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September 2021
1 Jean-Michel Othoniel, Subject of Major Solo Exhibition The Narcissus Theorem at the Petit Palais, Paris

Jean-Michel Othoniel, Gold Lotus, 2019
Courtesy of the artist and Perrotin
© Jean-Michel Othoniel / Adagp, Paris, 2021
Photo: Claire Dorn


Artists: 장-미셸 오토니엘 (Jean-Michel Othoniel)
Exhibition Dates: September 28, 2021 – January 2, 2022 
Exhibition Venue: Petit Palais, Paris, France
Website: https://www.petitpalais.paris.fr/en/expositions/narcissus-theorem

The French contemporary artist Jean-Michel Othoniel is the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titled The Narcissus Theorem, which runs from September 28, 2021, through January 2, 2022, at the Petit Palais in Paris, France. Othoniel’s largest exhibition held in Paris since his retrospective My Way at the Pompidou Centre in 2011, the comprehensive presentation introduces a collection of approximately 70 new works across the historical museum and its gardens. For the show, the artist demonstrates a magical interpretation of reality that exists in harmony with the culturally enriching venue’s natural surroundings, displaying works within the pools of the museum gardens and suspending them from tree branches. 

Blue River (2021), one of the exhibition’s most stunning installations installed at the entrance of the stairway to the museum, evokes the glistening surface of a river. Comprised of brick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Indian glass artisans, the aquamarine and gold-toned work exudes a mystical and spiritual atmosphere. Meanwhile, Othoniel explores the infinite possibilities of the glass bead as a medium and highlights its versatility in both size and form through works including his Wild Knots series, rooted in the reflection theory developed by the Mexican mathematician Aubin Arroyo, his long-term friend and collaborator; his Necklaces series, which delivers a unique colorful exuberance; and Crown of the Night (2008), a beautiful chandelier-shaped glass crown.

장-미셸 오토니엘, 파리 프티 팔레 미술관에서 대규모 개인전 《The Narcissus Theorem》 개최

프랑스 현대미술가 장-미셸 오토니엘의 대규모 개인전 《The Narcissus Theorem》이 파리 프티 팔레 미술관의 초청으로 9월 28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개최된다. 지난 2011년 퐁피두 센터에서의 회고전 《My Way》 이후 파리에서 가장 큰 규모로 선보이는 작가의 이번 개인전에서는 유서 깊은 미술관과 정원을 배경으로 한 신작 70여 점을 소개한다. 작품을 물 한가운데 배치하거나 나무에 매다는 등 인류의 문화유산 및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동시에 현실을 초월한 듯한 환상의 세계는 프티 팔레를 찾는 각국의 관객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미술관을 향한 계단을 따라 설치된 <Blue River>(2021)는 이번 전시의 대표작 중 하나로, 다채로운 빛깔로 반짝거리는 푸른색 물결을 연상시킨다. 인도 유리공예장인이 만든 벽돌로 이루어진 작품은 흐르는 물을 닮은 아쿠아마린과 금색의 조화를 보여주며 신비롭고 영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한편 작가를 상징하는 유리구슬 작업 또한 고유한 작품으로 변주되어 전시장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멕시코 출신의 젊은 수학자 오빈 아로요(Aubin Arroyo)의 반사이론에서 영감을 얻은 <Wild Knots> 연작, 다채롭게 빛나는 색감이 인상적인 <Necklaces> 연작, 화려한 샹들리에를 연상시키는 대형왕관 모양의 <Crown of the Night>(2008) 등 다양한 형태 및 사이즈의 작품들은 작가가 오랜 기간 매진해온 유리구슬 연작의 확장 가능성을 증명한다. 

