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August 2021
1 Alexander Calder, Subject of a Major Retrospective at the Neue Nationalgalerie, Berlin, Germany

Installation view of Alexander Calder. Minimal / Maximal at the Neue Nationalgalerie, Berlin, 2021

Artist: Alexander Calder(알렉산더 칼더)
Exhibition Dates: August 22, 2021 – Feb 13, 2022
Exhibition Venue: Neue Nationalgalerie, Berlin, Germany
Website: https://www.smb.museum/en/exhibitions/detail/alexander-calder-minimal-maximal/

Alexander Calder, one of the foremost figures of 20th-century art, is the subject of a major retrospective entitled Alexander Calder. Minimal / Maximal at the Neue Nationalgalerie, Berlin, Germany. Calder’s first extensive exhibition to be held in Berlin in more than five decades, Alexander Calder. Minimal / Maximal explores the American artist’s experimentation with form and space, presenting his expansive oeuvre ranging from large-scale mobiles and stabiles to miniature standing mobiles and objects.

Designed by the renowned architect Ludwig Mies van der Rohe, the museum is praised as a modernist masterpiece, known for the restrained elegance of its iconic glass façade. Focused on showing works by 20th-century contemporary artists, the institution has maintained a special relationship with Calder; the artist’s monumental sculpture, Têtes et queue (1965), initially installed at the museum’s terrace upon its inauguration, is once again presented as part of the show held in celebration of the museum’s reopening.

The exhibition focuses on Calder’s unique perspective of sculpture as an interactive medium capable of transforming the viewer’s sense of space. The vivid and expressive curves seen in Five Swords (1976) vitalize the exhibition space, alluding to the advances in steel production of the time that enabled Calder’s bold artistic experiments in both monumental design and scale. Calder’s works from the 1940s, such as the small-scale mobiles and standing mobiles that balance kinetic tops on stabile bases, equally transform the way viewers perceive the surrounding space. Also on display are his signature mobile pieces including Blizzard (1950), Otto’s Mobile (1952), and Le Cagoulard (1954). Creating rhythmic movements while maintaining an exquisite balance, the mobiles actively communicate with their environment.
Meanwhile, the exhibition offers a rare opportunity for visitors to experience Calder’s early work titled Small Sphere and Heavy Sphere (1932/1933), in motion. Once activated with a gentle push, the mobile hovers over the small objects laid out on the floor and collides with them at irregular intervals, inducing a more dynamic interaction between the audience and itself, and with its surrounding space. Alexander Calder. Minimal / Maximal, which introduces Calder’s body of works in a variety of scale, color, form, and movement, will remain on view through February 13, 2022.

알렉산더 칼더, 독일 베를린 신국립 미술관에서 대규모 회고전 개최

20세기 미술의 거장 알렉산더 칼더의 대규모 회고전 《Alexander Calder. Minimal / Maximal》이 독일 베를린의 신국립 미술관(Neue Nationalgalerie)에서 선보인다. 근 50여 년간 베를린에서 열린 작가의 개인전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본 전시는 모빌과 스테빌(Stabile, 정지된 조각)을 비롯해 소형 스탠딩 모빌과 오브제를 아우르며 칼더의 폭넓은 조형적, 공간적 탐구를 조명한다.

널찍한 유리 외벽의 절제된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미술관 건물은 근대 건축의 거장 루트비히 미스 반 데어 로에(Ludwig Mies van der Rohe)가 설계한 걸작으로도 유명하다. 20세기 현대미술가의 작품을 위주로 선보이는 해당 기관은 특히 칼더와 깊은 인연을 유지해왔다. 1968년 미술관 설립 당시 그의 대형 작업 <Têtes et queue>(1965)가 야외 테라스에 설치되었는데, 이는 미술관의 재개관을 맞이해 열리는 이번 전시의 일부로서 대중에게 다시 공개된다.

전시는 관객으로 하여금 공간을 새롭게 경험하도록 이끄는 칼더 작품 특유의 상호작용성에 주목한다. 예컨대 후기 대형 조각 <Five Swords>(1976)의 강렬한 색채와 역동적인 디자인은 전시 공간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당시 철강산업의 발전이 가능케 한 작가의 대담한 예술적 실험을 보여준다. 작품이 이끌어내는 공간적 변형은 그가 1940년대 제작한 소형 모빌과 고정된 베이스 위 움직이는 모형이 균형을 이루는 스탠딩 모빌에서도 엿볼 수 있다. 또한 <Blizzard>(1950), <Otto’s Mobile>(1952), <Le Cagoulard>(1954) 등 칼더를 대표하는 주요 모빌 작품은 조화롭게 균형을 유지하면서도 율동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내 전시장을 활기 넘치는 공간으로 변모시킨다.
초기 모빌 작품 <Small Sphere and Heavy Sphere>(1932/1933)가 이전의 전시에서는 많이 접할 수 없었던 퍼포먼스 형식으로 전시된다는 사실도 주목할 만하다. 사람이 직접 힘을 가해 ‘활성화’되는 이 모빌은 바닥에 놓인 오브제들을 맴돌면서 불규칙적으로 부딪히며 관객과 작품, 그리고 공간 사이의 적극적인 소통을 유도한다. 다양한 크기와 색상, 형태와 움직임을 아우르는 칼더의 작품을 대거 만날 수 있는 본 전시는 2022년 2월 13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Alexander Calder. Minimal / Maximal’ press release, provided by Neue Nationalgalerie]
 
 
2 Byron Kim, Julian Opie, and SUPERFLEX Participate in Group Exhibition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Installation view of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2021. Courtesy of the Daejeon Museum of Art.

