이며 호주 현지인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 오는 2022년 2월 3일까지 뉴사우스웨일스 미술관에서 진행 중인 《The Way We Eat》에서는 백자 비디오 작품 <Vessel>(2014)을 전시 중이다. 

전 세계의 박물관에 흩어져 있는 조선의 도자를 카메라에 담아온 구본창은 도자가 지닌 세월의 흔적과 순수한 아름다움을 깊이 있고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하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해왔다. 특히 뉴사우스웨일스 미술관이 이번에 대거 소장한 <Moon Rising III>(2005-2006) 연작은 달항아리를 통해 달이 차고 이지러지는 형상을 12단계로 표현한 작품이다. 마치 달의 표면처럼 인류와 역사의 무한한 흔적을 담고 있는 달항아리를 포착한 이 작품은 백자의 불완전함과 시간의 흐름을 표현한다. 함께 소장된 <AAM 01>(2011)은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에 소장된 조선 백자를 사진으로 담아낸 작품으로, 순백자가 가진 온기와 비정형성 그리고 초월적인 아름다움을 담고 있다.

호주의 저명한 미술 평론가이자 시드니 모닝헤럴드지 등에 아트 칼럼을 연재 중인 존 맥도날드(John McDonald)는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의 《Light Shadow》 전시 서문에서 그의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소개한 바 있다. ‘조선백자를 찾아 사진을 찍으려는 그의 탐구는 그를 세계 도처로 이끌었으며, 이는 한국의 보물들이 지난 세기 동안 얼마나 광범위하게 흩어져왔는지를 보여준다. 이 작품들을, 특히 독특한 “달항아리”를 바라보는 모든 사람들이 그렇듯이, 구본창은 그것들의 위품과 소박함에 감동받았다. 모든 작은 요소들이 백자를 둘러싼 아우라를 형성한다. 우리는 미세한 얼룩과 결함 같은 불완전함에 주목하게 된다.’ 
한편 이번에 소장된 구본창의 작품들은 모두 내년에 완공되는 뉴사우스웨일스 미술관의 새로운 공간에 전시되어 전세계의 관람객들에게 한국 도자 고유의 숨결을 전할 예정이다.


[Source from Sydney Morning Herald Article and the artist]
 
 
 
4 Kukje Gallery Announces the Representation of Korakrit Arunanondchai

Korakrit Arunanondchai, Songs for Dying, 2021, single-channel video, color, sound, painting, 30:18 min
Co-commissioned by the 13th Gwangju Biennale, Kunsthall Trondheim, and the Han Nefkens Foundation
Installation view of the 13th Gwangju Biennale Minds Rising, Spirits Tuning, Horanggasy Artpolygon, Gwangju, South Korea, 2021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e representation of Korakrit Arunanondchai. A painter, filmmaker, and most importantly storyteller, Arunanondchai weaves together enchanting webs of personal narratives and historical constructs. His kaleidoscopic practice works to attest to Arunanondchai’s faith in the power of storytelling, providing the artist’s unique language to a variety of subjects that mostly stem from his associations with his family, friends, and the local settings of production. 

Born in Bangkok and working between Bangkok and New York, the artist currently works in his homeland. His work being closely knitted with his personal accounts, cultural transplantation and hybridity serve as significant foundations of his grammar. His distinct interest in ghosts and spirituality, founded upon his Buddhist beliefs, are superimposed with individual expositions of the artist’s versatile experience of this world. 

Currently on view at the 13th Gwangju Biennale is Arunanondchai’s most recent film Songs for Dying (2021). Installed at the Horanggasy Artpolygon in Yangnim, a significant site of the West’s missionary work in Korea since the early 20th century, the new video draws on past and present histories of two countries—Korea’s Jeju Uprising of 1948 and Thailand’s democratization movement, looking into rituals of collective grief and their operations of healing and memorialization. 

About the Artist
Born in Bangkok, Thailand, in 1986, Korakrit Arunanondchai moved to the United States in 2005 to study art. He received his B.A. from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RISD) in 2009, and M.A. from Columbia University in 2012. Arunanondchai has held numerous solo exhibitions in major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Serralves Museum of Contemporary Art, Porto (2020), Secession, Vienna (2019), S.M.A.K., Ghent (2016),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Beijing (2015), Palais de Tokyo, Paris (2015), and MoMA PS1, New York (2014). He has also participated in global biennales including the 16th Istanbul Biennial (2019), the Whitney Biennial (2019), the 58th Venice Biennale (2019), and the 20th Sydney Biennale (2016). His works are included in the permanent collections of Tate Modern, London; the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New York; Fondation Louis Vuitton, Paris; Office of Contemporary Art and Culture (OCAC) Ministry of Culture, Bangkok; Sifang Art Museum, Nanjing. He lives and works between New York and Bangkok.


국제갤러리, 코라크릿 아룬나논차이(Korakrit Arunanondchai)와 전속계약

국제갤러리는 태국의 현대미술가 코라크릿 아룬나논차이(Korakrit Arunanondchai)와 공식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회화, 영상, 퍼포먼스 작가이자, 무엇보다 탁월한 이야기꾼인 아룬나논차이는 개인적 서사와 역사적 산물을 한데 엮어 매혹적인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다양한 매체를 오가는 다채로운 작업방식은 스토리텔링의 중요성에 대한 그의 신념을 방증하며 주로 자신의 가족, 동료, 친구, 프로덕션 환경과의 관계로부터 비롯되는 이야기들에 작가만의 고유한 언어를 제공한다. 

방콕에서 태어나 방콕과 뉴욕을 오가며 활동하던 작가는 현재는 태국에서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자신의 개인적 경험들에 긴밀히 빗대 작업하는 만큼 문화 이식 및 교배가 아룬나논차이 시각문법의 주요 토대로 기능한다. 불교신자로서 발현되는 정신성과 혼(魂)에 대한 관심은 작가가 이 세상을 경험해 나가는 과정에서 마주하는 개별 사건들과 꾸준히 교차편집 되며 발전한다. 

한편, 현재 광주비엔날레에서는 아룬나논차이의 신작 영상인 <Songs for Dying>(2021)을 만나볼 수 있다. 식민지 근대가 도래하기 전 개신교 선교자들의 주요 활동 거점이었던 ‘서양촌’으로서 광주의 다층적 역사를 보여주는 양림동의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에 설치되어 있는 본 영상은 제주 4.3 사건과 태국 민주화 운동을 소환하며, 집단적 애도의 의식 절차와 그 치유 및 추모 방식을 살펴본다. 

작가소개
1986년 태국 방콕에서 태어난 코라크릿 아룬나논차이는 미술 공부를 위해 2005년 미국으로 건너갔다. 2009년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ISD)에서 학사를 마친 후 2012년 콜럼비아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뉴욕 모마 PS1(2014), 파리 팔레드도쿄(2015), 베이징 울렌스 현대미술센터(2015), 겐트의 S.M.A.K.(2016), 비엔나의 Secession(2019), 포르투의 세할베스 현대미술관(2020) 등 유수 기관에서 개인전을 선보였고, 2019년 한 해에만 베니스 비엔날레와 휘트니 비엔날레, 이스탄불 비엔날레에 참여하는 등 세계적 명성을 얻고 있다. 그의 작품은 런던의 테이트모던, 뉴욕의 휘트니 미술관, 파리의 루이비통 재단, 방콕의 문화부 산하 현대미술부, 난징의 시팡 미술관 등이 소장하고 있다. 방콕과 뉴욕을 오가며 활동 중이다.
 
 
5 Elmgreen & Dragset present solo exhibition Short Story at Copenhagen Contemporary, Denmark

Elmgreen & Dragset, Short Story, 2020. Courtesy of the artist and KÖNIG GALERIE, Berlin, London, Tokyo. Photo: Roman Maerz

Artist: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Exhibition Dates: April 21 – October 24, 2021 
Exhibition Venue: Copenhagen Contemporary, Denmark
Website: https://copenhagencontemporary.org/en/elmgreen-dragset/

The Scandinavian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are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titled Short Story, running from April 21 to October 24, 2021, at Copenhagen Contemporary, Denmark’s foremost contemporary art center focused on showcasing large-scale installations by international artists. In celebration of their solo show, the duo transformed Hall 2 of the venue into a tennis court featuring three figures, creating a surreal environment to raise attention to subjects such as competitiveness, individualism, and ideas of inclusion and exclusion implied by modern society.