[Source from The Narcissus Theorem press release]
 
 
2 Haegue Yang and Jae-Eun Choi Participate in the 2021 DMZ Art & Peace Platform

Haegue Yang, Migratory DMZ Birds on Asymmetric Lens – Kyott Kyott Vessel (Pale Thrush), 2021, soapstone, 3D printed resin, 161×70×150 cm
Courtesy of the artist


Artists: 양혜규 (Haegue Yang), 최재은 (Jae-Eun Choi)
Exhibition Dates: September 15 – November 15, 2021 
Exhibition Venues: 
Paju Guard Post, Korea 
UniMARU, Paju, Korea 
Jejin Station, Goseong-gun, Korea
Website: https://dmzplatform.com/artists

The contemporary artists Haegue Yang and Jae-Eun Choi are participating in the group exhibition 2021 DMZ Art & Peace Platform, a presentation of works by 32 Korean and international artists which discusses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Korea’s demilitarized zone. Exhibited works are displayed across five locations—UniMARU, Dorasan Station, Jejin Station, the Paju Guard Post, and the National Institute of Unification Education—spanning Paju, Goseong-gun, and Seoul, Korea. Yang’s new work Migratory DMZ Birds on Asymmetric Lens – Kyott Kyott Vessel (Pale Thrush) (2021) is introduced at the Paju Guard Post, while two recent works by Choi—To call by Name (2019) and Nature Rules (2021)—are each shown at UniMARU and Jejin Station. 

Newly commissioned for the exhibition, Yang’s Migratory DMZ Birds on Asymmetric Lens – Kyott Kyott Vessel (Pale Thrush) was inspired by the audio element of birds chirping throughout the Inter-Korean Summit in 2018, which replaced the private conversation between the two leaders of the Korean Peninsula. Engraved with short Korean phrases and the work’s geographical coordinates within the DMZ, the asymmetrical, lens-shaped sculpture features a 3D printed, life-sized figure of a thrush sitting on top. Meanwhile, the bird’s disconnected head and body represents the harsh reality of a divided nation. The work references to Yang’s Migratory DMZ Birds on Asymmetric Lens series—revealed last year at the Clark Art Institute’s first outdoor exhibition titled Ground/work—which explores a narrative where these birds migrate back to the DMZ, coexisting with those that already inhabit the area. 

Meanwhile, Jae-Eun Choi, an annual participant of the DMZ Project since 2015, exhibits To call by Name (2019) and Nature Rules (2021) at UniMARU and Jejin Station. The former is an installation consisting of ceramic fragments onto which the names of 106 endangered plants native to the DMZ have been engraved, evoking subjects that have once existed yet are bound to be forgotten with the passing of time. The latter showcases a biotope map placed on a miniature DMZ model, highlighting the variety of plants that construct the local ecosystem. 

양혜규와 최재은, 《2021 DMZ 아트 & 피스 플랫폼》 참여

총 32명의 국내외 미술가들이 DMZ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그리는 《2021 DMZ 아트 & 피스 플랫폼》전에 한국의 현대미술가 양혜규와 최재은이 참가한다. 오는 11월 15일까지 선보이는 이번 프로그램은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의 Uni마루, 도라산역, 고성군의 제진역, 파주 철거 GP, 서울 국립통일교육원 등 총 5개의 공간에서 진행된다. 이중 파주 철거 GP에는 양혜규의 <비대칭 렌즈 위의 DMZ 철새 – 키욧 키욧 주형기舟形器 (흰배지빠귀)>(2021)가, Uni마루와 제진역에서는 최재은의 <이름 부르기>(2019), <자연국가(自然国家)>(2021) 작품 2점이 설치되어 있다. 

이번에 DMZ에서 선보이는 양혜규의 신작 <비대칭 렌즈 위의 DMZ 철새 – 키욧 키욧 주형기舟形器 (흰배지빠귀)>는 지난 2018년 4월 남북정상회담의 도보다리 회담 중 두 정상의 말소리 대신 지속적으로 들리던 새소리에 영감을 얻은 작업이다. 작품 위치가 기록되어 있는 위경도 정보와 다양한 문구가 새겨진 비대칭적 형태의 동석 위에 3D 인쇄된 실제 크기의 흰배지빠귀 모형을 배치했는데, 머리와 몸통이 절단된 채 전시되고 있는 문제의 새는 우리나라의 분단현실에 대한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클라크 인스티튜트에서 개최된 《Ground/Work》전에서 작가가 선보인 <비대칭 렌즈 위의 DMZ 철새> 연작과도 연계되어 있는 이번 작품은 DMZ 철새가 비무장지대로 돌아와 현재 그곳에 서식하는 새들과 조우하는 모습을 그린다. 