Artists: 바이런 킴(Byron Kim), 수퍼플렉스(SUPERFLEX), 줄리안 오피(Julian Opie)
Exhibition Dates: July 6 – September 26, 2021
Exhibition Venue: Daejeon Museum of Art, Korea
Website: https://www.daejeon.go.kr/dmae/DmaExhibView.do?exType=01&menuSeq=6124&exSeq=105330&&pageIndex=1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contemporary artists Byron Kim, Julian Opie, SUPERFLEX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at the Daejeon Museum of Art. Inviting viewers to contemplate universal human experiences and the different ways to restore faith in humanity, the exhibition showcases works by key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ists alongside Pulitzer-winning photographs that document critical moments i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The two-part exhibition is organized under the broader theme of “trauma,” with the second section, titled 15 minutes, examining different psychological states as sources of artistic inspiration. Julian Opie’s Boston crowd 1. (2019), which depicts a group of people walking across an urban environment, offers viewers a fresh perspective on passersby encountered in our daily lives. Byron Kim’s Sunday Paintings (2008-2019) series records the subtle changes in the colors of the sky every Sunday on a small canvas. Inscribed on each canvas are short, journalistic entries that reflect his personal thoughts and temperaments, illustrating the artist’s desire to “relate the infinitesimal with the infinite.”

The Danish artist collective SUPERFLEX presents two works that highlight a uniquely clever approach to representing today’s milieu. Oscillating between an object of art and that of practicality, SUPERFLEX’s work has constantly questioned the existing economic and power structures within our contemporary society. In We Are Having The Time of Our Lives (2019), the artist collective translates a familiar phrase into an LED signboard, inviting viewers to contemplate on a universal human condition encompassing a range of unpleasant situations. Situated in another corner of the gallery space is Copy Right (2007), a replica of the renowned Ant Chair designed by the Danish architect Arne Jacobsen in 1953. Modifying the original design into a commercial format, SUPERFLEX explores the notions of originality and imitation in contemporary art and the dialectic between them. The exhibition, which presents works by leading contemporary artists to examine the role of art in documenting human history, runs through September 26.

바이런 킴, 수퍼플렉스, 줄리안 오피, 대전시립미술관 그룹전 《트라우마: 퓰리처상 사진전 & 15분》 참가

세계적인 현대미술가 바이런 킴, 수퍼플렉스, 줄리안 오피가 대전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트라우마: 퓰리처상 사진전 & 15분》에 참가한다. ‘인간성’의 성찰과 회복에 대한 고찰을 목표로 기획된 본 전시는 근현대사의 주요 장면을 포착한 퓰리처상 수상 사진작과 함께 전세계를 아우르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으로 꾸려진다.

‘트라우마’라는 큰 주제 아래 두 개의 섹션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의 ‘15분’ 섹션에서는 인간의 다양한 심리 상태와 예술적 영감의 관계성에 주목한다. 줄리안 오피는 복잡한 도시를 바쁘게 걷는 현대인의 모습을 담아낸 작품 <Boston crowd 1.>(2019)을 선보이며 주변 환경 속 타인을 새로운 방식으로 마주하게끔 이끈다. 바이런 킴의 <Sunday Paintings>(2008-2019) 연작은 매주 일요일의 하늘을 동일한 크기의 소형 캔버스에 담고 작가의 일상적 소회를 기록한 작품으로, ‘아주 극미한 것과 무한한 것을 연결시켜’ 개개인의 작은 일상을 담아내고자 하는 작가의 소박한 정서를 보여준다.

덴마크 출신 3인조 작가그룹 수퍼플렉스는 이번 전시에서 특유의 위트가 돋보이는 두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수퍼플렉스는 미술 작업과 실용적 물품 사이를 오가며 현대사회의 경제 및 권력 시스템에 대해 끊임없이 의문을 제기해왔다. 간판의 시각적 주목성을 활용한 <We Are Having The Time of Our Lives>(2019)는 일상적인 관용구를 파란색 LED 조명 설치로 변모시키며 인류가 공통적으로 당면한 현 상황에 대한 인식과 자각을 시사한다. 전시장 한 켠에 자리한 <Copy Right>(2007)은 덴마크 건축가인 아르네 야콥센이 1953년 디자인한 스테디셀러 ‘개미 의자(앤트 체어)’를 모방한 작품으로, 현대미술의 주요 화두 중 하나인 독창성과 모방의 개념, 나아가 그 사이의 변증법을 다룬다. 현대미술가들의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시대의 목소리를 담는 예술의 역할을 조명하는 본 전시는 오는 9월 26일까지 진행된다.

[Source from Trauma: Shooting the Pulitzer & 15minutes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