In the gallery, which takes the form of a generic tennis court, stand three sculptures—each named Flo, Kev, and Bogdan. Flo and Kev, placed on opposite sides of the court divided in two by the net, induce a heightened sense of discomfort and tension, making it difficult for the viewer to distinguish between the winner and the loser. The third figurative sculpture depicts Bogdan, an elderly man half asleep in his wheelchair. With his eyelids closing, Bogdan appears aloof from the situation occurring between the two boys, withdrawing from the reality surrounding him. By portraying an emotionally charged moment after a tennis match, Elmgreen & Dragset allow the audience to interpret and understand the dynamics of the situation upon their own perspective, rather than providing a confirmed narrative. As suggested from the title of the exhibition—Short Story—the installation is almost reminiscent of a scene in a movie, conveying complex ideas in a very compact manner which allows for the audience to somberly reflect on the situation at hand.

엘름그린 & 드라그셋, 코펜하겐 컨템포러리(Copenhagen Contemporary)에서 개인전 《Short Story》 개최

북유럽 출신의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오는 4월 21일부터 10월 24일까지 덴마크를 대표하는 현대미술센터인 코펜하겐 컨템포러리에서 대형 설치작업 <Short Story>(2020)를 개인전 형식으로 선보인다. 미술관 제2전시실 공간 전체를 테니스 코트로 변모시킨 이들은 초현실적인 환경 내에 세 가지 인물조각을 긴장감 있게 배치하여, 현대사회에 만연한 경쟁심리와 개인주의, 그리고 사회적 구조 안에서 파생되는 소속과 배제에 대해 역설한다. 

평범한 테니스장처럼 보이는 전시장에는 플로(Flo), 케브(Kev), 보그단(Bogdan)이라는 이름의 세 가지 조각이 설치되어 있다. 네트를 가운데 두고 서로 테니스장의 반대편에 서있는 두 소년 플로와 케브는 승자와 패자를 구분할 수 없는 모호한 상황에서 서로에게 등을 돌린 채 묘한 불편함과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테니스장 끝에서 휠체어를 타고 졸고 있는 노인 보그단은 이 둘을 그저 관망한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단편적인 상황만을 제시함으로써 인물들의 대립과 관계, 사건의 흐름, 향후 전개에 대한 열린 해석의 여지를 남긴다. 또한 <Short Story>는 제목이 시사하듯 영화 속 한 장면을 포착한 듯한 간결하고 함축적인 구성을 통해 작품의 메시지를 더욱 적극적으로 재고하도록 관객들을 이끈다. 


[Source from the Copenhagen Contemporary website]
 
 
6 Kwon Young-Woo, subject of eponymous solo exhibition at Blum & Poe, Tokyo

Installation view of Kwon Young-Woo, Tokyo, 2021. Photo: SAIKI

Artist: 권영우(Kwon Young-Woo)
Exhibition Dates: April 3 – May 22, 2021 
Exhibition Venue: Blum & Poe, Tokyo, Japan
Website: https://www.blumandpoe.com/exhibitions/kwon_youngwoo_tokyo

Kwon Young-Woo, a pioneering figure of the seminal Korean postwar art movement referred to as Dansaekhwa, is the subject of a solo exhibition at Blum & Poe Tokyo, from April 3, 2021, through May 22, 2021. The solo presentation—which showcases a selection of Kwon’s signature works utilizing ink and paper—marks his first exhibition with the gallery in five years since his last show at Blum & Poe New York, and his first in Tokyo. While Kwon’s works have been featur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in the past, his current solo presentation provides a mor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the artist’s practice by scrutinizing his artistic vocabulary and technique with a wide range of works in various sizes. 

Stemming from Chinese ink painting traditions, Kwon began experimenting with techniques of scratching, puncturing, and cutting the delicate surface of the traditional Korean paper, hanji, in the 1960s. This unconventional approach to utilizing paper itself as a medium garnered much international acclaim, such as at the 1965 Tokyo Biennale and the exhibition Five Korean Artists, Five Kinds of White at Tokyo Gallery in 1975, which was the first exhibition where Dansaekhwa was introduced globally, and eventually validated status and potential of Kwon’s work in the international art market. Throughout his career, the artist continuously experimented with paper as a material as well as a technique, actively expanding the scopes of his artistic vocabulary. Untitled (1988), which depicts a pale blue surface punctured with numerous holes, and Untitled (2002), which delivers a unique tension between the paper and the canvas, are notable examples of the artist’s commitment to experimentation. As the gallery is currently open by appointment only, the six-week-long exhibition can be visited by making a reservation via the Blum & Poe website (https://blumandpoe.com/reservation). 

권영우, 블럼앤포 갤러리 도쿄에서 동명의 개인전 개최

한국 단색화의 거장 권영우의 개인전이 4월 3일부터 5월 22일까지 블럼앤포 도쿄점에서 개최된다. 지난 2016년 블럼앤포 뉴욕 이후 약 5년 만에 해당 갤러리에서 열리는 전시이자 도쿄에서 선보이는 첫 개인전으로, 작가를 대표하는 종이 위의 잉크 작업들을 다수 선보인다. 과거 작가의 작업들이 다양한 그룹전을 통해 단편적으로 소개되었다면, 이번 개인전은 권영우의 작품세계와 작업기법 등을 집중조명하며 소품부터 대작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폭넓게 소개한다.  

잉크를 사용한 수묵화를 기반으로 작업했던 권영우는 1960년대 들어 한국 전통매체인 한지의 표면을 손톱과 도구로 긁고, 뚫고, 찢는 등의 행위를 통해 작품을 제작했다. 종이에 대한 작가 고유의 비정형적인 접근은 당시 1965년 도쿄 비엔날레 등 해외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는데, 특히 지난 1975년 동경화랑에서 열린 《다섯 가지의 흰색전(Five Korean Artists, Five Kinds of White)》을 통해 세계 미술시장에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후에도 권영우는 종이라는 재료와 관련기법에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며 자신의 작품세계를 끊임없이 확장해나갔다. 이번 개인전에서 전시되는, 푸른 표면에 무수히 뚫려있는 구멍들이 인상적인 작업 <Untitled>(1988)와 종이와 캔버스 사이의 여백이 긴장감 있는 리듬감을 생성하는 <Untitled>(2002) 등의 작품들이 이러한 지속적인 실험의 대표적인 예시라 할 수 있다. 약 6주 동안 진행되는 이번 개인전은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블럼앤포 홈페이지(https://blumandpoe.com/reservation)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Source from the Blum & Poe website]
 
 
7 Bill Viola,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at the Pushkin State Museum of Fine Arts, Russia

Installation view of Bill Viola: The Journey of the Soul, Pushkin State Museum of Fine Arts, Moscow, 2021. Photo: Alexander Gulinov

Artist: 빌 비올라(Bill Viola)
Exhibition Dates: March 2 – May 30, 2021 
Exhibition Venue: Pushkin State Museum of Fine Arts, Moscow
Website: https://pushkinmuseum.art/events/archive/2020/exhibitions/viola/index.php?lang=en

Bill Viola’s first major solo exhibition in Russia, titled Bill Viola: The Journey of the Soul, is currently on view at the Pushkin State Museum of Fine Arts, Moscow, through May 30, 2021. As the museum’s first exhibition showcasing media art throughout its history of more than a century, the presentation showcases an ambitious body of twenty representative works created between 2000 and 2014, demonstrating Viola’s crucial role in developing video art as a prominent genre of contemporary art. 

