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June 2021
1 Works by Alexander Calder on View at the High Museum of Art, Atlanta, Georgia

Alexander Calder, Untitled, 1956, sheet metal, wire, and paint, Calder Foundation, New York. © 2021 Calder Foundation, New York/Artists Rights Society (ARS), New York. Photo courtesy of Calder Foundation, New York/Art Resource, New York.

Artist: Alexander Calder (알렉산더 칼더)
Exhibition Dates: June 26 – Sept 19, 2021 
Exhibition Venue: High Museum of Art, Atlanta, Georgia
Website: https://high.org/exhibition/calder-picasso/

Works by Alexander Calder, one of the foremost figures of 20th-century art, are on view at the two-person exhibition titled Calder-Picasso at the High Museum of Art in Atlanta, Georgia, from June 26 through September 19, 2021. This touring exhibition, which debuted in 2019 at the Musée Picasso-Paris, presents more than one hundred paintings, sculptures, and works on paper spanning Calder’s and Picasso’s careers that reveal the radical innovation and enduring influence of their art. Conceived by the artists’ grandsons, Alexander S. C. Rower and Bernard Ruiz-Picasso, and organized by the Museum of Fine Arts, Houston, the exhibition focuses on the artists’ ceaseless reexamination of form, line, and space.

Exploring the visual and thematic interplay between these two masters of modern art, the exhibition highlights both the already apparent and heretofore unremarked connections. Calder and Picasso first met in Paris at the former’s exhibition opening in 1931; the two artists were aware of each other’s work, but didn’t directly comment on the other’s art on record. Calder-Picasso establishes a channel for "non-verbal communication" between two artists who were not in direct contact during their lifetimes. While their works belong to completely different categories of modern art, select works in the exhibition display striking formal similarities. One of Calder’s Constellations sculptures is shown next to Picasso’s Woman in an Armchair (1947), both for which the artists deployed colored polygons in a matrix of heavy black lines. 

The exhibition also includes other iconic wire figures, paintings, drawings, revolutionary nonobjective mobiles, stabiles, and standing mobiles by Calder including La Grande Vitesse (1969), Aztec Josephine Baker (1930), and Vertical Foliage (1941) in juxtaposition with those of Picasso, framing how each artist pushed the boundaries of modernism.

알렉산더 칼더, 미국 애틀랜타 하이 미술관 2인전 《Calder-Picasso》 참가

20세기 미술의 거장 알렉산더 칼더는 2021년 6월 26일부터 9월 19일까지 미국 애틀랜타 하이 미술관에서 열리는 2인전 《Calder-Picasso》에 참가한다. 지난 2019년 파리 국립 피카소 미술관에서의 전시를 시작으로 순회 중인 본 전시는 근대미술사에 한 획을 그은 칼더와 파블로 피카소의 혁신, 그리고 현재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는 이들의 작업세계를 조명하는 100점 이상의 회화, 조각, 종이작업 등을 소개한다. 두 작가의 손자인 알렉산더 S. C. 로어(Alexander S. C. Rower)와 베르나르드 루이즈-피카소(Bernard Ruiz-Picasso)가 기획하고 휴스턴 미술관이 주최한 이번 전시는 특히 두 거장의 작업에 나타나는 형태, 선, 그리고 공간에 대한 끊임없는 탐구와 고찰에 주목한다.

근대미술 거장들의 시각적, 주제적 상호 작용을 살펴보는 이번 전시는 이미 알려져 있으나 깊이 다뤄진 적 없는 두 작가의 연관성을 조명한다. 칼더와 피카소는 1931년 칼더의 파리 전시 오프닝 자리에서 처음 만났다. 서로의 작업에 대해 익히 알고는 있었지만 이후 공식적인 협업이나 대화가 전무했다는 사실에 착안, 이번 전시는 두 거장이 생전에 나누지 못한 예술적인 소통의 ‘비언어적 버전’으로 기획되었다. 이들의 작업은 근대미술 안에서 전혀 다른 카테고리로 분류되지만, 둘 사이의 명백한, 형식적인 공통점을 목격할 수 있다. 예컨대 칼더의 조각 시리즈 <Constellations>와 병치된 피카소의 <Woman in an Armchair>(1947), 이 두 작품에 공히 그물처럼 빽빽하게 그어진 굵은 검정색 선들 사이 형형색색의 다각형들이 놓여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번 2인전은 <La Grande Vitesse>(1969), <Aztec Josephine Baker>(1930), <Vertical Foliage>(1941)를 비롯한 칼더의 대표적인 와이어 인물 조각, 회화, 드로잉, 그리고 당시 혁신으로 평가받은 추상주의 모빌, 독립형 모빌, 그리고 스태빌 등을 대거 만나볼 수 있는 자리다. 칼더의 다양한 작품들과 피카소의 대표 작품들을 함께 다룸으로써, 작가들이 각기 자신의 미술사적 위치에서 어떤 방식으로 모더니즘의 한계를 증폭시켰는지 엿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제공한다. 


