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KJE GALLERY
December 2021
1 SUPERFLEX Reveals Public Installation Project Play Contract at the Skulpturpark Billund in Denmark

SUPERFLEX, Play Contract, 2021. Photo: Torben Eskerod

Artist: 수퍼플렉스(SUPERFLEX)
Exhibition Dates: Permanent installation 
Exhibition Venue: Billund, Denmark
Website: https://superflex.net/works/play_contract

The Danish artist collective SUPERFLEX recently unveiled their public installation project Play Contract (2021) at the Skulpturpark Billund in Denmark. The installation has been created in celebration of the 10th anniversary of the Capital of Children (CoC) project, set in Billund, the hometown of Lego. CoC, which involves several institutions, foundations, and companies based in Billund, works towards building the city into a place where children are encouraged to experience the world through play, fostering their development into innovative adults with a global mindset. In collaboration with KWY.studio—a Lisbon-based project group consisting of architects, curators, and educators—SUPERFLEX presents Play Contract, a set of five sculptures constructed with the help of 121 children in Billund.  

Taking into consideration that “most public art is made by adults,” SUPERFLEX and KWY.studio invited 121 children to design playground models with Lego blocks, then realized these prototypes in the form of pink marble installations via Play Contract. While the sculptures are created from approximately 300 uniquely shaped stones, these stones remain raw and unpolished, exposing the rough surfaces that have been made from the tools that were used to cut them. Written on the walls of the sculptures are “play contracts” as dictated by children, which are to be followed by adults who visit the work. Adults are expected to respect the children’s rather absurd and insensible set of rules and embrace their senses and points-of-view. Play Contract allows adults to discover the surprises and fun that lie in giving up the control on everyday life. Following the permanent installation of the work at the park, Play Contract, a book including relevant stories and images, will be published in the near future. 

수퍼플렉스, 덴마크 빌룬 조각공원에 공공미술 설치작품 <Play Contract> 공개

덴마크 출신의 3인조 작가 그룹 수퍼플렉스가 덴마크 빌룬에 위치한 조각공원(Skulpturpark)에 공공미술 작품 <Play Contract>(2021)를 공개한다. 이번 작품은 레고의 고향으로 잘 알려진 빌룬의 ‘어린이 수도(Capital of Children)’ 프로젝트 1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되었다. 빌룬의 다수의 기관, 재단 및 기업들이 참여하는 ‘어린이 수도’는 빌룬을 아이들이 놀이를 통해 세상을 배우고, 창의적인 세계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도시로 만들고자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수퍼플렉스는 이곳에서 건축가, 큐레이터, 교육가 등으로 구성된 리스본 기반의 프로젝트 그룹 KWY.studio를 중심으로 빌룬의 아이들 121명과 함께 제작한 5개의 조각 작품 <Play Contract>를 선보인다. 

<Play Contract>는 ‘대부분의 공공미술은 어른들의 관점에서 만들어진다’라는 문제의식에서 시작되었다. 이 프로젝트에 초청받은 121명의 아이들은 레고 블록으로 직접 놀이터를 설계하고, 수퍼플렉스와 KWY.studio는 이러한 아이들의 생각을 핑크색 대리석 모형의 5개의 조각으로 구현했다. 조각들은 독특한 모양을 가진 300개의 돌로 만들어져 있는데, 이 돌들은 표면 처리를 하지 않은 날것으로 갖가지 도구들로 잘려진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다. 벽면에는 빌룬의 아이들이 직접 만든 ‘놀이 규칙’이 새겨져 있는데, 이곳에 방문한 어른들은 이를 따라야 한다. 아이들이 설계한 규칙이 일견 엉뚱하고, 불합리하더라도 전적으로 이들의 감각과 생각을 존중하며 놀이를 실행하는 것이다. 주변을 통제하거나 통제 받는 일상에 익숙했던 어른들은 아이들의 놀이를 통해 예기치 못한 놀라움과 즐거움을 발견하게 된다. 영구 설치되는 이번 작품과 함께 곧 프로젝트에 담긴 이야기와 사진들을 담은 『Play Contract』 도록이 출간될 예정이다. 