Internationally acclaimed for his multidisciplinary practice encompassing single-channel videos, installations integrating visuals and sound, and monumental media art collaborations with operas and concerts, Viola celebrates his encounter with the Russian public by introducing signature works including Fire Woman (2005), Catherine’s Room (2001), and The Quintet of the Astonished (2000), which mark the epitome of his four-decade-long career. The artist’s videos, which work as a metaphor for the essence of human nature, birth and death, and spiritual growth, at times reveal the influence of religion on art, evoking a motley range of sentiments from the viewer. Curated in order for visitors to first engage with works from the Mirage, Passions (2000-2002), Martyrs (2014), Water Portraits (2013), Transfigurations (2007-2008) series, then proceed to view the medieval and Renaissance works from the museum’s permanent collection, the exhibition fosters a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Viola’s working process and artistic journey. Meanwhile, the exhibition is held as part of the “Pushkin Museum XXI” project, which brings together classical tradition and contemporary practice, suggesting a new perspective on art for today’s audiences. 

빌 비올라, 러시아 푸시킨 주립 미술관(Pushkin State Museum of Fine Arts)에서 개인전 《Bill Viola: The Journey of the Soul》 개최

빌 비올라의 러시아 첫 개인전 《Bill Viola: The Journey of the Soul》이 2021년 3월 2일부터 5월 30일까지 모스크바에 위치한 푸시킨 주립 미술관에서 개최된다. 본 전시는 100년 넘는 유구한 역사를 가진 미술관이 주최하는 첫 번째 미디어아트 전시로, 2000년부터 2014년 사이에 제작된 작가의 대표작 총 20여 점을 선보이며 비디오아트의 거장으로서 선도했던 해당 분야의 성장과 발전을 총망라한다. 

지난 40여 년간 싱글채널 비디오, 이미지와 소리를 결합한 설치작업, 대규모 오페라 및 콘서트와의 미디어아트 협업 등 다양한 양식과 구성을 넘나드는 작업을 이어온 비올라는 이번에 <불의 여인>(2005), <캐서린의 방>(2001), <놀라움의 5중주>(2000) 등 자신의 작품세계를 대표하는 주요 작품들을 전시한다. 저마다 묘하고 복합적인 감정을 불러 일으키는 영상들은 작가가 평소 탐구해온 인간의 본질, 탄생과 죽음, 영적 성장과 같은 주요 주제들을 은유적으로 드러내며, 때로는 예술에서 나타나는 종교적 영향을 보여주기도 한다. 미술관 메인 빌딩을 따라 전시된 <Mirage>, <Passions>(2000-2002), <Martyrs>(2014), <Water Portraits>(2013), <Transfigurations>(2007-2008) 연작들을 감상한 후, 이어지는 상설 전시관에서 중세·르네상스 시대의 예술을 마주하게 되는 동선은 비올라의 예술적 영감의 원천과 생각의 흐름을 포괄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 미술관이 운영하는 ‘푸시킨 미술관 XXI’ 프로젝트의 일환인 본 전시는 전통적인 예술과 현대적 매체인 비디오의 결합을 추구하는 비올라의 작업을 통해 문화예술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제시한다. 


[Source from the Pushkin State Museum of Fine Arts website]
 
 
8 Bill Viola,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at Stavanger Art Museum, Norway

Installation view of The Greeting, 1995, video/sound installation. Photo: Markus Johansson

Artist: 빌 비올라(Bill Viola)
Exhibition Dates: January 23 – August 15, 2021 
Exhibition Venue: Stavanger Art Museum, Norway
Website: https://stavangerkunstmuseum.no/en/events/bill-viola-1

The pioneering video artist Bill Viola is the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titled Into the Light, running through August 15, 2021, at Stavanger Art Museum in Norway. Viola, widely acclaimed for his conceptual and technical explorations of video as a medium of art since the early 1970s, comprehensively showcases over twenty works—twelve video installations followed by nine early single-channel works—created between 1976 and 2013. 

Of the early works on view, The Reflecting Pool (1977-1979), demonstrates Viola’s commitment to breaking free of the technical limitations and revealing the artistic potentials of video. The work builds on pertinent technical strategies of the time such as mirroring, reversing, and overlapping, as a means to represent a shift in content towards spiritual and transcendental themes. Viola not only applied these technological innovations of video to his work as an artistic feature, but also layered his work with art historical context, themes, and compositions drawn from medieval and Renaissance paintings. Taking the example of The Greeting (1995) and Catherine’s Room (2001), the former was inspired by Jacopo da Pontormo’s The Visitation (1528-1529), and the latter by Andrea di Bartolo’s St. Catherine of Siena with Four Blessed Dominican Nuns (1394-1398)—both videos function as metaphors of the original paintings, delivering ideas of personal interaction and the journey of life within a contemporary context. Apart from these centerpiece works, nine early works by Viola—curated into four different programs—will be shown in the museum’s auditorium in order to foster a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the artist. 

빌 비올라, 노르웨이 스타방에르 미술관(Stavanger Art Museum)에서 개인전 《Into the Light》 개최

비디오아트의 선구자 빌 비올라의 대규모 개인전 《Into the Light》가 오는 2021년 8월 15일까지 노르웨이 소재의 스타방에르 미술관(Stavanger Art Museum)에서 열린다. 1970년대 초부터 비디오라는 매체의 개념적이고 기술적인 부분들을 탐구해온 비올라는 이번 개인전을 통해 12점의 비디오 설치 작품과 활동 초기에 완성한 9점의 싱글 채널 작품 등을 포함하여 1976년부터 2013년 사이에 제작된 작품 총 20여 점을 종합적으로 선보인다. 

비올라는 초창기부터 비디오가 가지고 있는 예술적 가능성과 기술적 한계를 실험해왔는데, 이러한 작가의 탐구정신은 초기작 중 하나인 <투영하는 연못>(1977-1979)에서 선명히 드러난다. 기존에 다루던 주제에 비해 좀 더 본질적인 개념을 표현하고자 했던 해당 작품에서는 미러링(mirroring), 반전(reversing), 오버랩(overlapping) 등 당시 작가를 매료시켰던 비디오의 다양한 기술적 효과가 화면에 펼쳐지는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또한 비디오로부터 발현된 예술의 기술적 혁신을 작품에 적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이에 미술학적 맥락을 반영하려 했던 만큼, 대표작 <인사>(1995)와 후기작 <캐서린을 위한 방>(2001)에서는 중세·르네상스 시대의 명화를 모티프 삼은 주제와 형태가 두드러진다. 각각 자코포 다 폰토르모(Jacopo da Pontormo)의 <성모 마리아의 성 엘리사벳 방문>(1528-1529)과 안드레아 디 바르톨로(Andrea di Bartolo)의 <시에나의 기도하는 성녀 카탈리나>(1394–1398)로부터 영감을 받아 제작된 이 두 작품은 원작이 표현하고자 했던 인물 상호간의 교류 및 인생이라는 여정을 은유하고 현대적으로 재해석한다. 한편 미술관은 이러한 주요작품 외에도 작가의 초기작 9점을 4개의 프로그램으로 나누어 오디토리움에서 기획 상영해 작가에 대한 포괄적인 이해를 돕는다.  


[Source from Stavanger Art Museum website]
 
 
9 Kukje Gallery's Renovated K1 Building Announced as Winner of Wallpaper* Design Awards 2021

Wallpaper* February issue: Wallpaper* Design Awards 2021
‘Best Cultural Draw’ (pp. 82-83)


Awarded Venue: Kukje Gallery K1
Full article: www.kukjegallery.com/temp/2021.02_Wallpaper_Best_Cultural_Draw.pdf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at its recently renovated K1 building was named a winner of Wallpaper* Design Awards 2021 for the 'Best Cultural Draw' category. Announced annually in their February issue, Wallpaper* Design Awards is an annual list of outstanding places, products, and people within the international art and design worlds as selected by the renowned British magazine. 
After undergoing two years of renovation, Kukje Gallery's K1 building is now a new multi-use arts complex. Reopening its doors to the public on June 18, 2020, K1 features a newly expanded gallery space and a reimagined café on the ground floor (Cafe @ The Restaurant) that features site-specific wall paintings by the graphic designer Na Kim and is designed by OURSTUDIO, the local practice that was tasked with transforming the architecture and interior design of the entire building while preserving the look of the original façade, which has become a historical landmark of the neighborhood. The acclaimed interior designer Teo Yang spearheaded the interior design for the rest of the floors—on the second floor is a contemporary French restaurant (The Restaurant) that features the renowned artist Haegue Yang’s installations and on the third floor is a wellness center (Wellness K) that seeks to integrate visual art with a broader platform of lifestyle. Together, this dynamic space provides a perfect getaway in the bustling city of Seoul. Even in the midst of the pandemic, the ambitious integration of art, creative cuisine, and health within the renovated K1 building immediately became a focus of interest with an outpouring of support from art lovers both locally and abroad. 