[Source from the High Museum of Art website]
 
 
2 Ugo Rondinone Reveals Outdoor Installation Project your age and my age and the age of the rainbow at the Belvedere in Vienna, Austria

Installation view of Ugo Rondinone. your age and my age and the age of the rainbow
Courtesy of Johannes Stoll, Belvedere, Vienna and studio rondinone


Artists: Ugo Rondinone(우고 론디노네)
Exhibition Date: June 13 – November 1, 2021
Exhibition Venue: The Belvedere, Vienna, Austria
Website: https://www.belvedere.at/en/ugo-rondinone-your-age-and-my-age-and-age-rainbow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Swiss contemporary artist Ugo Rondinone’s outdoor installation project, your age and my age and the age of the rainbow (2021), was presented to the public in the baroque garden of the Belvedere in Vienna, on June 13, 2021. The artist, widely recognized for his poetic artistic vocabulary based on the introspection of the inner self, frequently utilizes elements of nature, including the sun, the moon, rainbows, stones, and trees. For this project, Rondinone collaborated with students across Austria to create a monumental rainbow installation, exploring the broader meanings and infinite potentials of the rainbow via perspectives of children. The rainbow, a central motif in Rondinone’s art, not only represents a natural phenomenon, but also symbolizes tolerance, peace, equality, and the connection between heaven and earth.

The project, which involved an extensive collaboration with 1,600 students from 12 elementary schools located across different cities in Austria, namely Vienna, Graz, Bregenz, and Salzburg, was carried out by distributing invitations to participants rather than holding an in-person workshop, which was the original plan that was cancelled due to Covid-19. Children were asked to freely draw their own interpretations of rainbows based on the information they received on the artist, exhibition venue, and rainbows in the invitation. As a result, a collection of 1,085 drawings has assembled into the world’s largest rainbow painting with a width of 70m at the Belvedere Palace Garden. The outdoor painting installation, which accentuates and enlivens the beautiful scenery of the garden, will remain on view through November 11, 2021. Also this coming November, Rondinone will hold his first major solo exhibition in Austria titled nude in the landscape at the Belvedere 21, the contemporary branch of the Belvedere. 

우고 론디노네,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궁전 미술관에서 야외 설치 프로젝트 <your age and my age and the age of the rainbow> 공개

스위스 출신의 세계적인 현대미술가 우고 론디노네의 야외 설치 프로젝트 <your age and my age and the age of the rainbow>(2021)가 벨베데레 궁전 미술관 내 바로크 정원에서 6월 13일 공개되었다. 태양, 달, 무지개, 돌, 나무 등의 자연을 소재로 하여 내면을 은유하는 시적인 작품 세계를 전개해온 우고 론디노네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오스트리아 전역의 학생들과 협력하여 완성한 대규모 무지개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에게 무지개는 자연 현상을 넘어 포용과 화합, 평등, 천상과 지상의 연결 등을 상징하는 주요한 소재로, 작가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아이들의 눈으로 매개된 무지개를 통해 그 확장된 의미와 무한한 가능성을 탐구한다. 