[Source from SUPERFLEX website]
 
 
2 Daniel Boyd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UN/LEARNING AUSTRALIA at the Seoul Museum of Art, Korea

Installation view of Daniel Boyd, Untitled (37°33’51.2”N 126°58’24.4”E) at the Seoul Museum of Art, Korea

Artist: 다니엘 보이드(Daniel Boyd)
Exhibition Dates: December 14, 2021 – March 6, 2022 
Exhibition Venue: Seoul Museum of Art, Korea
Website: https://sema.seoul.go.kr/ex/exDetail?currentPage=1&glolangType=ENG&exGr=&museumCd=&targetDate=&searchDateType=SOON&exSearchPlace=&exNo=650529&startDate=&endDate=&searchPlace=&kwd=EXF01&kwdValue=

The Australian contemporary artist Daniel Boyd is currently part of the group exhibition UN/LEARNING AUSTRALIA, held at the Seoul Museum of Art (SeMA), Korea. Co-curated by SeMA and Artspace, Sydney, in celebrat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South Korea and Australia, the exhibition provides a comprehensive overview of Australian contemporary art through the works of 35 Australian artists, collectives, and indigenous art centers. The Korean title of the exhibition, ‘경로를 재탐색합니다 (rediscover the route),’ derives from a phrase often heard while using navigation devices, and is juxtaposed with the English title, UN/LEARNING AUSTRALIA. These dual titles aim to highlight the importance of “learning” itself, rather than the purpose of it, referring to the process of unlearning and relearning existing perceptions of Australia. Daniel Boyd, whose practice continuously questions the Western hegemonic gaze in interpreting and restoring the founding history of Australia with a unique artistic vocabulary, presents three of his paintings and one installation in UN/LEARNING AUSTRALIA

Boyd, who comes from an aboriginal background, introduces Untitled (TDHFTC) (2021) and Untitled (UT) (2021)—two paintings that reinterpret Australian history in a new lens. First showcased at the artist’s solo exhibition with Kukje Gallery last June, the paintings each depict Boyd’s sister and his grandma’s siblings. By sharing these personal images, Boyd connects his personal experiences and heritage to his ongoing interest in recalibrating the historical lens through which we view dominant historical narratives. Through Untitled (YWSITPIACLDTL) (2019), which was first shown at Boyd’s solo exhibition with Kukje Gallery Busan in 2019, the artist questions the conventional perceptions of beauty. Untitled (37°33’51.2”N 126°58’24.4”E) (2021), an installation commissioned by SeMA, entirely covers the museum’s glass façade—consisting of countless dots, the work directly references Boyd’s signature recurrent motif. These dots act as “lenses” through which one views the world and resemble the plurality and multiplicity of perspectives. The current exhibition discusses the vulnerabilities of this world affected by the unprecedented pandemic and inspires a more in-depth understanding of the values of “learning.” The show, which runs through March 6, 2022, can also be viewed through a variety of public programs and channels including the Instagram account @52artists52actions.  

다니엘 보이드, 서울시립미술관 그룹전 《경로를 재탐색합니다 UN/LEARNING AUSTRALIA》 참가

호주 작가 다니엘 보이드가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그룹전 《경로를 재탐색합니다 UN/LEARNING AUSTRALIA》에 참가한다. 한국과 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서울시립미술관과 아트스페이스 시드니가 기획한 이번 전시는 호주의 작가들과 콜렉티브, 토착민 예술 센터 등 35명(팀)을 초대하여 호주의 동시대 미술을 폭넓게 조망한다. 전시명인 ‘경로를 재탐색합니다’는 우리가 내비게이션에서 주로 접하는 문장으로, 영문 제목 ‘UN/LEARNING AUSTRALIA’와 함께 배움의 목적보다 배움 그 자체의 실천을 강조하며, 우리가 알고 있는 호주의 모습을 탈학습, 재학습하며 인식을 확장해 나가는 과정을 의미한다. 서구의 일방적인 역사관이 놓친 호주의 역사 형성 과정을 고유한 미술적 방식으로 복원하는 작업을 전개해온 다니엘 보이드는 이번 전시에서 이러한 작업관을 반영한 회화 작품 3점과 설치 작품 1점을 선보인다.