The 'Best Cultural Draw' category featured a diverse pool of venues that reflect the most innovative and visionary spaces around the world that respond to our rapidly changing times. With regards to Kukje Gallery’s new space, Wallpaper* stated, "With last summer’s reopening of its K1 building, which now encompasses exhibition spaces, a café, a restaurant and a wellness centre, it is rethinking how and where art should be experienced. The 1987 building is one of three spaces that Kukje operates in Seoul’s upscale Samcheong-dong enclave… The idea, which has proven prescient, was to create open spaces throughout, with as few dividing walls as possible so that the greenery outside is always in view." 

Teo Yang, Principal of TeoYang Studio who was tasked with transforming the interior design of the upper levels of the building including The Restaurant and Wellness K, highlighted this emphasis on balance, saying, "I hope the gallery evokes the curated atmosphere of a collector’s home... Visitors are encouraged to imagine living with the works."

In response to the news of the award, Kukje Gallery's Managing Director Bo Young Song noted that "The interior is closely connected to its surroundings, which I believe serves as a relief to people who live in a time of isolation and social distancing.” On spearheading the direction for the operation of the new multi-use arts complex in the context of a post-Covid-19 era, Song observed, “We believe that art transcends the visual. As multidisciplinary integration is increasingly relevant today, it was necessary for the gallery to keep up with and even try to move ahead of our times."


월페이퍼*(Wallpaper*) ‘디자인 어워즈 2021’ 발표, 국제갤러리 K1 선정

서울 삼청동 소재의 국제갤러리 K1이 영국의 유명 건축·디자인 잡지 월페이퍼*(Wallpaper*)가 2021년 2월호 지면을 통해 발표한 ‘디자인 어워즈 2021(Design Awards 2021)’에서 ‘최고의 문화 공간 부문(Best Cultural Draw)'에 선정됐다. 지난 2020년 6월 복합문화공간으로 새 출발한 국제갤러리 K1은 새로운 전시공간을 비롯해 그래픽 디자이너 김영나의 벽화 작업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높인 ‘카페(Cafe @ The Restaurant, 1층, 건축 설계 및 인테리어 디자인: 아워스튜디오)’, 인테리어 디자이너 양태오의 감각적인 디자인 아래 현대미술가 양혜규의 설치 작업과 미식문화가 어우러진 파인다이닝 ‘더 레스토랑(The Restaurant, 2층)’, 그리고 예술이 전하는 영감을 나누고 심신의 여유를 제공하는 공간 ‘웰니스 K(Wellness K, 3층)’가 자리하며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미술애호가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월페이퍼*는 동시대의 문화적 흐름을 반영 및 선도하는 전 세계 다양한 공간들을 대상으로 한 '최고의 문화 공간 부문’에 국제갤러리 K1을 선정한 이유로 "전시공간, 카페 및 레스토랑, 웰니스 센터 등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예술을 경험하는 공간과 방식에 대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K1은 국제갤러리가 1987년부터 서울 삼청동에 개관한 세 건물 중 하나다. 건물 내부에 열린 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고, 삼청동 풍경을 시야에 한눈에 담을 수 있도록 공간을 구분하는 벽면을 최소화한 점에서 마치 선견지명이 있었던 듯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층과 3층, 지하 1층의 가구 및 조명 등 고유한 개성이 담긴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호평 받은 태오양 스튜디오의 양태오 대표는 "갤러리 공간을 둘러보며 마치 세심하게 큐레이팅 된 컬렉터의 집 같은 환경을 조성하기를 희망했다"며, "이 공간에 들어서는 분들이 작품들과 함께 사는 모습을 상상하게끔 이끌고 싶었다."고 디자인 의도를 전했다.

이번 선정 소식에 대해 국제갤러리 송보영 부사장은 "K1의 레노베이션을 통해 주변 외부 환경과 긴밀한 소통을 시도했다. 특히나 요즘같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자가격리가 난무한 시대에 일종의 위로가 되리라고 믿는다. 코로나시대에 우리를 진정으로 위안해 주는 것은 결국 예술과 자연인 듯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미술은 시각적인 것을 초월한다. 다분야적 통합(multidisciplinary integration)이 하루가 다르게 더욱 절실해지는 요즘, 시대의 흐름을 정확히 직시할 뿐만 아니라 앞을 내다보는 국제갤러리만의 행보를 제시하고자 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미래에 대한 복합문화공간 K1의 운영 전략과 비전을 함께 밝히기도 했다.


[Source from Wallpaper* Design Awards]
 
 
10 Elmgreen & Dragset reveal The Hive, a permanent site-specific installation at the Moynihan Train Hall, New York

Elmgreen & Dragset, The Hive, 2020, stainless steel, aluminum, polycarbonate, LED lights, and lacquer
Commissioned by Empire State Development in partnership with Public Art Fund for Moynihan Train Hall
Courtesy Empire State Development and Public Art Fund, NY
Photo: Nicholas Knight


Artist: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Exhibition Dates: January 1, 2021 – 
Exhibition Venue: Moynihan Train Hall, New York 
Website: https://www.publicartfund.org/exhibitions/view/mth/

On New Year’s Day of 2021, the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revealed their permanent site-specific installation titled The Hive (2020) at the Pennsylvania Station in New York. Presented in celebration of the opening of the new Moynihan Train Hall—a major feature of the recent expansion undergone by the station—the work is suspended from the ceiling of the 31st Street Mid-block Entrance Hall. By offering a contemporary interpretation on the history and grandeur of the original Pennsylvania Station, Elmgreen & Dragset’s monumental installation, which depicts a kaleidoscopic overview of an imagined urban landscape inspired by iconic high-rise buildings from metropolises around the world such as New York, captures the multiplicity and synergies of these global megacities, bringing a sense of wonder at the extraordinary progression of technology and artistic vision. The title of the installation refers to the complex relationship between natural and human-built structures, which resembles the constantly evolving architecture of a beehive.

The Hive, which consists of 91 buildings that weigh over 1.3 tons and measure up to 2.7 meters, maintains a surreal and anti-gravitational appearance due to its inverted structure. Integrating more than 72,000 LED lights that outline the tightly clustered skyscrapers, the installation illuminates the entrance of the station day and night, evoking a sense of “interconnectedness” that symbolizes the station and the city itself. Rendered as post-architectural archetypes, the iconic buildings of The Hive construct complex layers that pay tribute to the diversity modern cities, prompting viewers to envision their very own imaginary cities. Along with The Hive, the station welcomes visitors with a series of public art installations commissioned through a partnership between Empire State Development and Public Art Fund, as part of New York Governor Andrew M. Cuomo’s visionary transformation of the nation’s busiest transportation hub.


엘름그린 & 드라그셋, 뉴욕 모이니한 기차 홀(Moynihan Train Hall)에 영구 설치작 <The Hive>(2020) 공개

2021년 1월 1일,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뉴욕 펜실베니아 역(Pennsylvania Station) 내부에 영구 설치한 장소특정적 작품 <The Hive>(2020)를 공개했다. 이번 작업은 해당 역의 대규모 증축 사업의 일환으로 설계된 뉴욕 31번가 모이니한 기차 홀(Moynihan Train Hall) 개장을 기념하여 홀 입구 천장에 자리하게 되었다. 펜실베니아 역의 고유한 역사와 웅장한 분위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이 대형 설치작은 뉴욕을 포함한 세계 주요 대도시에서 착안한 가상 도시의 마천루를 통해 현대 도시에 내재된 복합적인 정체성과 이들 간의 시너지를 표현하고, 인류가 이룩한 경이로운 기술적 진보와 예술적 상상력을 상기시킨다. 작품명인 ‘The Hive’는 끊임없이 유동적으로 진화하는 벌집의 형태를 연상케 하는 도시의 자연적, 인위적 구조 사이의 복잡한 관계성을 가리킨다. 