한편, Uni마루와 제진역에서는 2015년부터 DMZ프로젝트를 진행해온 최재은의 <이름 부르기>와 <자연국가(自然国家)>가 전시된다. 106종의 멸종위기 식물들의 각각의 이름이 새겨진 세라믹 조각을 거울 위에 올려 완성된 <이름 부르기>는 한때는 존재했지만 점차 잊혀지는 것들의 이름과 그 존재들을 상기시킨다. 제진역에 위치한 <자연국가>의 경우, DMZ 모형 위에 비치된 ‘DMZ 생태 현황 지적도’를 통해 DMZ 생태계를 구성하는 다양한 식물군의 모습을 보여준다. 


[Source from 2021 DMZ Art & Peace Platform website]
 
 
3 Koo Bohnchang,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at 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 Beijing

Installation view of Lingering in Time: Koo Bohnchang's Photography (1990-2021) at 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 2021. Courtesy of 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

Artist: 구본창 (Koo Bohnchang)
Exhibition Dates: September 4 – November 14, 2021
Exhibition Venue: 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 Beijing, China
Website: https://www.threeshadows.cn/exhibitions/159/overview/

Koo Bohnchang, one of the most celebrated Korean contemporary photographers, is the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titled Lingering in Time: Koo Bohnchang's Photography (1990-2021) at 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 in Beijing, China, on view through November 14, 2021. The exhibition, which introduces approximately 80 works dating from the late 1980s to the present, marks the artist’s first solo exhibition in China and also the largest by a Korean photographer to date.

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 the country’s first non-profit museum dedicated to photography, was founded in 2007 by Rong Rong, the Chinese photographer who played a pivotal role in developing photography as a prominent genre of contemporary art in China. Famous for its design by the renowned artist and architect Ai Weiwei, the institution has become a central platform for discovering new artists, hosting its annual Three Shadows Photography Award to support emerging Chinese photographers. The institution has also played a key role in establishing the presence of Chinese contemporary photography in the global art scene by organizing international symposiums and festivals dedicated to photography.
In a similar vein, Koo, both as an artist and curator, has played a seminal role in bolstering the reputation of Korean contemporary photography. Koo, who has presented his works in institutional group exhibitions across China, has maintained a special relationship with the country; he has discovered young artists and introduced their work to international audiences while serving as a judge at multiple Chinese photography contests. In 2018, he took part as an artist and portfolio reviewer in the Jimei x Arles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further promoting the cultural exchange between the two countries.

Installed across the institution’s expansive space spanning approximately 4600 square meters, the exhibition presents thirteen of Koo’s important photographic series and two video works, along with archival materials that provide a survey of his wide-ranging artistic practice. This includes the critically acclaimed Vessels series, in which the artist photographs white porcelains from Korea’s Joseon Dynasty, reinterpreting their inherent traces of time and pure beauty in a contemporary context. In his Gold series, Koo photographs golden relics scattered across different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highlighting the brilliance of these objects and the history of human civilization with dramatic lighting. Remarkable for its unique pictorial beauty, Portraits of Time focuses on the traces of time apparent in images of frayed walls. Breath, which documents the artist’s dying father, is imbued with rich visual metaphors that represent the artist’s reflections on life and death. Also presented in the exhibition are series that exemplify Koo’s special interest in specific objects: Mask depicts a wide variety of Korean traditional masks worn in folk ceremonies, reflecting the unique spirituality of the Korean people and their traditional outlook on life and death, while Soap records the aesthetic simplicity found in the deteriorating form of an ordinary object.
The exhibition also highlights some of the artist’s earlier works. This includes the artist’s Sea of Thought series which was first produced in 1989, displayed with the original frame from 32 years ago. Other works employ methods that are less common in today’s technology hegemony era; In the Beginning is created by stitching together sheets of photographic prints with thread, while Stories in Ashes is comprised of prints with burnt edges. In an essay for the exhibition catalog, the photographer and curator Gu Zheng remarked, “Koo’s “quiet” photography helps us to appreciate the charm of the medium, as well as the innate depth of the national character of both the photographer and his work.” The exhibition, which introduces Koo’s extensive oeuvre of more than three decades, will travel to the same institution’s outpost located in Xiamen in 2022.