호주 원주민 출신인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자신의 배경에 기대어 호주의 역사를 새로운 관점으로 재해석하는 회화 작품 <무제(TDHFTC)>(2021), <무제(UT)>(2021)를 선보인다. 지난 6월 국제갤러리 개인전에서 선보인 바 있는 두 작품은 각각 작가의 누나, 할머니의 형제를 그린 이미지로, 작가는 오랫동안 역사적 관점에서 제외되어 온 사적 역사를 통해 역사를 이해하는 기존의 관점을 재고한다. 이와 함께 작가는 2019년 국제갤러리 부산점에서의 개인전에서 선보였던 <무제(YWSITPIACLDTL)>(2019)를 선보이며 고정된 아름다움의 기준에 의문을 제기한다. 한편 서울시립미술관의 의뢰로 만든 커미션 작업 <무제(37°33’51.2”N 126°58’24.4”E)>(2021)는 미술관 유리 파사드 전면을 장식한 설치 작품으로 작가의 주요 작업 방식 중 하나인 점으로 이루어져 있다. 각각의 점은 우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렌즈’로, 수많은 점들은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고 지각하는 다양한 방식, 즉 복수성(plurality)과 다양성(multiplicity)를 의미한다. 팬데믹의 시대에 우리가 사는 세상의 불확실한 토대를 인정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배움의 가치를 다시금 깨닫게 하는 이번 전시는 인스타그램 계정 ‘52 ARTISTS 52 ACTIONS’(@52artists52actions)와 공공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만나볼 수 있다(전시는 2022년 3월 6일까지).

[Source from SeMA press release]
 
 
3 Ugo Rondinone, Subject of Major Solo Exhibition nude in the landscape at the Belvedere 21, Vienna, Austria

Installation view of nude in the landscape at Belvedere 21, Vienna, 2021
Photo: Johannes Stoll


Artist: 우고 론디노네(Ugo Rondinone)
Exhibition Dates: December 12, 2021 – May 1, 2022 
Exhibition Venue: Belvedere 21, Vienna, Austria
Website: https://www.belvedere.at/en/ugo-rondinone

The Swiss contemporary artist Ugo Rondinone is the subject of a major solo exhibition titled nude in the landscape at the Belvedere 21, Vienna, on view from December 12, 2021. Working in an extensive variety of mediums including painting, sculpture, photography, and video, Rondinone is widely recognized for his artistic vocabulary that explores the emotional and psychological depths of the human experience in relation to nature. The artist’s first solo exhibition in an Austrian museum, nude in the landscape presents a surreal environment inhabited by isolated human figures that are seemingly disconnected from nature.

The show features Rondinone’s installation series landscapes (2021), along with sculptures from his nude series (2010-11)—both of which are made from natural materials. Specifically designed for this show, the artist’s landscapes installations take the form of monumental plates. While made of natural materials such as soil and wax, these artificial-looking structures no longer evoke nature in their final embodiment. Seated in varying postures throughout the gallery space are hyper-realistic human figures deep in contemplation from the artist’s nude series, modeled directly from the human body. With their eyes closed and separate body parts attached like mannequins, these self-absorbed figures imbue the gallery space with a mystical yet meditative atmosphere. Meanwhile, the anonymity of each title—for example, nude (x) and nude (xx)—engenders an innate connection with the figures, expanding the series’ narrative potential. Through these artificial installations and sculptures that are made of natural materials, Rondinone provides an effective metaphor for humanity’s disconnection from nature. nude in the landscape, which utilizes everyday motifs to take viewers on an introspective journey within, will remain on view through May 1, 2022.

우고 론디노네, 벨베데레 현대미술관에서 대규모 개인전 《nude in the landscape》 개최

스위스 현대미술가 우고 론디노네의 대규모 개인전 《nude in the landscape》가 비엔나 벨베데레 현대미술관에서 12월 12일부터 열린다. 회화, 조각, 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우고 론디노네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접하는 자연을 통해 내면의 깊은 곳을 탐구하는 작업을 전개해왔다. 오스트리아에서 열리는 우고 론디노네의 첫 미술관 개인전에서 작가는 자연과의 연결고리를 잃고, 고립되고 소외된 인간의 풍경을 그려낸다.

이번 전시는 자연을 소재로 만들어진 <landscapes>(2021)와 <nude>(2010-11) 설치 조각으로 구성된다.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landscapes>는 거대한 판 모양으로, 자연 소재인 흙과 밀랍으로 제작되었지만 더 이상 자연처럼 보이지 않는다. 역시 흙으로 만들어진 ‘nude’ 연작은 실제 사람을 본떠 만든 조각으로 전시장 곳곳에 흩어져 있다. 마네킹처럼 신체 곳곳이 분절, 조립된 채 저마다의 자세로 앉아있는 조각들은 모두 눈을 감고 있어 명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작품 제목 또한 <nude (x)>, <nude (xx)>가 계속되는 익명의 구조로, 이들의 존재를 인류 전체로 확장하는 역할을 한다. 흙으로 만들어졌지만, 인공물처럼 보이는 풍경과 인물들을 통해 우고 론디노네는 자연과의 관계성을 잃은 인간의 모습을 은유한다. 가장 보편적인 형상의 작품을 통해 우리 존재와 내면을 비추어 보게끔 하는 이번 전시는 내년 5월 1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Belvedere 21 press release]
 