최고 높이 2.7m, 무게 1.3톤에 달하는 91개의 건물 형상들이 뒤집힌 형상인 <The Hive>는 위아래가 반전된 형태를 통해 중력을 거스르는 듯한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빽빽하게 모인 건물들을 따라 빛나는 72,000여 개의 LED 조명은 밤낮으로 역의 입구를 비추며, 기차역이 상징하는 대도시의 ‘상호 연결성’을 보여준다. 세계 중심지들을 움직이게끔 하는 다양성을 향한 존중의 의미를 담은 <The Hive>는 현대인들에게 이상적인 도시란 무엇인가 상상하고 반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펜실베니아 역을 미국 동부의 교통 요충지이자 뉴욕 최대규모의 기차역으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포부를 담은 모이니한 기차 홀 곳곳에서는 엠파이어스테이트개발공사(Empire State Development)와 퍼블릭 아트 펀드(Public Art Fund)의 협업 하에 제작된 다양한 현대미술 작가들의 공공미술 커미션 작업을 만나볼 수 있다. 


[Source from Public Art Fund press release]
 
 
11 Swiss Arts Publisher Scheidegger & Spiess Publishes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English Catalogue Raisonné on the Korean Contemporary Artist Hong Seung-Hye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Scheidegger & Spiess, 2020

Artist: Hong Seung-Hye
Title: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Publisher: Scheidegger & Spiess
Publication Date: 2020
Language: English 
Format / dimensions / pages: Hardcover / 24 x 30 cm / 224   
Website: www.park-books.com/index.php?pd=ss&lang=en&page=books&book=1185

Scheidegger & Spiess, one of Switzerland’s leading publishers for art, recently published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the first English catalogue raisonné on Hong Seung-Hye. Established in Zurich in 1962, Scheidegger & Spiess has partnered with renowned artists and museums across the world, building an international reputation for publishing superb books focused on art, photography, and architecture.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which marks Hong’s first catalogue raisonné in English, demonstrates the publisher’s continued interest in tracing the careers of Korean artists. The 244-page-long publication provides a comprehensive overview of Hong’s versatile career, displaying over 200 reproductions of the artist’s work from her Organic Geometry series.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provides an opportunity to understand the organic contextual and formal development of Hong’s unique artistic vocabulary which is rooted in the idea of the combination and accumulation of the pixel—the fundamental basis of organic geometry—which first appeared in the artist’s work in 1997, to her current practice of traversing between two-dimensional planes and three-dimensional spaces. Contributors and writers include distinguished art professionals who have closely followed Hong’s work over these past two decades, such as Baek Ji-sook, director of the Seoul Museum of Art; curator and art critic Michael Lim; art historian Yun Nanjie; and art critic Hwang In.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can be purchased online via Kukje Gallery’s official website (international delivery available), as well as on online bookstores including YES24 and Interpark. The limited edition version of the book, which features a yellow book cover, can only be purchased offline at Kukje Gallery and The Book Society in Seoul, Korea.  


스위스 미술전문 출판사 샤이데거 & 슈피스(Scheidegger & Spiess), 한국작가 홍승혜 영문 카탈로그 레조네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발간 

한국의 대표 중견작가 홍승혜의 첫 영문 카탈로그 레조네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가 스위스를 대표하는 미술전문 출판사 샤이데거 & 슈피스(Scheidegger & Spiess)에서 발간됐다. 1962년 취리히에 설립된 샤이데거 & 슈피스는 저명한 미술관 및 예술가와 협력한 미술, 사진, 건축 중심의 완성도 높은 출판물로 정평이 나 있다. 이번 홍승혜의 첫 영문 카탈로그 레조네는 한국작가에 대한 출판사의 지속적인 관심에서 비롯되었으며, 오랜 제작 기간을 거쳐 작가의 고유언어로 자리 잡은 <유기적 기하학(ORGANIC GEOMETRY)> 연작 200여 점을 총망라한 224쪽의 책으로 완성되었다. 이는 1997년 디지털 이미지의 최소 단위 ‘픽셀(pixel)’을 결합·축적하는 것을 시작으로 이제는 평면과 입체를 넘나드는 홍승혜의 작품세계가 어떻게 내용적, 형식적으로 진화해왔는지 그 유기적 흐름을 한눈에 살펴보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지난 20년간 홍승혜의 작업을 곁에서 목격해온 서울시립미술관 관장 백지숙, 미술비평가 임근준, 미술학자 윤난지, 미술평론가 황인의 글도 이 책에 수록되었다.  

홍승혜 영문 카탈로그 레조네 『HONG SEUNG-HYE: ORGANIC GEOMETRY』 구입은 국제갤러리 웹사이트(해외 배송 가능) 및 YES24, 인터파크 도서 등 국내 서점을 통해 온라인 주문이 가능하며, 한정판으로 제작된 노란색 표지의 책은 삼청동 국제갤러리와 통의동 더북소사이어티에서 만날 수 있다. 


[Source from Scheidegger & Spiess website]
 
 
12 Kyungah Ham Participates in the Asia Society Triennial: We Do Not Dream Alone

Installation view of Asia Society Triennial: We Do Not Dream Alone at Asia Society Museum, New York, October 27, 2020–February 7, 2021. 
Photograph: Bruce M. White, 2020, courtesy of Asia Society


Artist: 함경아(Kyungah Ham)
Exhibition Dates: October 27, 2020 – February 7, 2021 
Exhibition Venue: throughout New York City, including Asia Society Museum, David Geffen Hall at Lincoln Center, and Times Square Arts
Website: https://asiasociety.org/triennial

One of Korea's foremost contemporary artists, Kyungah Ham will participate in the Asia Society Triennial (hereafter the Triennial). The inaugural edition of the Triennial, which brings together around forty artists, scientists, historians, policy analysts, and thought leaders from twenty-one countries, is the first to focus exclusively on works by contemporary Asian artists within the United States, aiming to promote greater interest and understanding of both Asian and Asian American identity within the larger American society. Organized around multiple venues across New York City with the primary exhibition located at the Asia Society Museum, Part I of the Triennial will remain open from October 27, 2020, through February 7, 2021, while Part II will take place from March 16 through June 27, 2021. 

Kyungah Ham will present seven works produced from 2016 to 2019, installed within Asia Society Museum, that come from her iconic embroidery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ased as much on her personal experiences as on acute observations of sociopolitical phenomena, Ham’s work explores how the mechanisms of power impact even the most minute aspects of our contemporary society, using various media including photography, installation, performance, and video. Ongoing since 2008, Ham has used embroidery as the basis for a multilayered work that entails a complex process including collaboration with anonymous people located in North Korea.

Widely known for its clandestine production process, the impetus behind Ham’s embroidery series came from a chance encounter on the street of her neighborhood with a propaganda flyer from North Korea. The small incident triggered Ham to think about unorthodox means of communicating with the people in North Korea—one of the most hermetic countries in the world—by using art as a medium. Ham began to collect news and images circulating on the internet and digitally processed them to render abstract, and often colorful, blueprints to be sent to North Korean embroidery artisans via middlemen. The fragments of digital information would be transferred to a medium most antithetical to their origin—the information byte by byte would be translated into stitch by stitch handwoven embroidery, the epitome of an analog, labor-intensive medium. A long-term project, shifts in world politics constantly impacted the process, often exposing these works to confiscation and demands for bribery, and at times resulting in the disappearance of the middleman. The dangers embedded in the process illustrate the reality that the two Koreas are facing—where physical travel is barred and ideological conflicts persist—and locates it within the bigger scheme of world history. Works from Ham’s serie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are the results of a similar cross-border process. Instead of abstract imagery, however, this series depicts massive, ornate chandeliers on a dark background. Each chandelier atmospherically recalls grand architectural spaces, such as a palace or ceremonial center, and symbolically evokes Western hegemony and the desires, ideologies, and grand narratives that underlie them.