비엔나, 그라츠, 브레겐츠, 잘츠부르크 등 오스트리아 전역에 위치한 12개의 초등학교에서 1,600명의 학생들이 참여한 이번 프로젝트는 코로나 19로 인해 당초 계획했던 워크샵 대신 각 학교에 초청장을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이들은 초청장에 적힌 작가, 전시 공간, 무지개에 대한 다양한 정보들을 바탕으로 하여, 각자의 방식으로 탐구한 무지개를 자유롭게 표현했다. 아이들이 보낸 1,085개의 그림들은 벨베데레 궁전 미술관과 벨베데레 현대미술관 사이에 위치한 정원에서 길이 70m의 세계에서 가장 큰 무지개 작품으로 확장되었다. 벨베데레 궁전의 아름다운 경관에 생동감과 상상력을 더하는 이번 작품은 11월 1일까지 전시된다. 한편 우고 론디노네는 오는 11월, 벨레데레 현대미술관에서 오스트리아 첫 대규모 개인전 《nude in the landscape》을 선보일 예정이다. 


[Source from Belvedere 21 press release and website]
 
 
 
3 Elmgreen & Dragset Reveal Permanent Installation Life Rings (2021) at the Royal Djurgården, Stockholm, Sweden

Elmgreen & Dragset, Life Rings, 2021
Courtesy of the Princess Estelle Cultural Foundation
Photo: Ruth Anna Eriksson


Artists: Elmgreen & Dragset (엘름그린 & 드라그셋)
Exhibition Date: June 8, 2021
Exhibition Venue: Royal Djurgården, Stockholm, Sweden
Website: https://www.preks.se/en/2021-life-rings-eng/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recently unveiled Life Rings (2021), a permanent installation created with multiple lifebuoys, at the Royal Djurgärden in Stockholm, Sweden. Elmgreen & Dragset’s first public sculpture in Sweden and the Royal Djurgärden’s second permanent work in their sculpture park, Life Rings questions human relationships and existing social structures utilizing subversive wit and underlying criticality which are signature to the artist duo. The Princess Estelle Cultural Foundation, founded in 2019 in order to support arts and culture events in Sweden, has taken on transforming the Royal Djurgärden into a sculpture park as part of its inaugural project. Elmgreen & Dragset has been selected as this year’s artist with the task of reinterpreting everyday objects in an unexpected environment, generating new perspectives. 

Life Rings is a large-scale installation with a height of 8 meters constructed with a cluster of lifebuoys, normally used for rescue in crisis situations. The lifebuoys—interconnected in a circuit that extends upwards into the air, no longer able to serve their original purpose—work as a symbol for indirect criticism against individualism in modern society, and a call for the need of cooperation and solidarity between individuals. As the surrounding environment is also often critical to delivering Elmgreen & Dragset’s message, Life Ring’s proximity to water encourages contemplation on the boundaries between public and private spaces, while simultaneously inviting viewers to reflect on humanity and the fragility of life. 

엘름그린 & 드라그셋, 스웬덴 스톡홀름 로열 유르고덴 공원(Royal Djurgården)에 영구 설치 작품 <Life Rings> 공개

세계적인 작가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이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로열 유르고덴(Royal Djurgärden) 공원에 다수의 구명부표로 이루어진 <Life Rings>(2021)를 영구 설치했다. 이번 작품은 이들이 스웨덴에서 처음 소개하는 공공미술작품이자 로열 유르고덴 공원에서 선보이는 두 번째 작업으로, 엘름그린 & 드라그셋 특유의 위트 있는 비판정신으로 현대인들의 인간관계와 사회적 구조에 대해 역설한다. 스웨덴의 문화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설립되어 첫 프로젝트로 로열 유르고르덴 공원을 조각 공원으로 조성하고 있는 프린세스 에스텔 문화재단(Princess Estelle Cultural Foundation)에 의해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된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또 한 번 일상적 오브제를 새로운 환경에 비치하는 방식으로 같은 것을 바라보는 색다른 관점을 제시한다. 

<Life Rings>는 본래 위급상황에서 사람을 구출하는 용도인 구명부표로 구성된 8m 높이의 대형 설치 조각이다. 안전을 상징하는 구명부표를 체인 형식으로 연결해가며 허공을 향해 쌓아 올린 본 작품에서는 구명부표가 본래의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이런 모순적인 구조를 통해 개인주의가 만연한 현대사회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동시에 그 안에서 살아가는 구성원들 개개인간에 필요한 협업과 단결의 가치를 강조한다. 이들의 작업에서 작품이 설치되는 환경 역시 작품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만큼, 이번에도 <Life Rings>를 강변에 설치함으로써 공공장소와 사적 공간 사이의 경계 등에 대한 고찰을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인류와 삶의 섬세함과 연약함을 조명한다. 