 
4 Bill Viola, Subject of Solo Exhibition Bill Viola: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 at the West Bund Museum, Shanghai

Bill Viola,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Creation Angel, 2001 ©Bill Viola Studio, Photo: Kira Perov

Artist: 빌 비올라(Bill Viola)
Exhibition Dates: December 10, 2021 – April 10, 2022 
Exhibition Venue: West Bund Museum, Shanghai, China
Website: https://www.wbmshanghai.com/en/category/exhibition/detail!www-billviola-com

The internationally renowned contemporary video artist Bill Viola is the subject of the solo exhibition Bill Viola: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 at the West Bund Museum in Shanghai, on view from December 10, 2021. Part of the museum’s Centre Pompidou x West Bund Museum Project, running from 2019 to 2024, which presents curatorial and educational programs alongside highlights from the Centre Pompidou’s permanent collection, the exhibition showcases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 (2001), Viola’s monumental installation composed of five videos. Widely known for his unique artistic practice that explores fundamental and existential themes by portraying universal human experiences of life and death through video, Viola presents his immersive installation at the “Box”—the museum’s space dedicated to ambitious multimedia works.

Created at the turn of the new millennium,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 features the following five angels: the Departing Angel, Birth Angel, Fire Angel, Ascending Angel, and the Creation Angel. Filmed by the artist in 1999 using an underwater camera in a pool located in Long Beach, California, the installation was previously introduced to the Korean audiences at his solo exhibition Transfiguration (2008), at Kukje Gallery, and subsequently at Bill Viola: ENCOUNTER (2020) at Busan Museum of Art. Throughout the videos, which show each angel plunging into and rising above water, Viola utilizes his signature slow-motion technique, reversing select parts to emphasize an amplified sense of time. The scene of the angels plunging into the mysterious abyss collapse the boundaries between the immortality of the universe and the mortality of the human body, exploring opposing themes of light and dark, time and eternity, life and death. The five videos, each on loop, invite the audience to become immersed in a cosmic environment devoid of gravity. Bill Viola: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 which restructures and expands viewers’ fixed perceptions of time and space, will remain on view through April 10, 2022.

빌 비올라, 상하이 웨스트번드 미술관에서 개인전 《Bill Viola: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 개최

비디오 아트의 거장 빌 비올라의 개인전 《Bill Viola: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이 상하이 웨스트번드 미술관에서 12월 10일부터 열린다. 이번 전시는 2019년부터 2024년까지 웨스트번드 미술관에 퐁피두의 주요 소장품 및 전시 기획/교육 운영을 제공하는 ‘퐁피두 센터 X 웨스트번드 미술관 프로젝트(Centre Pompidou X West Bund Museum Project)’의 일환으로, 작가는 5개의 영상으로 구성된 대규모 비디오 설치 작품 <밀레니엄을 위한 다섯 천사>(2001)를 선보인다. 삶, 죽음 등 근원적이고 존재론적 주제를 ‘비디오’라는 매체로 표현해온 빌 비올라의 고유한 작품 세계는 웨스트번드 내에서도 미디어 전시 전용 공간인 박스(Box)에서 진행된다. 

새 천년을 기념하여 제작된 비디오 설치 작품 <밀레니엄을 위한 다섯 천사>는 떠나는 천사, 탄생의 천사, 불의 천사, 상승의 천사 그리고 창조의 천사 영상으로 구성된다. 1999년 캘리포니아 롱비치(Long Beach)에서 수중 카메라로 촬영된 이 작품은 2008년 국제갤러리 개인전 《변모》, 2020년 부산시립미술관 개인전 《빌 비올라, 조우》 등 국내에서도 차례로 선보인 바 있다. 작품은 작가 특유의 슬로 모션을 통한 시간의 확장과 역재생을 통해 각각의 천사들이 물에 빠져들거나 솟구쳐 오르는 모습을 보여준다. 신비로운 심연으로 뛰어드는 천사들의 모습을 통해 작가는 무한한 우주와 유한한 사람의 육체 사이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빛과 어둠, 시간과 영원, 삶과 죽음 사이를 넘나든다. 각각 저마다의 순환을 가지고 작동되는 영상은 관객들로 하여금 무중력 상태인 우주적 공간으로 들어가는 신비로운 체험을 가능하게 한다. 익숙한 의식의 흐름에 균열을 가하고, 우리가 존재하는 세계의 시공간을 확장하는 이번 빌 비올라의 개인전은 4월 10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the West Bund Museum’s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