구본창, 베이징 쓰리 섀도우 포토그라피 아트 센터(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에서 대규모 개인전 개최

한국을 대표하는 사진작가 구본창이 중국 베이징 쓰리 섀도우 포토그라피 아트 센터(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에서 대규모 개인전 《Lingering in Time: Koo Bohnchang's Photography (1990-2021)》를 오는 11월 14일까지 선보인다. 1980년대 말부터 현재까지 총 80여 점의 작업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구본창의 중국에서의 첫번째 개인전이자, 한국 사진작가의 개인전으로서는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쓰리 섀도우 포토그라피 아트 센터는 중국 현대사진계의 발전을 이끈 사진작가 롱롱(Rong Rong)이 2007년에 설립한 중국 최초, 최대의 비영리 사진 미술관으로, 세계적 설치미술가이자 건축가 아이 웨이웨이(Ai Weiwei)가 설계에 참여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본 기관은 중국 전역의 신예 작가를 발굴하고 양성하는 쓰리 섀도우 포토그라피 어워드(Three Shadows Photography Award)를 매년 개최하고, 국제 심포지움 및 사진 페스티벌을 기획하는 등 중국과 해외 사진계의 교류를 이끌며 세계적인 사진 명소로 자리 잡았다.
해당 기관의 적극적인 행보는 작가이자 기획자로서 한국 현대사진의 위상을 드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온 구본창의 활동과도 일맥상통한다. 구본창은 그동안 중국 내 다양한 기관의 그룹전에서 작품을 선보임은 물론, 중국에서 개최되는 다양한 사진대회의 심사위원으로서 젊은 사진작가들을 발굴해 국제 무대에 소개하는 등 오랜 기간 동안 꾸준히 중국과 깊은 인연을 맺어왔다. 특히 2018년 샤먼에서 열린 《지메이x아를 포토 페스티벌》에서는 참여 작가이자 포트폴리오 리뷰어로서도 활약하며 양국의 문화적 교류를 촉진하는 역할을 도맡기도 했다.

총 4600제곱미터(약 1390평)에 이르는 공간 대부분을 활용하는 이번 전시는 작가의 주요 연작 13개를 비롯해 2편의 비디오 작업, 그리고 작업 전반을 일별하는 다양한 아카이브 자료들로 구성된다. 조선의 도자가 지닌 순수한 아름다움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백자>와 전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황금 유물의 화려함과 그 이면의 인간 문명사를 극적인 조명으로 조망한 <황금> 등 대표 연작이 포함된다. 이 외에도 세월의 흔적을 입은 벽을 특유의 회화적 아름다움으로 표현한 <시간의 그림>, 죽음을 앞둔 아버지의 존재를 작업으로 승화시킨 <숨>, 한국의 전통 의식에서 사용되는 탈을 담아내며 민족의 삶과 죽음에 대한 사유를 풀어낸 <가면>, 일상 속 하찮은 물체가 지닌 간소함과 절제의 미학을 기록한 <비누> 등 작가의 사진 세계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연작들을 함께 선보인다. 
특히 구본창 작가의 빈티지 작품들도 눈여겨볼 만하다. 1989년에 제작된 <생각의 바다>가 32년 전의 상태 그대로 전시되며, 여러 장의 인화지를 재봉해서 이어 붙인 <태초에>, 그리고 인화지를 불로 태운 <재> 연작 등 디지털 시대에 재현하기 어려운 작품들도 소개된다. 이번 전시 도록의 서문을 쓴 작가이자 전시기획자 구 젱(Gu Zheng)은 “구본창의 ‘고요한’ 사진은 사진 매체의 가능성을 조명함은 물론, 작가와 작품이 지닌 고유의 한국적 정서를 통해 관객을 단번에 매료시킨다”고 평가했다. 구본창의 초기작부터 근작까지 30여 년에 이르는 작품세계를 총망라하는 본 전시는 2022년 샤먼에 위치한 같은 기관의 순회전으로 이어진다.

[Source from Three Shadows Photography Art Centre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