The Triennial, which holds a curatorial emphasis on highlighting the “power of art to resist our urge to silo during these uncertain times … [and to] suggest the possibility of the efficacy of micro-actions and human agency, of particular resonance now when governments and public institutions seem to fail us,” is anticipated to deliver a sense of much-needed solidarity to residents in the city via a wide range of art that employs diverse formats. 

About the Artist
Born in 1966 in Seoul, South Korea, Kyungah Ham currently lives and works in Seoul. She received her BFA in painting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Seoul and MFA from School of Visual Arts, New York. Ham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prominent institutions and galleries, including Artsonje Center, Seoul (2009); Kukje Gallery, Seoul (2015); Carlier Gebauer Gallery, Berlin (2017); Pace Gallery, Hong Kong (2018); and Carlier Gebauer Gallery, Madrid (2019). Her works have been featured in group exhibitions at numerous institutions worldwide, such as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1989, 1999, 2012, 2013, 2015, 2016, 2019); British Museum, London (2005); Museum Moderner Kunst Stiftung Ludwig Wien, Vienna (2010); Singapore Art Museum, Singapore (2011); Kunstmuseum, Bonn (2013); Kunsthalle Düsseldorf (2013);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2014); MKG Museum für Kunst und Gewerbe Hamburg (2018); Artspace, Sydney (2019); and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Hong Kong (2020). Ham has also participated in major international exhibitions including the 1st Yokohama Triennial (2001); the 4th Gwangju Biennial (2002); Prague Biennale 4 (2009); The 7th Tournai International Triennial (2011); the 4th Guangzhou Triennial (2012); the 7th Liverpool Biennial (2012), and the 10th Taipei Biennial (2016). Ham was the finalist for the 2016 Korea Artist Prize organized b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nd participated in the corresponding exhibition, 2016 Korea Artist Prize. Ham’s works can be found in the collections of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san;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Seoul Museum of Art; Victoria & Albert Museum, London; and Uli Sigg Collection, Switzerland.

About Asia Society Museum
Asia Society Museum presents a wide range of traditional, modern, and contemporary exhibitions of Asian and Asian American art, taking new approaches to familiar masterpieces and introducing under-recognized arts and artists. The Asia Society Museum Collection comprises a traditional art collection, including the initial bequests of Mr. and Mrs. John D. Rockefeller 3rd, and a contemporary art collection. Through exhibitions and public programs, Asia Society provides a forum for the issues and viewpoints reflected in both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Asian art and in Asia today.

Founded in 1956, Asia Society is a nonprofit, nonpartisan, educational institution based in New York with state-of-the-art cultural centers and gallery spaces in Hong Kong and Houston, and offices in Los Angeles, Manila, Mumbai, San Francisco, Seoul, Shanghai, Sydney, Tokyo, Washington, D.C., and Zurich.

함경아, 뉴욕 아시아 소사이어티 트리엔날레 참여

한국의 현대미술가 함경아가 첫 뉴욕 아시아 소사이어티 트리엔날레(Asia Society Triennial)에 참여한다. 21개국 출신 40여 명의 예술가와 과학자, 역사가, 정책 연구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트리엔날레는 동시대 아시아 작가들의 작품을 미국 내에서 집중적으로 조망하는 최초의 시도로 주목 받으며, 아시아 지역 및 아시아계 미국인의 정체성에 대한 미국 사회 내의 관심과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유의미한 기회로 회자되고 있다. 1부(2020년 10월 27일-2021년 2월 7일)와 2부(2021년 3월 16일-2021년 6월 27일)로 나뉘어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과 뉴욕 내 다수의 장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함경아는 트리엔날레의 메인 공간인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의 전시에서 대표작인 자수 프로젝트 중 <당신이 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이다/다섯 도시를 위한 샹들리에>(2016-2019) 작업 총 7점을 선보인다. 2008년부터 현재까지 진행 중인 자수 프로젝트는 화려한 색채, 노동집약적 표면, 미학적 완성도로 표현되는 예술적 아우라의 이면에 보이지 않는 많은 이들의 노동과 과정의 변수가 응축된 작업으로 알려져 있으며, 뉴욕에서는 이번 트리엔날레를 통해 처음으로 소개된다. 

함경아의 자수 프로젝트는 어느 날 작가가 집 앞에서 북한의 선전 삐라를 우연히 발견하며 시작되었다. 작가는 역으로 북쪽의 폐쇄적인 국경 너머에 존재하는 불특정 대상들에게 전달할 예술적 메시지를 기획하게 된다. 그리고 남한의 최첨단 디지털화의 상징인 인터넷에서 수집한 문구와 이미지를 픽셀화된 이미지로 편집한 도안을 제작, 중개인을 통해 북한의 자수 공예가들에게 보낸다. 도안을 전달받은 북측 공예가들은 자수 작업 과정에서 도안의 이미지와 색채, 텍스트를 지속적으로 접한다. 그렇게 나뉘어진 조각에 수놓은 아날로그적인 작업이 완성되면 다시 중개인을 거쳐 작가의 손에 돌아오지만, 간혹 작업물이 검열 당국에 압류되거나 중개인이 행방불명이 되는 등 불가항력적 변수들이 돌출하기도 한다. 이런 지난한 과정이야말로 함경아의 자수 작품의 본질, 즉 이미지로 재구성된 작가의 예술적 기획이 보이지 않는 타자의 노동 행위를 통해 구체적인 작업으로 구현되고, 궁극적으로 물리적 단절을 넘나드는 소통의 매개체가 됨을 시사한다. <당신이 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이다/다섯 도시를 위한 샹들리에> 연작은 함경아의 자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샹들리에라는 구체적인 대상을 화면 중심에 배치한 대형 작업이 중심군을 이룬다. 화려한 크리스털을 통해 환영적 빛을 발하는 샹들리에는 그것이 걸려있던 실제 공간을 환기시키며 서구의 권력이나 욕망 혹은 이념과 거대담론을 상징한다. 

‘패권주의적 구조에 의해 갈라진 우리를 치유하고 개개인의 목소리를 드러내는 예술의 힘’을 환기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진 이번 아시아 소사이어티 트리엔날레는 인류를 분열시키는 시스템과 권위주의에도 불구하고 다시금 우리를 연결하고 ‘꿈꾸기’를 가능하게 하는 예술의 힘에 대한 탐구를 다양한 형식으로 표출하며 뉴욕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작가 소개
함경아는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나 현재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대학교에서 회화과를 졸업하고 뉴욕 스쿨오브비쥬얼아트(SVA)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개인전으로는 서울 아트선재센터(2009), 서울 국제갤러리(2015), 베를린 카를리에 게바우어 갤러리(2017), 홍콩 페이스갤러리(2018), 마드리드 카를리에 게바우어(2019)가 있으며, 국립현대미술관(1989, 1999, 2012, 2013, 2015, 2016, 2019 외), 런던 영국박물관(2005), 비엔나 루드비히 현대미술재단 미술관(2010), , 쿤스트뮤제움 본(2013), 쿤스트할레 뒤셀도르프(2013), 삼성미술관 리움(2014), 함부르크 미술 공예 박물관(2018), 시드니 아트스페이스(2019), 홍콩 센터 포 헤리티지 아트 앤 텍스타일(2020) 등 유수의 기관에서 개최되는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또한 제1회 요코하마트리엔날레(2001), 제4회 광주비엔날레(2002), 제4회 프라하비엔날레(2009), 제4회 광저우트리엔날레(2012), 제7회 리버풀비엔날레(2012), 제10회 타이베이비엔날레(2016) 등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비엔날레에 꾸준히 참가하고 있다. 2016년에는 서울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올해의 작가상> 후보로 선정되어 《올해의 작가상 2016》전에 참여한 바 있다. 주요 소장기관으로는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서울시립미술관,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 울리 지그 컬렉션, UBS 컬렉션 등이 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 소개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은 아시아의 전통미술부터 근현대미술까지 포괄적으로 아우르는 전시를 꾸준히 선보이며, 아시아계 미국인의 예술작업 연구 및 신진 작가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미술관의 소장품은 존 D. 록펠러 3세 부부의 유산을 포함한 전통예술품과 동시대미술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미술관은 전시와 공공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 미술이나 아시아 지역의 주요 정치, 문화, 사회적 사안들을 전문가들과 함께 탐구하는 토론의 장을 제공해왔다. 이 모든 활동을 주도하는 아시아 소사이어티는 1956년 설립 이후 뉴욕을 기반으로 한 비영리, 비정치 국제 기관으로 미국과 아시아의 이해증진을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홍콩과 휴스턴에 위치한 최첨단 문화공간과 전시 공간을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마닐라, 뭄바이, 샌프란시스코, 서울, 상해, 동경, 워싱턴 D.C., 취리히 등 여러 대도시에서 지부를 운영 중이다.