[Source from Princess Estelle Cultural Foundation website]
 
 
4 Kyungah Ham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s at the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and KAI 10 | ARTHENA FOUNDATION, Germany

Installation view of Active Threads,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Photo: Achim Kukulies

Artists: Kyungah Ham (함경아)
Exhibition Dates and Venues: 
April 30 – Sep 5, 2021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May 8 – Sep 5, 2021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Website: www.kunstmuseumbern.ch/en/see/today/1003-border-crossings-n-120.html
www.kaistrasse10.de/en/exhibitions/active-threads.html

The contemporary artist Kyungah Ham is participating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Border Crossings – 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 at the Kunstmuseum Bern, Switzerland, through September 5, 2021. Featuring works from the collection of the prominent Swiss collector Uli Sigg, who served as the Swiss ambassador to China and North Korea in the 1990s, the exhibition presents 75 works including those by Kyungah Ham, Sea Hyun Lee, Feng Mengbo, and Guang Tingbo. Weaving together works from either sides of the Korean peninsula, the exhibition examines the irreconcilability of the two political systems that have diverged from one another since the division. Among the works presented are Kyungah Ham’s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01 (2012-13) and Sweet-Sweet & Bling-Bling (2009-10)—two embroidery painting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North Korean hand embroiderers.

Concurrently, Kyungah Ham is also taking part in Active Threads, a group exhibition at KAI 10 | ARTHENA FOUNDATION, Düsseldorf, Germany, through September 5, 2021. Exploring how textiles still function as effective means of communication even now in our digital era, the exhibition introduces the works of eight artists who examine the social and political relevance of textiles across different cultures. On view at the exhibition are Kyungah Ham’s Big and pretty eye drops vitamin A, detail From SMS Series 04 (2017-2018) from her SMS series, and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K 03-05 (2016-17) from her Chandelier series, both of which showcase the artist’s unique working process; Ham sends images of embroidery designs with hidden messages to artisans in North Korea, who then embroider the piece stitch by stitch in accordance with her instructions. Through these paintings, Ham offers insight into her unique artistic vocabulary which integrates the working process as a part of the finished work.

함경아, 베른 시립미술관 그룹전 《Border Crossings-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과 뒤셀도르프 아르테나 재단 그룹전 《Active Threads》 참가

현대미술가 함경아가 스위스 베른 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국경을 넘어: 울리 지그 남북한 작품 소장전(Border Crossings-North and South Korean Art from the Sigg Collection)》(2021년 9월 5일까지)에 참여한다. 스위스의 유명 컬렉터이자 90년대 중국, 북한 주재 스위스 대사를 역임한 울리 지그의 소장품으로 구성되는 이번 전시는 함경아, 이세현, 펑멍보(Feng Mengbo), 광팅보(Guang Tingbo) 등의 작품 75점을 소개한다. 남북의 작품들을 통해 분단 이후 계속해서 한반도를 지배해온 두 체제의 비화합성을 고찰하는 이번 소장전에서는 북한 자수 노동자들과의 협업으로 제작한 함경아의 작품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01>(2012-13), <Sweet-Sweet & Bling-Bling>(2009-10)을 만날 수 있다.

한편 함경아는 연이어 뒤셀도르프 아르테나 재단에서 열리는 그룹전 《Active Threads》(2021년 9월 5일까지)에서 작품을 선보인다. 오늘날에도 유효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기능하는 직물의 의미를 고찰하는 전시로, 다양한 문화권에서 직물에 내재된 정치, 사회적 의미를 탐구해온 작가 8인의 작품을 소개한다. 메시지가 숨겨진 도안을 북한으로 보내, 북한 자수 공예가들이 한 땀 한 땀 새긴 결과물을 돌려받는 방식의 작업을 전개해온 함경아는 <SMS 디테일> 연작인 <Big and pretty eye drops vitamin A, detail From SMS Series 04>(2017-2018)와 샹들리에 연작 <What you see is the unseen / Chandeliers for Five Cities BK 03-05>(2016-17)를 통해 작품에 담긴 일련의 과정 자체가 작품이 되는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펼쳐 보인다.

[Source from Kunstmuseum Bern, KAI 10 | ARTHENA FOUNDATION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