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Seoul GALLERY

Seoul

54, Samcheong-ro, Jongno-gu,
Seoul, Republic of Korea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54 (03053)

<No Parking> Please use public/metered parking lots nearby.
<주차 불가> 근처 공영 주차장 또는 유료 주차장을 이용해 주세요.
  • Monday to Saturday : -
  • Sunday and Holiday : -

About

Kukje Gallery, initially founded in Seoul’s Insa-dong by chairman Hyun-Sook Lee in 1982, relocated in 1987 to its iconic K1 building in the heart of Samcheong-dong, a neighborhood rich with historical and cultural context. Since its inception, Kukje Gallery has served as a vital cultural hub in Seoul, introducing important works by renowned modern and contemporary artists. Major solo exhibitions have showcased the work of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s including Louise Bourgeois, Alexander Calder, Anish Kapoor, Robert Mapplethorpe, Candida Höfer, Jenny Holzer, Bill Viola, Ugo Rondinone, Roni Horn, Jean-Michel Othoniel, and Julian Opie. At the same time, Kukje Gallery has been committed to educating collectors and institutions across the globe on Korean art history, as well as promoting the work of some of the nation’s most important artists including Yoo Youngkuk, Wook-kyung Choi, Kim Yong-Ik, Koo Bohnchang, Ahn Kyuchul, Hong Seung-Hye, Kyungah Ham, Haegue Yang, Sungsic Moon, and Suki Seokyeong Kang. Also a regular participant in international art fairs including Art Basel, in which the gallery has taken part since 1998, Kukje Gallery remains deeply committed to establishing dialogue with international audiences previously unacquainted with Korean art.

Equally as important, Kukje Gallery supports important postwar Korean artists including Kwon Young-Woo, Park Seo-Bo, Ha Chong-Hyun, and Lee Ufan. Internationally recognized as the leading champion of “Dansaekhwa (also known as the Korean Monochrome),” Kukje Gallery has introduced these seminal artists into the global art scene. As Collateral Event of the 56th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 La Biennale di Venezia in 2015, the gallery mounted an unprecedented exhibition of Dansaekhwa artists, celebrating these important figures and providing essential context to recognize their historical contributions. The following year, the gallery launched another special exhibition in collaboration with the Boghossian Foundation in Brussels, titled When Process Becomes Form: Dansaekhwa and Korean Abstraction. In 2018, Shanghai’s Powerlong Museum presented Korean Abstract Art: Kim Whanki and Dansaekhwa, the first-ever comprehensive exhibition of Korean abstract art to be held in China, which established a platform for continued dialogue on the aesthetic impact and ongoing importance of Dansaekhwa internationally.

지난 1982년 이현숙 회장이 설립한 국제갤러리는 인사동을 거쳐 1987년에 소격동으로 이전한 후 지난 40여 년 동안 한국미술을 대표하는 화랑으로 자리매김해왔습니다. 동시대 국내외 미술작가들의 주요 작품과 흐름을 소개하고 미술문화와 시장을 두루 통합하는 등 미술은 물론 문화를 아우르는 허브의 역할을 충실히 해오고 있습니다. 또한 루이스 부르주아, 알렉산더 칼더, 아니쉬 카푸어, 로버트 메이플소프, 칸디다 회퍼, 제니 홀저, 빌 비올라, 우고 론디노네, 로니 혼, 장-미셸 오토니엘, 줄리안 오피 등 세계 현대미술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해외작가들의 개인전을 연달아 개최하며 국내 미술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도모한 한편 유영국, 최욱경, 김용익, 구본창, 안규철, 홍승혜, 함경아, 양혜규, 문성식, 강서경 등 한국작가의 전반적인 작업 활동 및 국제 무대 진출을 위한 통로와 지지기반 구축에 힘써왔습니다. 이 밖에도 미술시장의 최전방에 선 세계 최대 규모의 아트페어 아트 바젤(Art Basel)에 1998년부터 꾸준히 참가하는 등 그 선두에서 다양한 해외 컬렉터들과 미술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국미술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알려왔습니다.

특히 국제갤러리는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이우환 등 전후 시대 한국미술의 역사성과 의의, 그리고 한 시대인으로서의 인생을 작업으로 승화시킨 유수의 단색화 작가들을 발굴함으로써 유의미한 단색화 담론을 세계 미술계에 소개해왔습니다. 지난 2015년에는 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 공식 병행전시인 《단색화》 특별전을 개최하며 단색화 작가들의 미술사적 기여도와 의의를 널리 기념한 바 있으며, 2016년에는 벨기에 브뤼셀의 보고시안 재단과 협력한 《과정이 형태가 될 때: 단색화와 한국 추상미술》 특별전을 통해 단색화 작가의 존재와 업적을 현대미술사에 각인했습니다. 한편 2018년에는 상하이 소재의 파워롱미술관에서 한국 추상미술을 대규모로 소개하는 중국 내 최초의 전시 《한국의 추상미술: 김환기와 단색화》를 개최해 다시금 단색화의 미학과 가치에 대한 국제적인 담론을 형성했습니다. 일련의 기념비적 전시들은 전세계의 단색화 열풍을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한국 미술사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세대를 초월하는 괄목할 만한 영향력은 현재까지도 이어져오고 있습니다.

Current Exhibitions