[Source from the Asia Society Triennial press release]
 
 
13 Haegue Yang, Kim Hong Joo, Lee Ufan, Park Seo-Bo, and Suki Seokyeong Kang participate in Art Plant Asia 2020 Hare Way Object 

Haegue Yang, Sonic Obscuring Hairy Hug, 2020
Photo: Tabial


Artists: Haegue Yang(양혜규), Kim Hong Joo(김홍주), Lee Ufan(이우환), Park Seo-Bo(박서보),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Oct 23, 2020 – Nov 22, 2020 
Exhibition Venue: Deoksugung Palace, Seoul, Korea
Website: http://artplantasia.org/

Haegue Yang, Kim Hong Joo, Lee Ufan, Park Seo-Bo, and Suki Seokyeong Kang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Art Plant Asia 2020’s main exhibition Hare Way Object, which runs through November 22, 2020, at Deoksugung Palace, Seoul, Korea. The title of the exhibition—Hare Way Object—is an arbitrary combination of ‘Hare Way,’ an old term describing the Jeongdong area where Deoksugung Palace is located, and ‘Object,’ a word that describes all matters not mankind, representing the interrelated landscapes of the current Asian and Korean contemporary art scenes. A wide range of works by a roster of eleven painters from postwar and 1970s Korea, nineteen Korean contemporary artists, and three Asian contemporary artists are shown in harmony with one another in the main halls, corridors, and courtyards of Deoksugung Palace. Participating artists include important figures from Korea’s postwar era such as Kim Tschang-Yeul, Kim Whanki, Nam Kwan, and Yun Hyong-keun, followed by contemporary Korean and Asian artists including Lee Bul, Chung Heeseung, Ho Rui An, and Royce Ng. The exhibition aims to reflect upon and encompass the growth of Asian and Korean art throughout history. 

Displayed in the hallways of Hamnyeongjeon are works created by Korean painters between the 1950s and 1970s, reinterpreted within the traditional setting of Deoksugung Palace. In the ‘Modern and Contemporary Room 2,’ visitors encounter works including Lee Ufan’s signature From Line series and Park Seo-Bo’s Ecriture No. 21-75 (1975), showcased in tandem with Kim Hong Joo’s hyperrealistic portrait titled Untitled (1979). Such juxtaposition provides a striking visual contrast between Dansaekhwa paintings, which exerted a powerful influence on the local arts scene throughout the 1970s, and Kim’s hyperrealistic paintings characterized by his unique technique of using ultra-fine brushstrokes. Seen in the halls of Seogeodang, Junmyeongdang, Jeukjodang, and the outdoor courtyards are a series of contemporary artworks, one of which is Haegue Yang’s Sonic Obscuring Hairy Hug (2020) from the artist’s Sonic Sculptures (2013-) series, employing bells as the main material. The sculpture, covered with black brass- and nickel-plated bells and plastic twine, emits a unique energy as it hangs from the ceiling. At the corner of Hamnyeongjeon stands Suki Seokyeong Kang’s Narrow Meadow #18-04 (2013-2018) and Rove and Round #18-02 (2018-2019), marking a rare encounter between the modern and traditional by blending in with the serene backgrounds of the palace. Along with the exhibition, which runs for approximately a month, Art Plant Asia 2020 will be hosting a series of collateral programs such as Gallery Day along with local and international academic seminars. 


강서경, 김홍주, 박서보, 양혜규, 이우환, 아트 플랜트 아시아 2020 주제전 《토끼 방향 오브젝트》 참가

강서경, 김홍주, 박서보, 양혜규, 이우환이 참가 중인 아트 플랜트 아시아 2020 주제전 《토끼 방향 오브젝트》가 서울 덕수궁에서 11월 22일까지 열린다. 덕수궁이 위치한 정동 쪽을 의미하는 옛말 ‘묘방’(卯方)과 인간 외의 모든 사물을 뜻하는 단어 ‘오브젝트’가 순서 없이 나열된 후 조합된 스크래블 형식의 전시제목은, 한 단어로 정의하기엔 어려운 아시아 및 한국 미술의 복합적인 현재를 상징한다. 덕수궁의 전각, 행각, 야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번 행사는 근현대 작가 11인(팀), 한국 현대미술가 19명(팀), 아시아 작가 3인의 작품을 조화롭게 선보이며, 한국 및 아시아 현대미술의 역사와 흐름을 돌이켜본다. 전후 시대를 관통하여 활동했던 김창열, 김환기, 남관, 윤형근과 동시대 한국 및 아시아 작가인 이불, 정희승, 호루이안(Ho Rui An), 로이스응(Royce Ng) 등이 참가하고 있다. 

근현대 작품들이 주를 이루는 덕수궁 내 함녕전 행각에서는 1950년대부터 1970년대의 한국미술이 고궁이라는 전통적인 환경에서 재해석된다. 다양한 ‘방’들로 나뉘어져 있는 전시공간 중 근현대 방 2에서는 이우환의 <선으로부터> 시리즈 대표작과 박서보의 <묘법 No. 21-75>가 김홍주의 극사실주의 초상화 <무제>(1979)와 나란히 전시되어, 1970년대 미술계 주류를 형성한 단색화와 이와는 상반되는 세밀한 회화기법을 함께 만날 수 있다. 함녕전 행각에 이어 석어당, 준명당, 즉조당 등의 전각 및 야외 공간에서는 현대미술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데, 대표적으로 방울을 전면적으로 활용한 <소리 나는 조각>(2013-) 연작에서 유래된 양혜규의 <소리나는 깜깜이 털투성이 포옹>(2020)이 있다. 검정 놋쇠 도금 방울과 검정색 털로 뒤덮인 작품은 방 안에 홀로 매달린 채 독특한 생명력을 발산한다. 함녕전 행각 한 켠을 차지한 강서경의 두 작품, <좁은초원 #18-04>(2013-2018)과 <둥근 유랑 #18-02>(2018-2019)은 고즈넉한 궁의 풍경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현실과 전통의 조우를 상상하게끔 한다. 약 한달 간 진행되는 이번 전시와는 별개로, 삼청동 일대의 갤러리들이 참여하는 ‘갤러리 데이’ 및 사물을 주제로 하는 국내외 세미나들로 구성된 전시 연계 프로그램도 같은 기간 동안 다수 진행될 예정이다.  


[Source from Art Plant Asia 2020 press release]
 
 
14 Suki Seokyeong Kang and Hong Seung-Hye participate in OCI Museum’s 10th Anniversary Exhibition, Interlaced

Hong Seung-Hye & Suki Seokyeong Kang, Jeong — Head 3-2 #20-01 & Human Nature, painted steel, wood frame, brass bolts, leather scraps, 57.5 × 46.5 × 17 cm, 2015-2020 & adhesive vinyl on wall, dimension variable, 2020 
Courtesy of the OCI Museum of Art


Artists: Hong Seung-Hye(홍승혜), Suki Seokyeong Kang(강서경)
Exhibition Dates: Oct 22, 2020 – Dec 19, 2020 
Exhibition Venue: OCI Museum, Seoul, Korea
Website: http://ocimuseum.org/portfolio-item/%ea%b9%8d%ec%a7%80/

The contemporary artists Suki Seokyeong Kang and Hong Seung-Hye are participating in Interlaced, OCI Museum’s 10th anniversary exhibition. The presentation, which splits participating artists into pairs, showcases a range of works revolving around the number 10, created by ten contemporary artists who have formed a particular bond with the museum throughout its decade-long history. The resulting exhibition explores visual harmony and tension created between the artists, who each display a unique artistic style. Kang and Hong, both represented by Kukje Gallery, come together to reveal a refreshing perspective on how their works can be viewed when displayed alongside each other.  

Acclaimed for her longstanding practice that explores geometric patterns with organic forms, Hong uses this exhibition as an opportunity to present organic and rhythmic structures that break free from the vertical and horizontal pixel grid. Displayed at one corner of the gallery space is About Frame (2020), Hong’s new work in grayscale that actively incorporates the use of negative space; shown alongside is Human Nature (2020), featuring a rhythmic structure between three pictographic figures. Jeong — Head 3-2 #20-01 & Human Nature (2020), a collaborative work between the two artists, presents one of Kang’s work from her Jeong series—inspired by the traditional musical notation system jeongganbo from the Joseon Dynasty—wittily layered with Hong’s pictographic figure fixed on the wall. These two works, originally two individual structures, reveal a simple yet sculptural characteristic in the process of becoming one. Meanwhile, Kang’s work, Narrow Meadow #19-02 (2013-2019)—which blends the modern with the traditional by utilizing materials including hwamunseok, wood, and leather—is displayed across Hong’s. Interlaced, introducing five innovative artistic approaches by ten artists, runs through December 19, 2020. 

강서경, 홍승혜, OCI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그룹전 《깍지》 참가

현대미술가 강서경과 홍승혜가 OCI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그룹전 《깍지》에 참여한다. 10이라는 숫자에 맞춰 지난 10년간 미술관과 특별한 인연을 맺은 10명의 현대미술가들의 작업을 두 명씩 한 쌍으로 묶어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각자만의 독특한 매력을 가진 작가들이 짝을 이뤘을 때 발생하는 시각적 조화와 긴장감을 탐구한다. 이번 전시에서 국제갤러리 소속작가인 강서경과 홍승혜는 서로 합을 맞춰, 둘의 작업을 함께 혹은 나란히 감상했을 때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면모들을 소개한다. 

오랜 기간 조형미술의 기하학 유형을 유기적인 형태로 다양하게 펼쳐온 홍승혜는 이번 전시에서 픽셀의 수직과 수평의 그리드를 벗어난 유기적이고 리듬감 있는 형태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장 한 켠에는 공간과 여백의 활용이 돋보이는 작가의 흑백 신작 <About Frame>(2020)과 세 가지 인물 픽토그램 간의 리듬감이 돋보이는 <Human Nature>(2020)가 설치되어 있다. 이와 나란히 전시되어 있는 <정 井 — 머리 3-2 #20-01 & Human Nature>(2020)는 강서경과 홍승혜의 협업 작품으로, 조선시대의 정간보를 참조한 강서경의 <정 井> 연작 중 한 작품이 벽 위에 고정되어 있는 홍승혜의 인물 픽토그램 위를 재치 있게 교차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독립적인 개체로 존재하던 두 작가의 작품은 이렇게 구조적으로 융화되며 단순하면서도 입체적인 면모를 동시에 보여준다. 강서경의 작품은 홍승혜의 것을 마주한 채 전시되어 있는데, 이 중 <좁은 초원 #19-02>(2013-2019)는 작가의 대표작으로 화문석, 나무, 가죽 등의 재료를 활용하며 전통을 기반으로 현대적 표현 방식을 표방한다. 총 10명의 작가들이 각기 다른 방식으로 선보이는 다섯 개의 깍지를 신선한 해석으로 풀어내는 전시는 오는 12월 19일까지 개최된다.


[Source from OCI Museum website] 
 
 
15 Bill Viola,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at the Busan Museum of Art(BMA), Korea

Bill Viola, The Quintet of the Astonished, 2000 © Bill Viola Studio 

Artist: 빌 비올라 (Bill Viola)
Exhibition Dates: October 21, 2020 – April 4, 2021 
Exhibition Venue: Busan Museum of Art (BMA)
Website: https://art.busan.go.kr/eng/03_display/display01.jsp?amode=view&id=202009281450331996

Bill Viola,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video artist who addresses fundamental and existential themes by portraying the sublime in universal experiences including life and death, presence and absence, along with human and nature, is the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titled Bill Viola: ENCOUNTER at the Busan Museum of Art (hereafter BMA), Korea, through April 4, 2021. The exhibition is held as part of the second edition of the museum’s annual program ‘Lee Ufan and His Friends,’ which was inaugurated in 2019. Viola’s artistic vocabulary, which combines Western methodology with Eastern philosophy, is considered to draw an art historical parallel with the work of Lee Ufan. Viola’s meditative yet innovative works, created throughout the past four decades, are presented across the main building of the BMA, as well as Space Lee Ufan. 

Upon entering the main building of the museum, visitors first encounter works created in between 1995 and 2014. These include The Greeting (1995), first showcased at the Venice Biennale in 1995, and Martyrs (2014), a series of four panels commissioned for a permanent installation in St. Paul’s Cathedral in London. Martyrs, in particular, received much attention across the global art scene at the time as it was unconventional for a cathedral to commission a video as opposed to a traditional painting. The 7-minute-long work, consisting of four plasma screens, reinterprets the ideas of martyrdom within a contemporary context by depicting four individual figures each enduring the excruciating pain caused by one of the four natural elements—earth, water, air, and fire. Displayed at Space Lee Ufan are some of Viola’s earlier works created in the 1970s such as Migration (1976) and The Reflecting Pool (1977-79), which demonstrate the artist’s contemplation on portraying vital themes including the underlying structure of human existence and relationship between mankind and the rest of the world through video.  


빌 비올라, 부산시립미술관에서 개인전 《빌 비올라, 조우》 개최

비디오아트의 거장 빌 비올라는 오는 2021년 4월 4일까지 열리는 부산시립미술관에서의 개인전을 통해 삶과 죽음, 존재와 부재, 물질과 정신, 인간과 자연 등 세계의 본질을 관통하는 작업세계를 펼쳐 보인다. 2019년부터 진행된 부산시립미술관 연례 기획인 ‘이우환과 그 친구들’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동양적인 사상 위에 서구적인 방법론을 가미한 빌 비올라의 작업 세계가 미학적 접근의 면에서 이우환 작가와 그 맥락을 함께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전시는 미술관 본관과 이우환 공간을 아우르며 빌 비올라의 초기작부터 최근작까지, 지난 40여 년 간 이어져온 명상적이고도 실험적인 작업 등을 폭넓게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미술관 본관에서는 1995년부터 2014년에 거의 20여 년에 걸쳐 제작된 작품이 전시된다. 1995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선보였던 <인사>(1995), 런던 세인트 폴 성당에 영구 설치된 <순교자>(2014) 연작 등 주요 전시작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순교자> 연작은 비올라가 세인트 폴 성당의 의뢰로 제작한 작업으로, 당시 전통 회화가 아닌 비디오아트라는 점에서 전세계 미술계의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물, 불, 흙, 공기 등 ‘자연의 4요소’가 가하는 극한의 고통을 견디는 인간상을 담은 7분짜리 네 가지 영상은 순교에 대한 현대적 해석을 제시한다. 이우환 공간에서 전시 중인 초기작 <이주>(1976), <투영하는 연못>(1977-79) 등은 1970년대 당시 작가가 비디오라는 매체를 통해 제기하고자 했던 ‘인간과 세계와의 관계와 본질적인 존재 구조’에 대한 고찰 그리고 이를 향한 예술적 고뇌를 증명한다. 


[Source from Busan Museum of Art(BMA)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